728x90
반응형
728x170

방산동 삼우일식

우럭회를 먹고 우럭 식감에 흠뻑 빠졌다. 저세상 텐션같은 쪼올깃한 식감은 끓여도 그대로일까? 궁금하면 먹으면 된다. 우럭탕을 먹을 수 있는 한군데 알고 있기에, 방산동에 있는 삼우일식에 도착했다.

 

방산시장 뒤로 광장시장이 보여요~
삼우일식을 찾아라~
찾았다 삼우일식!

70~80년대 일식집 같은 분위기의 삼우일식은 작년에 폭풍검색을 통해 발견한 식당이다. 노포 느낌이라서 사진만 보고도, 여기는 절대 실패하지 않을 거라는 확신이 왔다. 3번 연달아 방문을 한 후, 한동안 멀리했다가 다시 찾았다. 이유는 우럭탕을 먹기 위해서다. 혼밥은 바쁜 점심시간이 지난 후에 오는데, 여기는 낮술하는 분들이 많아서 사진 밖 풍경은 테이블마다 녹색이가 가득이다.

 

생선초밥만 가격이 올랐다~

생선초밥, 내장탕, 알탕 그리고 대구탕을 먹었다. 뭘 먹을지 부산에서 서울로 오는 KTX 안에서 정했기에, 자리에 앉자마자 우럭탕(17,000원)을 주문했다. 참, 말을 하지 않으면 매운탕으로 나오기에, 맑은탕으로 먹고 싶다고 덧붙였다.

 

밑반찬이 다른 곳과 완전 달라~

점심에 먹기에는 살짝 과한 가격이나, 기본찬을 보면 고개가 끄덕여진다. 왜냐하면 병어회와 생선보다는 무가 훨씬 많은 조림이 반찬으로 나오기 때문이다. 주문을 한 후에 조리에 들어가기에, 음식이 나오는데 시간이 조금 걸린다. 기다리는 동안, 애피타이저 치고는 고퀄이다. 참기름 향이 솔솔 나는 병어회는 초장을 넣어 무침으로 먹어야 하지만, 조금씩 찍어 먹어도 괜찮다.

 

회를 뜨고 남은 생선뼈로 조림을 한 듯한데, 생선보다는 무가 주인공이다. 양념을 듬뿍 흡수한 무는 달달함이 더해져, 이걸 메인으로 팔아도 충분하겠다 싶다. 병어회와 생선조림만으로도 녹색이를 부르지만, 낮술을 할 수 없기에 꾹 참았다. 

 

방산동 삼우일식 우럭맑은탕 등장이요~
움짤에 소리를 넣을 수 있다면~

늘 매운탕으로 먹었는데, 맑은탕으로 해달라고 미리 말하기 잘했다. 보글보글 끓고 있는 뚝배기 안에 미나리를 시작으로 우럭(내장 포함)에 무 그리고 두부가 들어있다. 미나리를 걷어내고 숟가락으로 우럭을 건져 올릴 때부터 먹지도 않았는데 느낌이 강하게 왔다. 회뿐만 아니라 탕도 우럭살 식감이 장난이 아니라는 걸.

 

우럭 껍질도 있다오~
맑고 진한 국물에 내장의 고소함이 더해져~

흰살생선이라서 기름이 그닥 없을 줄 알았는데, 과하지는 않지만 기름이 있다. 고기 기름과 달리 생선기름은 느끼함도 없지만, 생선 특유의 비릿함도 전혀 없다. 국물을 보자마자, 내 안에 숨어있던 살국마가 다시 등장했다. 뜨겁지만 개의치 않고 연신 숟가락질을 반복 중이다. 

 

뚝배기는 뜨거우니 덜어서~

굳이 확인을 했어야 했나 싶다. 우럭 살의 탱탱하고 쫄깃함은 회로 먹어도, 탕으로 먹어도 그대로다. 끓이면 달라질 줄 알았는데, 우럭은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어필한다. 이렇게 좋은 우럭을 왜 안 먹었을까? 흰살생선보다는 기름진 생선을 더 좋아해서? 아니면 우럭보다는 광어라서? 답은 찾을 수 없지만, 이제부터는 우럭을 사랑할 거야~

 

껍질은 야들야들해~

우럭살에 비해 내장은 탱탱하지 않고 겁나 부드럽다. 좀 더 기름져도 좋을 듯 싶지만, 이정도로 충분히 괜찮다. 우동에는 쑥갓이듯, 생선으로 만든 탕에는 미나리가 딱이다.

 

맑은탕이라서 비린내가 나지 않을까 싶지만, 절대 전혀 없다. 간은 소금으로 한 듯한데, 어쩌면 이리도 깊은 맛을 내는지 빨간맛 없이 맑은탕으로 먹기 잘했다. 간이 슴슴하고 자극적이지 않아 밥이 없어도 술술 들어가는데, 녹색이가 있다면 더 술술~

 

밥에 올려서 먹고, 밥을 말아서 먹고~

녹색이를 부르는 메뉴들만 있다보니, 사람들이 밥을 많이 남긴단다. 그래서 일부러 밥을 적게 담았고, 공깃밥 추가는 따로 돈을 받지 않는다고 한다. 술없이 밥만 있기에 리필이 필요하지 않을까 했는데, 양이 많아서 탕만 먹어도 든든하다. 

 

반찬을 너무 안 먹었기에 김치를 올려서 먹었는데, 굳이 그럴 필요가 있나 싶다. 우럭탕만으로도 매우 훌륭하니깐. 그래도 너무 맑아서 고춧가루가 들어있는 생선조림과 김치를 중간중간 먹어줘야 한다. 삼우일식도 좋은 재료를 사용하는 곳이라서 그럴 수 있겠지만, 올 봄은 우럭의 재발견이다. 그렇다면 다음은 우럭초밥?

이제 남아 있는 탕은 조기탕과 새우탕 그리고 민어탕이다. 한달에 한번 정도는 삼우일식으로 탕탕탕~ 하러 가야겠다. 참, 삼우일식은 2시 30분부터 브레이크 타임이다. 

2021.02.26 - 애탕 같은 알탕 방산동 방산시장 삼우일식

 

애탕 같은 알탕 방산동 방산시장 삼우일식

방산동 방산시장 삼우일식 우럭탕과 조기탕 대신 알탕을 먹었지만, 결과는 대만족이다. 왜냐하면 알탕인듯 알탕아닌 애탕이기 때문이다. 기름진 고소함을 가득 품고 있는 애(간)는 뻑뻑한 알 사

onion02.tistory.com

2021.01.29 - 시원 깔끔 담백한 대구탕 을지로4가 삼우일식

 

시원 깔끔 담백한 대구탕 을지로4가 삼우일식

을지로4가 방산동 삼우일식 하드코어 내장탕은 힘들었지만, 대구탕은 그렇지 않을 거라고 확신했다. 역시 예상대로 끝내주는 대구탕을 만났다. 대구살과 대구간의 조화가 기가 막히고 여기에

onion02.tistory.com

2021.01.15 - 하드코어 내장탕과 찐 생선초밥 을지로4가 삼우일식

 

하드코어 내장탕과 찐 생선초밥 을지로4가 삼우일식

을지로4가 (방산동) 삼우일식 이것도 능력이라면 능력일까? 몇 번의 검색과 몇 개의 블로그만으로 흡족할만한 식당을 찾아내니 말이다. 노하우라면, 검색 후 1~2페이지는 가볍게 무시를 한다. 마

onion02.tistory.com

2022.04.04 - 우럭 식감에 깜놀 부산 자갈치시장 (feat. 럭키상회)

 

우럭 식감에 깜놀 부산 자갈치시장 (feat. 럭키상회)

부산 자갈치시장 (feat. 럭키상회) 부산에 왔으면 자갈치시장은 기본이니 당연히 갔을 줄 알았다. 그런데 곰곰이 생각해봐도 치를 타고 지나가기만 했을 뿐이다. 부산에 그렇게 자주 갔는데, 이번

onion02.tistory.com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