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부산 초량밀면

부산을 자주 갔지만, 밀면은 이번이 처음이다. 울산에서 한번 먹었지만, 매력을 느끼지 못했다. 울산이 아니라 부산에서 먹었다면 달랐을까? 그걸 확인하고자 5년만에 부산역 근처에 있는 초량밀면에서 밀면을 먹는다.

 

초량밀면은 부산역에서 걸어서 5분~

부산역 근처에 있는 호텔에서 1박을 했다. 체크아웃을 할때, 밀면 잘하는 집을 알려달라고 하니, 초량밀면을 추천한다. 어젯밤에 초량원조불백에서 밥을 먹고, 숙소로 오는 길에 초량밀면을 봤다. 그때부터 여기서 밀면을 먹을 거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들더니, 역시 도착을 했다. 12시도 되지 않았는데, 사람이 겁나 많다. 혼밥은 12시 이후에 주로 하지만, 서울에 가야 하기에 일찍 먹는다.

밀면은 6.25전쟁 때 만들어진 음식으로 부산의 대표적 향토음식이다. 밀면은 원래 밀 냉면, 경상도 냉면으로 불렀는데, 성질 급한 경상도 사람들이 밀면으로 부르면서 정착이 됐다고 한다.

 

앉아 있던 곳에서 메뉴판이 너무 멀기도 하고, 사진을 찍으러 일어나기가 민망해서 주문서를 대신 찍었다. 냉면처럼 밀면도 물과 비빔이 있다. 면발이 쫄깃하니 비빔으로 먹어야 할 듯 싶은데, 시원한 육수가 끌려서 물밀면(5,500원)으로 주문했다.

 

후추향이 강했던 육수~
부산 초량밀면 물밀면 등장이요~
반찬은 무생채 하나뿐~

물밀면은 48시간을 우려낸 정성스런 사골육수와 각종 야채로 맛을 낸 양념으로 완성을 했다. 비빔밀면은 특유의 맛깔스런 향과 새콤달콤한 양념 그리고 고소한 땅콩가루의 풍미까지 함께 어우러져 구미를 자극하는 맛이라고 안내문에 나와 있다.

물밀면은 평양냉면, 비빔냉면은 함흥냉면이라고 해야 할까나? 육수나 양념에도 차이가 있겠지만, 가장 큰 차이는 메밀이나 고구마전분이 아니라 밀가루로 만든 면발이다.

 

살얼음 동동이니 해장에는 좋을 듯~

냉면보다는 막국수 느낌에 다 가깝다고 해야 할까? 뽀얀 면발만 다를 뿐, 비주얼은 겁나 익숙하다. 고명은 삶은계란과 삶은고기 그리고 오이채가 듬뿍 올려져 있다. 고기와 오이 사이에는 양념장이 들어있다.

 

밀 냉면이니 밀가루 면발~

해장에 평냉이 좋은데, 밀면도 나쁘지 않다. 살얼음 동동에 육향보다는 감칠맛이 가득한 육수가 속을 확 풀어준다. 늘 그러하듯, 면을 풀기 전 육수부터 벌컥벌컥 들이킨다. 

 

평양냉면은 양념장이 없는데, 물밀면은 막국수처럼 양념장이 들어 있다. 양념장을 보는 순간, 밀면은 물이 아니라 비빔으로 먹어야 하는데 주문을 잘못했나 싶다. 사실 주문을 하기 전에 직원에게 물과 비빔 중 추천을 해달라고 했다가, 표정이 좋지 않아서 냉큼 물밀면으로 달라고 했다. 아무래도 선택을 너무 빨리하지 않았나 싶다. 

 

뒤집으니 살얼음 동동 잔치국수 느낌~
맑은 육수는 빨간 맛으로~

양념장을 풀기 전에는 냉면 육수같았는데, 풀고 나니 물회에 면사리를 넣은 느낌이랄까? 냉면이라고 하기에는 살짝 부족하고, 그렇다고 물회라고 하기에도 부족하고, 뭔가 어중간한 맛이다. 

 

육수와 달리 면발은 밀가루면답게 쫄깃함이 엄청나다. 지금까지 먹었던 잔치국수, 비빔국수 그리고 칼국수보다 더 탄력은 단연코 으뜸이다. 함흥냉면의 질긴 면발과는 다르지만, 쫄깃함 때문에 밀면을 먹는 거라면 완전 공감이다.  

 

밀면에 식초와 겨자소스를 더하면 맛깔나게 먹을 수 있단다. 역시 냉면에는 식초와 겨자는 필수인가 보다. 그런데 있고 없고의 차이가 이렇게 확연하게 나다니, 새콤과 알싸가 더해지니 이제야 맛이 완성되는 느낌이다. 

 

물에 빠진 차가운 고기는 싫어싫어~

질긴 함흥냉면을 먹을때도 가위질은 절대 안한다. 툭툭 끊어지는 평양냉면도 막국수도 가위질 따위는 안한다. 그런데 밀면이라고 해서 가위질을 할까? 아니다. 밀면도 냉면이니 절대 가위질을 하지 않고 자체적으로 끊으면서 후루룩 먹는다.

지금까지 밀면을 두번 먹었는데, 여전히 밀면 맛을 모르겠다. 아무래도 밀면의 참맛은 비빔이 아닐까?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밀면은 또 먹게 되면 무조건 비빔밀면을 먹을테다.

2022.04.08 - 맵지 않아서 좋은 돼지불백 부산 원조 초량불백

 

맵지 않아서 좋은 돼지불백 부산 원조 초량불백

부산 권소선할머니 원조불백 초량본점 초량에 가면, 돼지갈비거리가 있고 돼지불백거리도 있다. 갈비는 혼자 먹기에 거시기(?)하니, 무난한 돼지불백을 골랐다. 골목이니 식당이 엄청 많을텐데,

onion02.tistory.com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