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인천 영종도 명품관

고기를 먹을때는 고기만 먹는다. 쌈을 위해서 채소를 먹기도 하지만, 밥은 먹지 않는 편이다. 그러나 양념소갈비에는 밥이 필수다. 달큰한 양념은 밥을 부르고, 매콤한 양념 역시 밥을 부른다. 인천 영종도에 있는 명품관이다.

 

인천 영종도 운서동에 있는 명품관

평일이기도 했지만, 공항으로 가는 길이 이리도 한산하다니 놀랍고도 놀랍다. 인천공항도 영종도에 있지만, 최종목적지는 공항이 아니라 운서동에 있는 명품관이다. 공항철도로 온다면 운서역에서 내리면 된다. 고기를 사주는 친구는 참 좋은 친구다. 지금 이순간, 좋은 친구랑 같이 있다.

 

식당 입구에서 부터 규모가 느껴지더니, 안으로 들어오니 어마어마하다. 사진 속 공간을 기준으로 앞과 뒤로 인원별로 들어갈 수 있는 방이 엄청 많다. 2인실도 있다는데, 둘이서 오면 오붓하게 먹을 수 있을 거 같다. 이번에는 연인도 아니고, 둘이 아니고 셋이라서 오픈(?)된 테이블에 앉았다.

 

시선은 자꾸만 왼쪽으로 간다. 살치살에 꽃등심 그리고 생갈비까지 다 먹고 싶다. 하지만 좋은 친구는 왼쪽이 아니라 오른쪽을 보라고 한다. 그렇다면 양념소갈비 정식(24,000원) 2인분에 매운소갈비찜 정식(15,000원) 1인분을 주문했다. 정식답게 식사가 제공된다고 해서, 돌솥밥에 된장찌개를 주문했다. 냉면도 먹고 싶었지만, 양념소갈비에는 밥이다.

 

80%정도 나온 상태

고깃집 잡채는 은근 괜찮다. 그리고 상추는 겉절이 스타일로 나왔고, 블루베리 소스로 만든 샐러드에 멸치볶음, 시금치나물무침, 깍두기, 배추김치가 나왔다. 밑반찬이 나오자마자, 모든 젓가락이 향한 곳은 당연히 잡채다.

 

미녀는 석류를 좋아하지만, 양파는 양파를 좋아한다. 동그란땡의 눌린 버전이랄까? 오징어가 씹히면서 살짝 매콤하니 잡채 다음으로 우리의 젓가락은 전으로 향했다.

 

오늘따라 고기느님이 참 다소곳하다.

하나씩 펼치니 불판을 가득 채웠다. 소갈비이니깐 굳이 과하게 익힐 필요가 없다. 한번 뒤집고, 가위질을 한 후, 한번 더 뒤집으면 끝이다.

 

양념소갈비가 익어가는 동안, 매운소갈비찜과 돌솥밥이 나왔다.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더니, 때깔이 참 곱다.

 

60초 후가 아니라 5초 후 먹는다~

갓지은 솥밥은 찰기가 윤기가 좔좔 흐른다. 김치만 있어도 되는데, 5초 후에 고기랑 같이 먹을 거다. 돌솥밥이 좋은 점은 숭늉을 먹을 수 있다는 거다. 밥을 덜고, 솥에 물을 넣어 뚜껑을 다시 덮는다. 그리고 잠시만 안녕~

 

생갈비라면 양파만 먹어도 충분하지만, 달큰한 소갈비에는 양파도 좋지만, 밥이 더 좋다. 직원분이 미국산이지만 한우처럼 고기를 구워준다고 하더니, 확실히 다르다. 중간중간 지방이 있는데도 엄청 부드럽다. 여기에 과하지 않은 양념이 소갈비를 받쳐주고 있으니 고기를 부르고 밥을 부른다. 

 

매운소갈비찜

 

단짠단짠이 아니라, 단맵단맵이다. 맛도 다르고 구이와 찜이니 조리법도 다르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둘 다 고기는 엄청 부드럽다. 뼈에서 고기라 쏙 빠져 나오더니, 밥과 함께 먹으니 매콤함은 다운, 밥맛은 업이다. 매운소갈비찜이지만, 얼얼할 정도의 매운맛은 아니다. 그러나 맵부심이 현저히 약하다면, 밥이랑 꼭 먹어야 한다. 

 

겉절이로 나온 상추는 쌈으로 고기랑 밥을 올려서 먹는다. 고기 먹을때 쌈은 필수이니깐. 양념돼지갈비에 비해 양념소갈비를 즐겨찾지 않았는데, 앞으로는 가리지 말고 다 즐겨찾기를 해야겠다.

 

냉면말고 돌솔밥을 주문하기 잘했다. 그나저나 찌개에도 고기가 들어있다. 여기도 고기, 저기도 고기, 고기파티로구나.

 

숭늉타임~

이 순간을 위해 먹기 않고 남겨뒀다. 냉면에 고기를 올려서 먹어도 좋듯, 구수한 숭늉에 고기를 올려 먹어도 좋다. 새콤 아삭한 깍두기와 먹어도 좋다는 건, 안 비밀이다.

 

나만의 디저트랄까? 뼈에 붙은 고기 한점으로 화려한 점심만찬을 끝냈다. 진짜 마무리는 시원한 매실차.

 

좋은 친구가 계산을 하는 동안, SNS 이벤트를 그냥 두고 볼 수 없다. 후다닥 올리고, 직원에게 보여준 후, 마스크팩을 한개도 아니고 4개를 선물로 받았다. 화장실에 갈때 만난 엄청난 사인들. 그런데 특이하게도 유엔사무총장을 했던 그분만 알뿐 나머지는 다 모르겠다. 옆에 있던 좋은 친구왈, "골프선수들 사인이잖아." 골프를 만화로만 배워서 선수를 모른다. 공항 근처라서 골프선수들이 뱅기 타기 전에 여기서 밥을 먹는구나 했더니, 또 좋은 친구 왈, 여기서 멀지 않은 곳에 스카이72 골프클럽(검색해서 찾음)이 있단다. 

 

1층에서 만난 BTS. 공항과 가깝다 보니, 지금은 아니지만 중국관광객들이 많이 찾은 곳이었나 보다. 욘사마에 현빈 등신대도 있지만, 내눈에는 오직 "BTS 너만 보인다 말이야~"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