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도화동 마포한우물 착한점심 백반

백반의 사전적 의미는 음식점에서 흰밥에 국과 몇 가지 반찬을 끼워 파는 한 상의 음식이다. 개인적으로 백반은 밖에서 먹는 집밥이 아닐까 싶다. 엄마표 집밥이 가장 좋지만, 가끔은 남의 엄마표 집밥이 좋을 때도 있다. 여기에 착한백반이라니,얼마나 더 좋을까? 도화동에 있는 마포한우물이다.

 

마포구 도화동에 있는 마포한우물

이제는 지정석이라고 해야 할까나? 한가한 시간에 와서 늘 구석진 창가 자리에 앉는다. 그러다 보니 지난번과 내부 사진이 똑같지만, 그렇다고 재탕은 아니다. 점심 메뉴가 다양하지만, 내눈에는 오직 '착한점심백반(6,000원)'만 보인다. 

 

밑반찬 클라쓰
시금치나물 / 장아찌무침
배추김치 / 오징어젓
제육볶음 / 잡채
김자반볶음

메뉴판 사진 속 반찬은 아니지만, 동일하게 7개가 나왔다. 아무래도 매일 다른 반찬이 나오니깐. 그나저나 7가지 반찬이 너무나 맛깔스러워 보인다. 특히, 김자반볶음을 겁나 좋아하는데 가득 나왔다. 리필까지 해서 먹고 싶었지만, 다른 반찬이 많아서 아쉽지만 하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간이 강하지 않아, 국이나 찌개가 없어도 공깃밥 한그릇은 순삭할 거 같다. 

 

완전체 등장이오~
선지만 있으면 딱인데~

주문을 하기 전에, 직원분은 이렇게 말했다. "오늘은 우거지 된장국입니다." 사람들이 많이 물어봐서 그런 거 같지만, 처음부터 알려주니 주문할때 망설임 따위는 없다. 여기에 선지만 들어있으면 딱 우거지선지해장국인데, 육고기의 내장은 못 먹지만 선지만은 유일하게 먹는다. 착한백반에 선지는 너무 과한 욕심이겠지. 국 역시 간이 과하지 않고 적당하니 막 퍼먹어도 그리 부담스럽지 않다.

 

밥을 먹기 전에 잡채는 벌써 뚝딱 끝내버렸다. 커다란 송이버섯이 주는 감칠맛이 좋아서, 순삭을 아니 할 수가 없다. 백반에 반찬과 찌개가 중요하지만, 개인적으로 밥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밥이 거시기(?)하면 반찬이 아무리 좋아도 아쉽기 때문이다. 그런데 여기는 갓지은 밥은 아니지만 고슬고슬하니 밥맛이 좋다. 한숟갈 가득 퍼서, 제육고기 한 점을 올린다. 누구나 아는 맛인데, 밥이 좋으니 맛이 좋다. 

 

반찬이 다양하니, 굳이 하나만을 고집할 필요는 없다. 김자반볶음과 마늘까지 올린 오징어젓갈 역시 아니 좋을 수가 없다. 

 

우거지 된장국에 밥을 말아서 먹어야 하지만, 우선은 우거지와 장아찌만 올려서 먹는다. 우거지에 없는 아삭한 식감을 장아찌가 책임지니 조화롭다. 백반의 장점은 바로 이런 게 아닐까 싶다. 흰밥에는 어떤 반찬을 올려 먹어도 좋다.

 

한숟갈 한숟갈 먹다보니 어느새 밥이 확 줄었다. 그리 많이 먹은 거 같지 않은데, 벌써 밥이 없다니 아무래도 그릇에 비밀이 숨어 있는 거 같다. 왜냐하면 공깃밥 뚜껑이 생각보다 너무 묵직하다. 공깃밥 그릇 사이즈는 어느 식당이나 동일한 듯 싶은데, 그릇과 뚜껑이 오동통하다. 고로 공깃밥 추가는 필수다. 국에 밥을 말아야 하는데 밥이 부족하니, 자기합리화를 한 후 추가 주문을 했다.

 

김자반과 시금치 그리고 밥이 만나면 김밥이 됩니다~ 생김새는 다르지만, 맛은 확실히 김밥이다. 국에 밥을 말아서도 먹고, 다시 맨밥으로 김밥을 만들어서도 먹고, 포만감은 벅차 오르지만 추가 주문은 아주 잘한 선택이다. 혼밥을 할때면 언제나 함께하는 친구, 드디어 조정래 작가의 대하소설을 지나 지금은 김충식 작가의 남산의 부장들을 읽고 있다. 매일 국과 반찬을 달라지니, 다음에는 또 뭐가 나올까 앞으로 종종 찾을 거 같다.

 

 

 

도화동 마포한우물 화려하도다 한우육회비빔밥

도화동 마포한우물 마포구 도화동에 있으니 마포라 했을거고, 그럼 한우물은 뭘까? 우물이 하나라는 뜻, 아니면 한우물만 팠다는 뜻. 궁금하면 500원이 아니라 직접 가서 먹어보면 된다. 우리 생 제주막걸리를 들..

onion02.tistory.com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