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전남 순천 순천양조장

치맥에서 피맥을 지나 이제는 버맥이다. 수제 버거에 수제 맥주, 조화가 아니 좋을 수 없다. 그런데 문제는 입이 작아서 버거를 버거처럼 먹지 못하다는 점이다. 칼질을 해야 했던 어니언버거와 순천특별시 수제맥주, 전남 순천에 있는 순천양조장이다. 

 

전남 순천에 있는 순천양조장!
1층은 이런 모습~

이렇게 일찍 순천을 다시 찾을 줄 몰랐다. 그때는 봄이었는데, 지금은 완연한 여름이다. 전국적으로 비가 온다고 했으나, 비가 올듯 말듯 밀당만 하고 정작 비는 내리지 않았다. 사진 찍기에는 맑은 푸른 하늘이 좋지만, 개인 취행은 우중충한 날씨다. 습도는 높지만, 햇빛이나 자외선은 강하지 않다. 우산은 챙겼지만, 비가 오지 않아서 기분이 무지 좋았다.

 

지난번에는 브런치 메뉴를 먹었으니, 이번에는 버거를 먹는다. 종류는 많지만, 양파는 양파를 좋아하므로 어니언버거(9,500원)를 골랐다. 그리고 양조장이니 맥주는 무조건 무조건이다. 순천특별시, 와온, 순천만, 월등, 낙안읍성, 흑두루미 중에서 뭐가 좋은지 직원에게 물어봤고, 그는 순천특별시(7,500원)를 추천했다.

 

2층은 이런 모습~

2시 30분부터 브레이크타임인데 2시 무렵에 도척을 했다. 30분 안으로 다 먹고 나가야 하는지 물어보니, 그렇지 않단다. 그럼 기차 시간에 맞춰 가겠다고 했다. 순천양조장에서 순천역까지 걸어서 8~10분 정도 걸린다. 

의도한 건 아니지만, 마치 전세를 낸 듯 아무도 없다. 한적한 분위기에서 하는 여유로운 혼밥이다. 12시 무렵에 이 근처를 지나갔는데, 그때는 사람이 꽤 많았다. 하지만 지금은 나혼자 있다.

 

순천양조장은 오래된 건물을 리모델링 했는데, 계단과 천장 등 곳곳에 그 흔적이 남아있다. 다시 1층으로 내려갈 수고를 덜어주기 위해, 물부터 냅킨 그리고 포크와 나이프 등이 준비되어 있다. (여자)화장실도 2층에 있다.

 

전남 순천에 있는 순천양조장 어니언버거와 순천특별시 등장이요~

갈릭디핑 소스에 고춧가루인 줄 알았는데, 매운맛을 내는 페페론치노가루다. 왼쪽 소스는 웨지감자용이고, 오른쪽 피클은 버거용이다.

 

버거만 나오는 줄 알았는데, 세트처럼 웨지감자가 같이 나왔다. 감자튀김만 먹으면 누구나 다 아는 맛인데, 여기에 소스를 더하니 은근 아니 꽤 괜찮다. 특히, 매운맛을 내는 빨간가루(페페론치노)가 엄청 매력있다.

 

순천특별시는 수제맥주의 이름이다. 패션후르츠, 망고와 같은 열대과일의 풍미를 느낄 수 있다는데, 첫맛은 엄청 쓰다. 메뉴판을 보니, 알콜도수는 4.6%인데, 쓴맛은 62다. 과일맛이니 에일 맥주 계열인 줄 알았는데, 쓴맛 가득 IPA 맥주다. 쓴맛이 과일맛을 다 잡아먹었는지, 풍미는 그닥 느껴지지 않는다. 

커피의 쓴맛도 힘든데, 맥주의 쓴맛은 그 강도가 훨씬 세다. 참, 원래는 맥주가 가득 들어있었는데, 2층으로 갖고 올라오다 쏟아질까봐 살짝 맛을 봤다. 

 

두툼한 어니언버거 등장이요~

순천양조장은 매일 새벽에 직접 참깨번을 굽고, 100% 냉장 소고기(미국산) 패티를 사용한다. 그리고 10일 동안 숙성 후 직접 훈연한 베이컨(스페인산)을 쓴다고 메뉴판에 나와 있다.

 

치즈와 치즈 사이에 튀긴 양파가 가득

수제버거답게 겁나 두툼하다. 손으로 들고 한입에 베어먹어야 하는데, 입이 작아서 어렵다. 그동안 수제버거를 멀리했던 이유가 이제야 생각났다. 버거왕도 양도 양이지만 깔끔하게 먹기 위해 주니어와퍼만 먹는데, 아무래도 버거를 버거답게 먹지 못하겠다.

 

칼과 나이프를 잡고, 한입 크기로 썬다. 패티에서 나온 육즙은 고다치즈와 만나니, 풍미가 아니 좋을 수 없다. 여기에 바삭한 양파튀김을 더하니 식감까지 좋다. 부드러운 번은 이 모든 걸 하나로 만들어 준다. 어니언버거를 먹고 순천특별시를 마시면, 버거의 느끼함은 제로지만 대신 맥주의 쓴맛만 남는다.

 

칼집 한번에 내용물이 탈출(?)~

베이컨 그닥 좋아하지 않는데, 여기는 맛이 다르다. 직접 만든 느낌이 확실히 난다. 왜냐하면 꽤 두툼하고 고기 질감도 살아있다. 칼질을 하니 자꾸만 내용물이 빠져나와서, 결국 다함께가 아니라 골라서 먹었다. 빵을 먼저 먹고, 패티와 베이컨, 그리고 튀긴 양파를 먹는다. 들어갈때는 각각이지만, 입안에서 하나가 된다. 치즈는 녹지 않았기에 쌈처럼 한입에 해치웠다는 거, 안 비밀이다.

버거를 버거답게 먹지 못했지만, 치맥과 피맥에 이어 버맥도 좋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단, IPA 맥주는 멀리하고 싶다. 이왕 먹는데 패티를 추가할까 했지만, 안하길 정말 잘했다.

2022.05.03 - 오래됨은 멋스러움으로 전남 순천 브루웍스 & 순천양조장

 

오래됨은 멋스러움으로 전남 순천 브루웍스 & 순천양조장

전남 순천 브루웍스 & 순천양조장 여행같은 출장을 지향하고 있기에 틈틈이 먹고 보고 즐기러 다닌다. 순천역에서 멀지 않은 거리에 곡물을 저장하던 창고가 있다. 쓰임을 다한 창고는 버리져야

onion02.tistory.com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