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문래동 원조마늘통닭 문래본점

지극히 평범한 통닭인데, 여기에 갈릭소스를 더하면 풍미 가득 고급진 마늘통닭이 된다. 마늘의 매운맛은 감쪽같이 사라지고, 대신 풍미만 남았다. 통닭의 화려한 변신이랄까? 문래동에 있는 원조마늘통닭 문래본점이다.

 

문래동 원조마늘통닭 문래본점

SINCE 1970, 세월이 모든 것을 다 말해준다. 문래동 철공소 골목에서 반세기가 넘도록 그자리를 유지하고 있다는 건, 분명 이유가 있을 거다. 내부는 여느 동네에 있을 법한 호프집 분위기로, 노포의 느낌이 물씬난다. 원조마늘통닭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0년도 훨씬 전에 지인의 소개로 처음 왔고, 그 후 여러번 왔었다.

한동안 발길을 끊었는데, 4월 순천 풍미통닭(SINCE 1984)에서 마늘통닭을 먹고 난 후, 문득 여기가 생각났다. 여전히 그 맛을 유지하고 있을까?

 

국내산 닭고기만을 사용~

닭과 마늘은 찰떡궁합이라서, 삼계탕에도 마늘을 엄청 많이 넣나 보다. 하루 노동으로 땀흘린 노동자들은 퇴근 길에 시원한 생맥주와 함께 마늘 통닭을 먹으면 영양을 보충했던 집이란다. 그때는 영양 보충이라면, 지금은 별미 중의 별미다. 

 

1인 1닭이 아니라 2닭이 가능했다면, 원조마늘통닭(22,000원)에 마늘간장통닭까지 해치웠을 거다. 대구에서 먹어봤던 모래집튀김도 궁금하지만, 혼밥(술)이라서 원조마늘통닭 하나만 주문했다. 치킨에는 맥주이니 클라우드 생맥주도(4,500원) 함께 달라고 했다.

참, 원조마늘통닭 문래본점은 오후 4시에 오픈을 한다. 낮술로 시작해 밤술로 이어지기 좋은 시간대이다. 일요일은 정기휴무다.

 

치킨에 맥주~

치킨집에는 없지만, 통닭집에는 어김없이 케요네즈 양배추 샐러드가 나온다. 케첩보다는 마요네즈가 더 많다. 양배추가 아삭하고 수분이 많아서 치킨무와 함께 신스틸러다. 잘 비벼야 했는데, 뭔가 많이 엉성하다.

 

문래동 원조마늘통닭 마늘통닭 등장이요~
마늘 눈이 내려와~

항공샷으로 담으니 통닭은 안보이고 마늘만 수북하다. 이름이 마늘통닭이지만, 이렇게 마늘을 가득 주는 곳이 또 있을까 싶다. 생김새는 음식을 할때 넣는 다진마늘이다. 곱게 다지지 않아서 알갱이가 꽤 많이 보인다. 여기가 처음이라면, 마늘 매운맛이 강해서 어떻게 먹어야 하나 고민이 될 거다.

 

그때 그 맛을 여전히 지키고 있는지 마늘부터 먹어봤다. 와우~ 정말 다진 마늘이 맞다. 그런데 음식에 넣는 다진마늘과 달리, 매운맛이 일절 없다. 식감이나 냄새는 마늘이 확실한데, 맛은 마늘을 구웠을때 나는 달큰함이다.

매운맛을 잡기 위해 마늘빵처럼 버터나 단맛을 추가했을까? 전혀 아니다. 무엇을 첨가한 단맛이 아니라 마늘 특유의 단맛만 난다. 매운맛만을 뺀 다진마늘이 정답이다.

 

닭은 삼계탕에 들어가는 크기정도 될까? 교촌보다 더 작은 듯 싶다. 얇고 바삭하게 잘 튀겼는데, 통닭만 보면 지극히 평범함을 넘어 비싸다는 느낌까지 든다. 하지만 여기에 마늘소스가 더해지면 상황은 대역전극이 펼쳐진다.

 

맛 비교를 위해 이렇게 먹었지만, 무조건 마늘을 가득 올려서 먹어야 한다. 닭고기만 먹으면 화가 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마늘을 더하면 스르륵 화가 풀리고 이내 얼굴에는 미소를 짓게 된다.

 

치킨에는 맥주이니, 시원한 생맥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중간중간 케요네즈 양배추샐러드(사라다)를 먹으면, 입안이 깔끔해진다. 통닭에 양배추샐러드, 이 조합을 아는 사람이라면 적어도 나이가... 쉿~ 

 

혼밥인데도, 닭다리가 아닌 가슴살부터 먹는다. 이눔의 퍽퍽살 사랑은 변함이 없다. 날개도 다리도 고기만 먹으면 매우 몹시 심심하다. 고로 절대 맵지 않으니 마늘을 아주 듬뿍 올려서 먹어야 한다.

 

반마리 정도 먹었을까? 배가 부른다. 작아서 1인 1닭이 가능할 줄 알았는데, 양배추샐러드를 너무 많이 먹었나 보다. 포장을 요청하면서, 치킨무는 안줘도 되니 마늘을 좀 더 달라고 부탁을 드렸다. 친절한 주인장은 마늘을 가득 담아서 포장을 해줬고, 집에 가서 곧바로 2차를 했다.식은 통닭은 무조건 에어프라이어행인데, 이건 마늘 느낌을 살려야 해서 그냥 먹었다.

 

계산을 하면서, 어떻게 마늘의 매운맛을 잡았냐고 슬며시 물어보니, 숙성을 한다고 한다. 비법을 캐는 사람이 아니라서 여기까지만 듣고 나왔다. 갓튀긴 뜨거운 통닭에 차가운 다진마늘의 어울림은 직접 먹어봐야 그 맛을 알 수 있다.

2022.05.06 - 알싸한 풍미 가득 마늘통닭 전남 순천 풍미통닭

 

알싸한 풍미 가득 마늘통닭 전남 순천 풍미통닭

전남 순천 풍미통닭 무슨 무슨 브랜드 치킨보다는 옛날식 통닭을 좋아한다. 순천에 가면 꼭 가보리라 다짐했던 곳을 이제야 간다. 고소한 기름에 마늘향이 지배하는 통닭, 따끈한 가슴살에 마늘

onion02.tistory.com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