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전남 순천 풍미통닭

무슨 무슨 브랜드 치킨보다는 옛날식 통닭을 좋아한다. 순천에 가면 꼭 가보리라 다짐했던 곳을 이제야 간다. 고소한 기름에 마늘향이 지배하는 통닭, 따끈한 가슴살에 마늘소스와 김치를 더하면 이게 바로 행복이다. 전남 순천에 있는 풍미통닭이다.

 

풍덕교에서 바라본 동천!
풍미통닭은 순천종합버스터미널에서 무지 가까워요~

순천 마늘통닭의 원조라는 풍미통닭에 드디어 도착을 했다. 숙소에서 산책삼아 천천히 걸어 20분만에 도착을 했다. 순천종합버스터미널 근처라고 하더니, 길 건너에 터미널이 보인다. 풍미통닭은 대로변이 있지 않고, 골목 어귀에 있다. 걸어오는 방향에서는 통닭집이 보이지 않았는데, 신기하게 코가 먼저 반응을 했다. 고소한 기름냄새를 따라 걸으니 풍미통닭이 나타났다.

 

SINCE 1984 순천 최초 마늘통닭이다~

워낙 유명한 곳이라 저녁에 가면 먹지 못할 수도 있다는 말에, 장흥에서 순천으로 가는 길에 전화를 걸었다. "저녁 무렵에 가려고 하는데, 더 일찍 도착을 해야 할까요?" 주인장 왈 "예전에는 그랬는데, 요즈음 일찍 마감을 하지 않으니 맘 편히 와도 됩니다." 

7시 언저리에 도착을 하니, 입식테이블은 하나를 빼고 만석이다. 좌식테이블은 널널했지만 역시나 곧 만석이 됐다. 지금은 줄서는 식당은 아니지만 여전히 찾는 이는 많다. 비가 올듯 말듯한 우중충한 날씨에는 뭐니뭐니 해도 통닭이다. 

 

마늘통닭, 후라이드통닭, 시골통닭의 차이점은 뭘까? 마늘이 있고 없고 차이는 확연히 알겠는데, 두번째와 세번째는 솔직히 모르겠다. 정식에 짝궁 그리고 종합 구성이 맘에 들지만, 혼밥이고 1인 1닭은 못해서 마늘통닭(20,000원)만 주문했다. 

 

기본찬 클라쓰~
새콤 아삭한 치킨무는 기본~
양념과 마늘소스 그리고 김치는 왜?

이렇게 마요네즈가 터프하게 나오는 양배추 샐러드는 또 처음이다. 마요네즈가 꽤 많아서 내몸에 살짝 죄스럽지만, 어차피 기름 가득 통닭과 함께 먹어야 한다. 고로 죄스러움은 잠시 접어두기로 했다.

 

통닭이니 통으로 나온다. 나오자마자 직원분이 잘라주는데, 잠시만요~를 외치고 온전한 모습을 담았다. 그런 다음에 김이 폴폴나는 통닭은 분해한다. 

 

전남 순천 풍미통닭의 마늘통닭 등장이요~

온전한 상태에서 항공샷을 담고 싶었지만, 직원분을 오래 기다리게 하면 안되므로 참았다. 다리와 날개는 살리고, 가슴살부분은 아작(?)을 냈다. 가슴살을 좋아해서 굳이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싶지만 다 이유가 있다. 작업을 끝내고 직원은 이런 말은 남겼다. "가슴살은 뜨거울때 먹어야 하고요. 마늘소스에 김치를 올려서 먹으면 별미에요."

 

가슴살을 아작낸 이유는 아마도 퍽퍽한 부위를 조금이라도 부드럽게 하려는 주인장의 배려가 아닐까 싶다. 대체로 다리살을 좋아하니깐. 한입 크기이니 퍽퍽함은 덜하고, 바삭한 튀김옷과 함께 고소하니 부드럽다. 더불어 튀김옷에 있는 마늘소스는 알싸하지 않고 달큰하며, 은은한 마늘향이 통닭을 더 돋보이게 한다.

 

가슴살에 따로 나온 마늘소스를 더하고 여기에 김치를 올린다. 가슴살을 좋아하는 1인이라 굳이 이렇게 먹을 필요가 있을까 싶다. 하지만 퍽퍽해서 가슴살을 멀리했다면 밥이 없는 치밥이랄까? 알싸한 마늘소스와 김치가 가슴살을 단점을 완벽하게 감싸준다. 

요건 집에서 치킨을 먹을때 활용해도 매우 좋을 듯 싶다. 다진마늘에 참기름을 더하면 마늘소스가 되고, 겉절이보다는 잘익은 배추김치가 답이다. 김치때문일까? 치킨무도 덜 먹게 된다.

 

튀김옷에 묻어있는 마늘소스는 달큰한데, 따로 나온 마늘소스를 꽤나 알싸하다. 그래서 둘의 조합이 은근 괜찮다. 김치찌개에 생김치의 조합처럼, 이건 익은 마늘과 생마늘의 조합이다. 단, 너무 많이 먹으면 묵언수행을 해야 한다.

 

기름진 다리살은 내취향 아님~

양념소스를 누구나 아는 양념치킨의 그맛이다. 양념도 치킨무도 김치 앞에서는 작아진다. 치킨을 먹을때 김치를 같이 먹을 생각을 못했는데, 앞으로는 무조건 무조건이다.

 

목>가슴>날개>다리는 내가 좋아하는 부위~

역시 1인 1닭은 힘들다. 남은 통닭은 포장을 했고, 잠이 오지 않아서 야식으로 또 먹었다. 식어서 큰 기대를 안했는데, 갓나왔을때의 그 바삭함은 아니지만 여전히 바삭했다. 서비스로 받은 양념소스를 덕지덕지 발라서 양념통닭으로 다리만 남기고 다 해치웠다.  

치킨 브랜드도 많고, 못 먹어본 새로운 치킨도 많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의 입맛은 여전히 옛날식 통닭을 좋아한다. 순천이 아니라 서울에서도 마늘통닭을 먹을 수 있다. 문래동에 있는데, 곧 간다 간다 간다.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