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충남 서천 서천특화시장

제철 해산물은 산지에서 먹어야 한다. 5~6월은 갑오징어가 제철이다. 그렇다면 어디로 갈까? 검색을 하니 충청남도 서천 서천특화시장이 나왔다. 얼마 전에 6시 내고향에도 나왔다던데, 그렇다면 제철 갑오징어를 먹으러 충남 서천으로 출발이다.

 

5월 10일 아침이 밝았다. 5월 9일에서 시간이 멈추기 바랬지만, 시간은 평소처럼 흐르더니 다음날이 됐다. 눈을 뜨자마자 든 생각, 서울에 있기 싫다. 인터넷이 없는 세상은 찾기 어려우니, 우선 서울을 떠나보자. 그래서 폭풍검색을 했고, KTX와 새마을호를 타고 서천역에 도착을 했다.

 

충청남도 서천에 있는 서천특화시장
시장 전용 라디오 부스?

서천특화시장은 2001년 특화시장 조성사업을 사면서 수산물 점포와 식당을 갖춘 2층 규모의 현대식 특화시장이다.  수산동과 더불어 채소동과 일반동 그리고 실내 위생건조장도 있다고 하지만, 다른 곳은 관심이 없기에 바로 수산동으로 왔다. 충남 서천은 서해에 인접해 있어 해산물이 엄청 많고, 그 모든 것들은 서천특화시장에 다 있을 거다. 그중에서 제철 갑오징어만 찾으면 된다.

 

점포가 엄청 많은데 아는 곳은 하나도 없다. 6시에 내고향에 나왔다는 곳을 갈까 하다가, 혜빈수산 앞에 멈춰섰다. 이유는 내눈에 갑오징어가 가장 싱싱해 보였기 때문이다. 호객 행위가 있으면 불편한데, 없으니 뭔가 허전하다. 그래서 그냥 감으로 찍었는데, 최고일지는 몰라도 최선은 아닐까 싶다. 수산시장인데 비린내 하나 없고, 마치 바다를 가져다 놓은 듯 신선하다.

 

원산지 표시는 확실하게~
죽은 갑오징어는 먹물을 내뿜어요~
산지까지 왔는데 살아있는 갑오징어를 먹어야해~

반건조 갑오징어는 무지 많이 봤는데, 살아있는 갑오징어를 자세히 본 건 처음이 아닐까 싶다. 한마리에 30,000원이고, 회를 쳐서 준다. 환경에 따라 색이 변한다고 하는데, 때깔이 진한 녀석이 가장 커서 그걸로 골랐다. 그리고 독사진은 그나마 예뻐(?) 보이는 녀석으로 골랐다. 저 안에 뼈라고 불리는 두꺼운 석회질 물질이 들어 있다. 그건 먹을 수 없으니, 내장과 먹물을 제거하고 살을 발라서 회를 뜬다.

 

주꾸미도 제철이지만 너는 주인공이 야냐~

애기전복과 백합 비슷한 조개를 서비스로 받았다. 해산물을 골라서 결제를 하면 주인장이 어디에 가서 먹으면 되는지 알려준다. 노량진 수산시장처럼 서천특화시장도 1층에서 해산물을 구입한 후, 2층에 가서 먹으면 되는 시스템이다. 점포만큼 식당도 많아서 어디로 가야하나 잠시 고민을 했다. 그런데 점포와 식당이 연결되어 있는지 "2층으로 올라가서 8호 문정이네로 가면 된다"고 주인장이 자세히 알려줬다.

 

2층에서 본 수산동 전경!

점심시간이 끝난 뒤라서 식당은 한산하다. 혼밥하기 딱 좋은 이 온도, 습도, 분위기다. 따로 주문을 할 필요는 없고, 서비스로 받은 전복을 주고 자리에 앉았다. 참, 상차림은 1인 5,000원이다. 갑오징어는 결제를 했으니, 여기서 추가 주문을 하지 않으면 오천원만 내면 된다.

 

주꾸미를 먹었다며 당연히 샤브샤브를 주문했을텐데, 갑오징어회라서 추가 주문은 없을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회에 이어 볶음까지 먹게 된다.

 

원산지는 오~ 필승 코리아!
충남 서천특화시장 혜빈수산 갑오징어회 등장이요~
탕이 아니라 삶아서 나와요~

서비스로 받은 조개와 전복으로 탕을 끓일까 했더니, 살짝 삶아서 내준다. 그나저나 손질을 따로 하지 않았는지 전복이빨이 그대로다. 이건 제거해야 먹을 수 있고, 너무 살짝 삶았는지 내장이 완전 레어다. 내장에서 살짝 비릿한 냄새도 나기에, 이빨을 제거하고 볶음용으로 따로 모아뒀다.

 

두둥~ (넷플리스 효과음)

그냥 오징어와 반건조 갑오징어는 많이 먹었는데, 제철 회는 처음이다. 일반 오징어와 별차이가 없는 줄 알았는데, 하늘과 땅 차이다. 두툼한 두께는 기본, 보기에는 단단하고 탄력이 있지만, 입에 넣으면 야들야들하니 부드럽게 넘어간다. 몸체에 비해 짧은 다리는 쫄깃하지만 한치보다 더 짧아서 양이 많지가 않다. 그래서 몸통에 집중하기로 하고, 다리는 볶음을 위해 먹지 않았다.

 

이 두께감 실화가 맞숩니다~

투명한듯 불투명한 녀석의 몸통은 씹으면 씹을 수록 달큰함이 폭발한다. 질긴 느낌은 전혀 없고, 간장과 초장을 더하지 않고 그냥 먹어도 감칠맛이 느껴진다. 비린내 따위는 일절 없고, 입에 착 감기는 풍미가 제대로다. 그나저나 큰일이다. 이 맛을 알아버렸으니, 앞으로 일반 오징어회는 못 먹겠다. 갑오징어의 맛과 식감을 따라잡을 수 없을 테니깐.

 

갑오징어 볶음!

회 하나로는 만족을 할 수 없어서 볶음을 먹을 수 있냐고 물어봤다. 혼자가 아니었다면, 볶음용으로 갑오징어를 따로 구입을 해야했을 거다. 하지만 혼밥이라서 남아있는 회에서 다리와 두툼한 부분을 골라 미나리와 양파를 더해서 볶아서 나왔다. 이때 이빨을 제거한 전복을 같이 부탁드렸다. 원래는 만원인데, 양이 반이라서 가격도 반만 받았나 보다. (나중에 계산서를 보고 알았음)

 

볶음을 안먹었더라면 엄청 후회했을 거다. 양념을 더하니 단맛과 감칠맛이 최대치가 됐다. 회와 달리 익은 갑오징어는 더 단단해졌지만, 식감은 여전히 야들하니 부드럽다. 여기에 식감 대마왕(?) 아기전복까지 더하니 호사스러운 밥상이 됐다. 늦은 점심이자 첫끼였는데, 배고픔을 참기 잘했다 싶다. '널 만나기 위해 아침부터 쫄쫄 굶었나 보다.'

 

밥에 올려서 먹어도 좋더니, 쓱쓱 비벼서 먹으니 더 좋다. 회도 그렇듯, 오징어 볶음도 당분간은 피해야겠다. 이 식감과 맛을 일반 오징어는 따라할 수 없을 테니깐. 그동안 건조 갑오징어만 주로 먹었는데, 생물 오징어도 갑이 최고다. 갑질은 혐오를 넘어 극혐인데, 갑오징어의 갑질만은 인정이다. 

2022.03.16 - 반건조 갑오징어구이 끝내줘요~ 황학동 옥경이네건생선

 

반건조 갑오징어구이 끝내줘요~ 황학동 옥경이네건생선

황학동 서울중앙시장 옥경이네건생선 무언가를 질겅질겅 씹고 싶었다. 껌은 턱이 아프고 허탈해서 싫고, 뭔가 가치있는 씹을거리가 필요했다. 이럴때 어디로 가야 할까? 생각에 생각을 하다보

onion02.tistory.com

ps... 3월 10일에는 서울중앙시장 옥경이네에서 반건조 갑오징어를 먹고, 5월 10일에는 서천특화시장 문정이네에서 생물 갑오징어를 먹다. 우연의 일치? 누군가를 오징어로 보기 위해 나만의 큰그림?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