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신당역 근처 흥인동 하니칼국수

신당동으로 알고 있었는데 가까운 곳에 신당역이 있어서 그런듯, 정확한 행정주소는 흥인동이다. 육고기와 달리 물고기의 내장은 없어서 못 먹을 정도로 엄청 좋아한다. 탕이나 찌개로 먹었던 알과 곤이로 칼국수를 만든단다. 매우 몹시 궁금하니 신당역 근처 흥인동에 있는 하니칼국수로 향했다.

 

달려라 하니와는 상관이 없겠지~

허니칼국수인 줄 알았는데 하니칼국수다. tvn 줄 서는 식당을 보고 난후 어떤 곳일까 궁금했지만 창았다. 왜나하면 방송 직후에 가면 사람이 더 많을테니깐. 검색을 하니 알곤이 칼국수편은 3회였다고 나온다. 지난 16일에 17회를 했으니, 이제는 가도 되지 않을까? 혼밥을 할때는 사람이 몰리는 시간을 피해야 한다. 12시를 기준으로 일찍 아니면 늦게 가야 한다. 이번에는 일찍을 선택했다.

점심영업이 10시 30분부터 15시까지라, 이른 점심(11시 40분에 도착)도 괜찮을 듯 싶다. 혹시나 줄서서 기다리는 사람이 있으면 어떡하지 했는데, 아무도 없다. 이제는 줄 서는 식당이 아닌가 했는데, 키오스크에 등록을 하면 된다. 예상대기시간은 5분이라고 나오는데, 현재 대기는 0팀이다. 그럼 그냥 들어가도 되겠지 싶어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갔다. 

 

내부 사진은 한바탕 물갈이가 된 후에 찍은 것이고, 처음에 들어왔을때는 빈자리가 없을만큼 사람이 많았다. 평일이기도 하고 일찍 와서 줄은 서지 않았으나, 인기는 여전한 듯 싶다. 벽을 보고 밥을 먹는 걸, 그닥 좋아하지 않지만 빈자리가 여기 밖에서 없다. 겉절이가 세팅되어 있는 곳에 앉자마자, 방송에서 본 알곤이칼국수(11,000원)를 주문했다.

 

매운칼국수라는 표시를 봤어야 했는데...
하니칼국수 알곤이칼국수 등장이요~

칼국수에는 겉절이 하나면 끝이다. 살짝 달달한 맛이 감돌지만, 매운 칼국수에는 단맛이 필요하다. 그런데 알곤이칼국수가 맛이 강하기도 하고 엄청 매워서 김치가 그닥 끌리지 않았다.

 

알곤이칼국수 등장이요~

그릇은 평범한 플라스틱 재질의 대접이다. 푸짐하다는 느낌은 아닌데, 알과 곤이는 엄청 많이 들어있다. 첫느낌은 알탕같다고 해야 할까나? 생선 내장도 기름이 은근 많아서 이정도를 넣었다면 국물에 기름층이 어마어마했을텐데 걸쭉하지 않고 깔끔하다. 아마도 육수와 내용물을 따로 조리를 한 듯 싶다. 

매운맛에 약한 1인은 빨간맛 앞에만 서면 한없이 작아진다. 보기와 달리 별로 맵지 않길 바라며 국물 한숟갈을 먹었다. 캑~하고 기침이 나오면서, 매운맛이 확 퍼졌다. 이거 아무래도 험난한 여정(?)이 될 듯 싶다.

 

일정하고 균일하니 기계로 뽑은 면~
간장이 있지만 굳이 간을 더할 필요는 없어~

맵고 강한 국물과 달리 알과 곤이는 담백까지는 아니지만 맵지 않다. 알 속에 국물이 배어들지 않은 건, 역시 따로 조리를 해서 그런가 보다. 기름이 과하지 않지만, 특유의 고소함은 살아있다. 면은 사진을 찍느라 타이밍을 놓치기도 했지만, 쫄깃보다는 부들부들하니 후루룩 넘어간다.  

 

따로 따로 먹어도 좋고, 함께 먹으면 더 좋고~

알곤이칼국수가 맵다보니, 달달한 겉절이가 잘 어울린다. 그런데 칼국수 양념이 강하고 자극적이다보니, 김치 생각이 안난다. 이때부터였을까? 얼굴에서 땀이 송글송글 맺히기 시작했다. 예전에는 매운 닭발도 보송보송하게 잘 먹었는데, 그시절이 매우 몹시 그립다. 

 

버섯과 미나리도 있어요~

알과 곤이가 푸짐하다는 거, 인정이다. 한참을 먹었는데도 여전히 많다. 애정하는 알과 곤이를 원없이 먹을 수 있어 좋은데, 매운맛은 너무 힘들다. 이럴때 수육을 먹어줘야 하는데, 비계를 못먹는 1인이라 그것도 안된다. 그래서 내린 특단의 조치는 국물에 손대지 않고, 면과 건더기에 집중한다.

 

깔끔한 국물맛의 주인공은 너~

메뉴판에는 없지만, 공깃밥은 셀프이자 무료다. 국수를 다 먹은 후에 밥을 말아서 먹어야 하는데, 도저히 못하겠다. 국물을 남겼지만, 알과 곤이 그리고 국수는 거의 다 해치웠다.

잘 먹고 계산을 하고 기분 좋게 밖으로 나왔다. 그런데 한두시간이 지났을까? 속이 쓰리다. 매운맛에 이정도로 약한 인간이 되어버렸다니, 더 속이 쓰리다. 아무리 핫한 음식이라고 해도 맵다면 피해야겠다. 알과 곤이를 못 먹어 아쉽지만, 다음에는 맑디 맑은 재첩칼국수다.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