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충정로3가 철길떡볶이

분위기가 주는 맛이 있다. 똑같은 분식인데 기차 소리를 들으며 먹으니 맛이 또 다르다. 무슨 무슨 뷰라고 하는데, 여기야 말로 찐 기찻길뷰다. 덜컹 덜컹 기차 소리는 덤, 충정로3가에 있는 철길떡볶이다.

 

충정로3가 철길떡볶이

워낙 유명한 곳이라 예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위치가 충정로3가인 줄은 몰랐다. 막연히 서울역에 근처인 줄 알았기 때문이다. 마포에서 광화문에 가려면, 충정로를 지나간다. 조금만 신경을 썼더라면, 바로 알아봤을텐데 넘 무신경했다. 2대째 내려온 떡볶이집인데, 이제야 왔다.

 

오픈 주방

동요에 나오는 기찻길옆 오막살이의 현실판이랄까? 이런 곳에 분식집이 있다는 것도 놀랍고, 마치 시간이 멈춘 듯 분위기가 아날로그스럽다. 학교 앞 분식집, 시장 안 분식집은 아는데, 기찻길 옆 분식집은 처음이다. 세월의 때가 곳곳에 묻어있지만, 그또한 이집의 매력처럼 다가왔다. 브레이크타임이 없으니 늦은 오후에 혼밥하러 왔다.

 

주문은 직접 적어서~

분식집이니 떡볶이, 순대, 김밥은 기본, 튀김에 계란, 어묵도 있다. 현금결제가 가능한데, 6,000원에서 10,000원 이하면 500원, 10,000원 이상이면 1,000원이 할인된다. 고로 계산은 현금이다. 작은 메모지에 메뉴는 적으면 된다. 

철길떡볶이이니 떡볶이(3,000원)는 기본, 김밥(1,200원), 아끼튀김 3개 (1,500원), 계란 1개 (700원) 그리고 어묵 1꼬치(700원)를 주문했다. 

 

충정로3가 철길떡볶이 떡볶이 김밥 어묵 등장이요~

비가 올듯 말듯한 흐린 날이어서 그랬을 거다. 너무나 차가운 김밥에 김비린내가 살짝 올라온다. 떡볶이 양념을 찍어서 먹으니 그나마 괜찮다. 차라리 뜨끈한 순대를 먹을 걸, 후회를 했지만 순대를 그닥 좋아하지 않으니 어쩔 수 없다. 대신 어묵이 따끈해서 좋았다. 어묵국물은 해물맛이 진하게 나는 깊은 국물은 아니고, 학교앞 분식집에서 자주 먹었던 가볍고 정겨운 맛이다.

 

딱봐도 밀가루 떡볶이!

2대째 떡볶이집을 해왔다는 건, 기본에 충실하다는 의미일 거다. 달거나, 짜거나, 매운 떡볶이도 있지만, 철길떡볶이는 그 어느 하나 튀지 않고 적당하다. 아~ 이래서 2대째 떡볶이를 하는구나 싶다. 밀떡이 쌀떡에 비해 퍼지는 속도가 빠르다고 하던데, 여기는 전혀 그렇지 않다. 적절한 양념에 말랑말랑한 식감이 쌀떡파임에도 참 좋다. 

 

튀김은 양념에 묻혀서 나온다. 갓만든 튀김은 아니지만, 떡볶이 양념에 딱딱한 야끼만두는 잘 어울린다. 즉석떡볶이라면 만두가 부드러워질때까지 기다리지만, 즉석이 아니니 딱딱한 식감을 즐긴다. 이것도 그닥 나쁘지 않으니깐.

 

떡볶이 양념은 블랙홀이다. 김밥도 어묵도 그리고 계란까지 다 받아들이니깐. 그나저나 양념이 살짝 부족한 듯 싶다. 

 

양념은 더 달라고 하면 더 줌!

부족한 양념은 다시 달라고 하면 더 준다. 뭔가 살짝 아쉬웠는데, 양념이 더해지니 어묵도 계란도 다 떡볶이가 됐다. 참 음식을 먹을때는 영상을 보고나 전자책을 읽는다. 하지만 철길떡볶이에서는 가만히 귀를 기울여야 한다. 그래야 덜컹 덜컹 기차 소리를 들을 수 있기 때문이다.

 

봄에는 야외에서 먹어야지~

기찻길이긴 하나 기차가 다니지 않는 폐선로인 줄 알았다. 하지만 정말 기차가 다닌다. 그것도 무지 자주 다닌다. 테라스에서는 기다려도 오지 않던 기차가 막상 가려고 하니 짠하고 나타났다. 서울역으로 가는 무궁화호 열차, "난 집으로 가는데, 넌 어디로 가니?"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