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을지로3가 안동장

굴 시즌이 돌아오면 어김없이 굴짬뽕을 먹는다. 그때마다 늘 가는 곳이 있다. 똑같은 패턴이 싫증나 변화를 줬는데, 역시는 역시다. 굴짬뽕하면 안동장, 안동장하면 굴짬뽕이다. 2017년부터 시작해 올해도 어김없이 겨울이 오면 을지로3가에 있는 안동장에 간다.

 

블로그 리뷰는 2017년부터 했지만, 안동장을 알게 된 건, 더 오래전이다. 평양냉면이 그러하듯, 굴짬뽕도 처음에는 무슨 맛인지 모르고 먹었다. 그때는 짬뽕은 빨간맛이라는 편견도 있고, 굴의 진한 풍미를 그닥 좋아하지 않았었다. 하지만 스며들었다고 할까나? 먹다보니 어느새 그 맛에 빠져버렸고, 겨울이 오면 굴짬뽕을 먹기 위해 안동장을 찾는다.

 

블루리본과 서울미래유산
무협지에서 본 듯한 무림고수의 느낌이 나는 현판

안동장은 브레이크타임이 없어 늦은 오후에 가서 혼밥을 한다. 2, 3층은 브레이크타임이 있지만, 1층은 시간에 상관없이 손님을 받는다. 안동장은 굴짬뽕을 처음 선보인 곳으로, 화교가 3대째 운영을 하고 있다. 

 

테이블 아래에 커다란 메뉴판이 있지만, 굳이 볼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어차피 메뉴는 정해져 있으니깐. 다른 메뉴도 궁금하지만, 안동장에서는 언제나 늘 굴짬뽕(10,000원)만 먹는다. 특히 굴시즌이 돌아오는 겨울에는 더더욱 그렇다. 지난해 매운굴짬뽕을 먹고, 아쉬웠던 적이 많아서 이번에는 하얀 굴짬뽕으로 주문했다.

 

을지로3가 안동장 굴짬뽕 등장이요~

원래는 단무지와 양파와 춘장 그리고 깎두기가 나온다. 하지만 깎두기는 먹지 않기에, 바로 빼달라고 했다. 단무지에 식초를 한바퀴 휘리릭하면 더 새콤하게 먹을 수 있다. 새콤, 시큼한 맛을 좋아하는 1인이다. 

 

굴짬뽕의 정석이랄까? 언제봐도 흐뭇하다!

그래 굴짬뽕은 이래야 한다. 굴 양은 가득, 국물은 적당히 기름지다. 냄새로는 굴의 진한 풍미가 느껴지지 않지만, 먹으면 확 달라진다. 지금은 보물을 숨기고 있는 듯하지만, 입안에 들어가면 맛의 대향연이 펼쳐진다.

 

돼지고기와 죽순, 배추 등 

돼지고기에 죽순, 배추, 목이버섯 등 건더기가 풍부하다. 하지만 굴짬뽕의 무게중심은 굴이다. 너무 크지도, 작지도 않은 굴이 알차게 들어있다. 굴은 오래 익히지 않아서 입안에서 부드럽게 퍼지면서 진한 풍미를 남기고 식도로 사라진다. 

 

조명때문인가? 면이 꽤나 노랗게 나왔다~

빨간고추는 그저 고명일 뿐, 매운맛은 전혀 없다. 깔끔하면서도 진한 국물은 5년 전이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 굳이 식초를 넣지 않아도 되지만, 좀 더 깔끔한 국물을 맛을 위해 두바퀴 정도 휘리릭했다. 

 

1년을 기다린 보람~

굴짬뽕은 면과 굴을 같이 먹어야 비로소 맛이 완성된다. 물론 따로 먹어도 좋지만, 함께 먹으면 더 좋기 때문이다. 굴을 올려도 좋고, 채소를 올려도 좋지만, 돼지고기는 육수용인지 살짝 뻣뻣하다. 중간중간 단무지도 먹어주고, 양파는 춘장을 찍어서 먹으면 입안이 개운해진다. 

 

굴짬뽕인듯 굴수프인듯!

숟가락 사용은 연출용이라 원하는 사진을 다 담았으면 내려놓고 젓가락을 든다. 이때부터는 본격적으로 후루룩 타임이다. 면을 끝까지 봐야 면치기를 잘할 수 있다는데, 이론은 빠삭하지만 실전은 약하다. 그래서 중간에 끊어서 먹는 경우가 많다.

 

조절을 잘했어야 하는데, 내안에 숨어 있던 살국마가 나타나 국물을 다 먹어버렸다. 국물 리필은 안될 거라서 힘들게 멈추고, 다시 면 흡입에 돌입한다. 보기에는 양이 적은 듯 싶지만, 다 먹고나면 포만감도 있고 든든하다. 세월은 계속 바뀌겠지만, 안동장의 굴짬뽕만은 그대로 멈춰있었으면 좋겠다. 굴시즌이 끝나기 전에 한번 아니 두어번 더 가야겠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