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내수동 사발

국수를 먹을까? 국밥을 먹을까? 뭘 먹든 그건 중요치 않다. 내 눈에는 굴만 보이니깐. 칼칼한 닭개장을 먹으러 갔는데, 굴국밥이 보인다. 제철 굴에 감태까지 메뉴 변경을 아니 할 수 없다. 내수동 경희궁의 아침 3단지 1층 상가에 있는 사발이다. 

 

사발은 경희궁의 아침 3단지 1층에 있어요~

사발과 대접은 주인장이 같다. 대접은 예약을 하고 가야 하지만, 사발은 예약없이 가도 된다. 더불어 늦게 가도 된다. 왜냐하면 브레이크 타임이 없으니깐.

 

혼밥하기 딱 좋은 늦은 오후다. 혼자일 줄 알았는데, 혼밥러가 또 있다. 혼자서 독차지하는 것도 좋지만, 옆에 누군가가 있으니 덜 외롭다. 이래서 혼자보다는 둘이 낫다고 하나보다. 

 

메뉴판!

밥과 국수 메뉴가 따로 되어 있다. 사발은 국수도 잘하고, 밥도 잘한다. 능이버섯 닭곰탕을 지난번에 먹었기에, 얼큰한 닭개방을 먹으려고 했다. 그런데 그 아래 감태 굴국밥(14,500원)이 보인다. 굴과 매생이의 조합은 아는데, 굴과 감태라니 매우 몹시 궁금하다. "여기 감태 굴국밥 주세요."

 

기본찬 클라스~
시나몬 향이 솔솔나는 단호박죽과 장아찌!
새콤아삭한 염교와 배추김치!

기본 반찬은 언제나 늘 똑같다. 메인에 따라 어울리는 반찬이 달라지는데, 감태 굴국밥과는 뭐가 잘 맞을까? 이건 이따가 확인해보면 된다. 맹물은 아니고 물에서 보리맛이 나기도 하고, 옥수수맛이 나기도 한다. 그래서 물어봤더니, 보리와 옥수수 그리고 둥글레를 넣고 끓인단다.

 

내수동 사발 감태 굴국밥 등장이오~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굴과 감태는 보이지 않고, 부추만 가득이다. 부추가 몸을 따뜻하게 해주니, 요즘같은 날씨에 딱이다. 부추도 좋긴 하지만, 지금 당장 먹고 싶은 건 굴이다.

 

감태인 줄 알았는데 미역이다!

감태대신 미역을 넣었나 했는데, 감태가 있긴 있다. 더불어 굴도 있다. 통영에서 올라온 산지직송 굴이다. 그나저나 김이나 매생이나 미역은 본연의 향을 갖고 있는데, 감태는 양이 적어서 그런가? 아니면 미역이 더 많아서 그런가? 향이 별로 아니 거의 안난다.

 

국밥에 순두부라니 특이해~

가장 아래에 밥이 들어 있고, 국물은 개운한 멸치육수다. 감태에 굴, 미역, 무, 순두부, 부추, 청양고추까지 내용물이 참 많다. 그러다 보니, 감태도 그렇고, 굴도 향이 별로 안난다. 감태 굴국밥인데, 맑은 해물 순두부탕이랄까?

 

굴을 한입 먹으니, 이제야 굴향이 입안 가득 퍼진다. 국물만 먹으면 깔끔, 개운해서 굴국밥같지 않았는데, 굴이 들어가니 맛이 확 달라진다. 굴국밥이라서 굴이 가득 들어있을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아 살짝 아쉽다. 아무래도 굴이 호불호가 있다보니, 양을 조절한 듯 싶다. 

 

굴과 순두부의 조화는 아주 괜찮다. 둘을 같이 먹으니, 굴은 순두부가 되고, 순두부는 굴이 됐다. 저작운동이 필요치 않으니, 꿀떡꿀떡 잘 넘어간다.

 

염교보다는 배추김치가~

배추김치보다는 장아찌가 잘 어울린다. 굴국밥에 부족한 식감과 짠맛을 장아찌가 대신 해줘서 그런가 보다. 워낙 내용물이 다양해서 반찬없이 그냥 국밥만 먹어도 되지만, 굳이 반찬을 올려서 먹고 싶다면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은 장아찌다.

 

감태도 그렇고, 굴도 그렇고, 아무래도 양이 적어서 그런가 보다. 향도 맛도 살짝 아쉽다. 감태랑 미역대신 매생이를 넣었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 역시나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다. 감태보다는 미역이 더 많아서, 감태는 먹었는데도 그 맛을 잘 모르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김없이 싹 해치웠다.

역시 나의 취향은 감태보다는 매생이다. 굴과 함께 매생이도 제철이니, 매생이 굴국밥을 먹으러 가야겠다.

 

 

2021.05.03 - 진한 향에 국물이 일품 능이버섯 닭곰탕 내수동 사발

 

진한 향에 국물이 일품 능이버섯 닭곰탕 내수동 사발

내수동 사발 안국동에 가면 김밥을 먹고 빵을 먹는다. 밥배와 빵배를 만족시켜주는 곳이 어디 안국동 뿐일까? 내수동에도 있다. 김밥대신 국수 혹은 국밥이지만 2차는 어김없이 빵이다. 순서대

onion02.tistory.com

2021.09.27 - 나에게 주는 선물같은 밥상 내수동 대접

 

나에게 주는 선물같은 밥상 내수동 대접

내수동 대접 광화문본점 점심 한끼 치고는 과하다 싶지만, 나에게 주는 선물이라 생각하면 그리 과한 가격은 아니다 싶다. 소박해 보이지만, 절대 소박하지 않으면 주인장의 정성이 느껴지는 밥

onion02.tistory.com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