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내수동 대접 광화문본점

점심 한끼 치고는 과하다 싶지만, 나에게 주는 선물이라 생각하면 그리 과한 가격은 아니다 싶다. 소박해 보이지만, 절대 소박하지 않으면 주인장의 정성이 느껴지는 밥상, 내수동에 있는 대접이다.

 

대접은 내수동 경희궁의 아침 3단지 1층에 있다. 사발과 대접은 주인장이 같다. 사발은 국수와 탕이 메인이라면, 대접은 호사스런 백반이라고 할까? 백반보다는 고급지고, 한정식보다는 살짝 못 미친다. 

 

주로 사발에 갔는데, 이번에는 대접이다. 사발은 브레이크타임도 없고 따로 예약을 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대접은 오후3시부터 5시까지 브레이크타임이며, 네이0에서 예약을 해야 밥을 먹을 수 있다.

대체로 요런 곳은 2인부터라 엄두를 내지 못했는데, 대접은 혼밥이 가능하다. 대신 예약은 필수다. 예약없이 와서 먹는 이도 있지만, 맘 편히 먹고자 한다면 예약을 해야 한다. 

 

메뉴는 모둠버섯 영양밥과 국 그리고 백미와 소고기 고추장찌개 중에서 선택을 하면 된다. 가격은 동일하게 18,000원, 점심 한끼로는 살짝 과하지만 나를 위한 선물이니깐. 

 

대접 내부!

그릇의 크기는 대접 > 사발이지만, 공간의 크기는 대접 < 사발이다. 즉, 내부는 대접에 비해 사발이 더 넓다. 물컵과 수저 그리고 앞접시인 줄 알았는데, 메뉴판용 접시다. 주문이 끝나면 메뉴판과 함께 접시가 사라진다(직원이 가져간다).

 

연한 보리차인 줄 알았는데, 작두콩 찻물이다. 음식이 나오기전, 차부터 벌컥벌컥 들이킨다. 

 

내수동 대접 모둠버섯영양밥과 국 등장이오~

고소한 드레싱이 매력적인 샐러드. 연근에 브로콜리 그리고 메추리알까지 입맛을 당기게 하는데는 딱이다. 양이 적다고 툴툴대면 안된다. 이제부터 시작이니깐.

 

이래서 조명빨이 중요하다고 하나 보다. 평범한 쌈채소와 오이, 당근, 마늘종 그리고 감태가 겁나 있어 보인다. 쌈장도 직접 만든 듯, 마트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대기업 쌈장과는 많이 다르다.

 

아욱된장국에 새우가 들어 있다. 더이상의 말은 구차한 변명이다. 구수한 된장과 감칠맛 깡패 새우가 만났다. 리필을 아니 할 수 없지만, 기다리고 있는 반찬이 너무 많아서 아쉽지만 한그릇으로 끝냈다.

 

13가지 반찬이어라~

고구마줄기, 고사리 나물, 배추나물, 느타리버섯, 목이버섯, 부추 그리고 중앙에 있는 작은 녀석(?)은 생선반찬같은데 확실하지 않다. 마치 산채비빔밥 집에 온 듯 하지만, 나물 하나하나 맛이 다르고, 식감도 다 제각각이다. 간이 살짝 강한 건 아쉽지만, 나물을 겁나 좋아하는 1인이라 나머지는 다 만족이다.

 

숙주나물과 계란말이에 덮혀 양파만 보이지만 소불고기가 숨어 있으며, 계란말이 옆에 살짝 보이는 건 1/2 고기완자(동그랑땡)이다.

 

명란마요네즈와 고들빼기 김치가 아닐까 싶은데 쓴맛은 거의 없고 단맛이 강하니 장아찌가 아닐까 싶다. 혼밥이라서 반찬을 한 곳에 담아 주는구나 했는데, 둘이 와서 먹어도 이렇게 나온다. 아무래도 코로나 시국이라 개인별로 음식을 담아주나 보다. 

 

좌 제육볶음 우 고등어조림. 익숙한 반찬인데, 대접만의 비법이 있는지 제육볶음도 고등어조림도 독특하다. 나물 종류가 가장 많긴 하지만, 육고기에 물고기도 있다.

 

모둠버섯영양밥이 나왔다. 뚜껑이 덮힌 상태로 나와서 갓지은 돌솥밥인 줄 알았는데, 그건 아니다. 그나저나 대접 주인장은 연근을 무지 좋아하나 보다. 샐러드에도 밥에도 연근 풍년이다. 식감이 아삭해서 좋긴한데, 연근은 튀김으로 먹어야 가장 맛나다.

 

모둠버섯인데 다 표고버섯처럼 보인다. 고명이지만 고기도 들어있다. 먹는 방법은 우선 밥을 비빈다. 간을 보고 부족하면 간장을 넣으면 되는데, 반찬이 간간해서 간장을 넣지 않았다. 왜냐하면 부족한 간은 반찬으로 채우면 되니깐.

 

은은한 버섯향이 밥에 스며들어 밥만 먹어도 충분히 좋다. 하지만 13가지 반찬을 그냥 둘 수 없기에, 반찬과의 만남을 준비해야 한다.

 

반찬이 아무리 많아도, 역시 고기반찬이 최고다. 고기에 쌈은 늘 함께 해야 하니, 푸짐하게 올려서 먹는다. 아까도 느꼈지만, 사람도 음식도 사진을 찍을때 조명빨은 필수다.

 

김은 무지 좋아하는데, 감태는 몸에는 좋을지 모르지만 맛은 살짝 그렇다. 온갖 나물을 다 올려서 감태 맛을 줄이려고 했지만 2장이라서 감태 맛이 살아있다. 감태는 아쉽지만, 고등어조림에 밥은 진리다.

 

명란마요를 밥에 올려서 먹다가, 순간 계란말이에 시선이 꽂혔다. 이 둘을 합쳐 명란마요 계란말이를 만들면 어떨까? 무슨 말이 필요할까 싶다. 명란마요는 버섯영양밥이 아니라 계란말이에 양보해야 한다.

 

반찬이 많으니, 이렇게 먹어도 저렇게 먹어도 다 좋지만, 역시는 역시라고 제육볶음 쌈이 최고다.

 

마무리는 나물비빔밥!

모둠버섯영양밥을 다 먹고 난후, 공깃밥을 주문해 나물을 넣어서 나물비빔밥으로 먹고 싶었다. 허나 위가 허락하지 않으니, 공깃밥 추가는 없다. 그래도 비빔밥을 포기할 수 없으니, 남은 밥에 나물을 넣어서 마무리를 한다.

매일 먹을 수는 없지만, 가끔 스스로에게 선물 혹은 접대(?)를 하고 싶을때 대접으로 가야겠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