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도화동 히말라야어죽

남이 끓여준 라면이 맛나듯, 전도 남이 해줘야 한다. 아마도 내일, 꼼짝없이 앉아서 3~4시간 동안 전을 부칠 것이다. 연중행사이니 어쩔 수 없다고 쳐도, 명절 전부치기는 넘 힘들다. 피할 수 없으면 즐겨야 하기에 충전이 필요하다. 먼저 맛나게 먹자. 마포구 도화동에 있는 히말라야어죽이다.

 

신들도 반한 그맛을 찾아 반년 만에 다시 왔다. 어죽으로 봄맞이 몸보신을 했으니, 가을 보양식 역시 어죽이다. 이때만 해도 메뉴를 바꿀 생각이 전혀 없었는데, 자동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가니 갈대처럼 맘이 흔들렸다.

 

혼밥이니 바쁜 점심시간을 피해서 오기도 했지만, 분위기가 낮술하기 딱 좋게 한산하다. 내 맘을 들키기라도 하듯, 먼저 온 손님이 제육볶음에 누룩이를 마시고 있다. 아하~ 어죽이여 안녕!

 

히말라야어죽 영업시간!

히말라야어죽을 좋아하는 이유는 맛도 맛이지만, 단순한 원산지표시를 넘어 재료를 디테일하게 보여준다. 가격대가 있긴 하지만, 그만큼 좋은 재료를 쓰고 있기에 돈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그리고 아스타팜이 없는 누룩이가 있어 느무느무 좋다.

 

혼자서 아나고전골에 도전을 할까 하다가 과한 느낌이 들어서, 모듬전(25,000원)을 주문했다. 점심이라서 준비가 안되어 있는 듯 직원분은 확답을 주지 못했으나, 주인장은 오케이 사인을 했다. 아무래도 단골 찬스가 아닐까 싶다. 

 

히말라야어죽의 밑반찬 클라스~
표고버섯볶음 / 깻잎장아찌 / 나물무침
오이무침 / 배추김치

단호박 샐러드와 멸치볶음 등 총 7가지가 나온다. 집밥을 주문하며 여기에 밥과 찌개(국)가 나온다. 반주도 좋으니 공깃밥을 주문할까 했지만, 혼자서 모둠전을 처리해야 하므로 밥은 생략했다. 

 

어떤 막걸리인지 브랜드를 알면 좋은데, 착한 재료공개에서 무 아스파탐이라고 했으니 믿는다. 아니 맛을 보면 알 수 있다. 인공적인 단맛과 탄산은 약하고, 깔끔하니 목넘김이 부드럽다. 모둠전은 아직인데, 반찬이 워낙 좋으니 한잔 두잔 술술 들어간다.

 

도화동 히말라야어죽 모둠전 등장이오~

비오는 날 빗소리를 들으면 포장마차에서 먹었던 녹두전도 좋지만, 조금은 고급진 분위기에서 먹는 모둠전도 아니 좋을 수 없다. 4가지 전은 감자, 동태, 호박 그리고 녹두전이다. 

 

달큰한 애호박전!

비가 내리고 있다면 이보다 더 완벽할 수 없겠지만, 누룩이와 애호박전 조합만으로도 충분하다. 벌컥벌컥 누룩이를 들이키고, 애호박전은 간장을 살짝 더해 허겁지겁 먹으면 입천장이 홀라당 까진다. 왜냐하면 방금 부친 전은 무지 뜨거우니깐. 

 

감자전의 정석!

유독 바삭함을 강조하는 감자전도 나름 좋아하지만, 히말라야어죽 감자전은 도톰해서 겉은 전 속은 삶은감자인 듯 2가지 맛이 나서 더 좋다. 간장에 찍어 먹어도 좋지만, 반찬를 더해서 먹어도 좋다. 간이 세지 않아서, 반찬과 같이 먹어도 짠맛이 과하지 않다. 과하다 싶으면 누룩이(막걸리)를 소환하면 된다.

 

울 어무이가 가장 좋아하는 동태전!

동태보다는 민어나 대구전을 더 좋아하지만, 몸값이 비싼 녀석(?)들이니 대중적인 동태전을 많이 먹는다. 흰살생선답게 계란옷에 기름을 더했지만 담백함은 여전하다. 기름에 부치다 보니, 느끼함은 어쩔 수 없다. 이럴때는 김치가 딱이다.

 

김치가 들어 있어 식감이 좋은 녹두전!

설날과 추석 연중행사로 전 부치기를 오래 하다보니 요리꽝손임에도 전 하나만은 좀 하는 편이다. 자신있게 할 수 있는 전은 김치전, 부추전, 배추전 그리고 녹두전이다. 집에서는 돼지고기 보다는 숙주나물과 김치 그리고 파를 넣어서 만든다. 히말라야어죽 녹두전에도 김치가 들어있다. 아삭한 식감은 좋은데, 까맣게 탄 부분이 많아서 쓴맛이 났다. 

 

지극히 주관적으로 베스트를 꼽으라면, 감자전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나머지 전은 집에서도 자주 해먹는데, 감저전은 그렇지 않아서다. 준비과정이 복잡하기도 하고, 감자전보다는 다른 조리법으로 많이 먹기 때문이다. 아스파탐없는 누룩이는 남기더라도, 전은 남길 수 없어 포장을 했다.

 

작년도 올해도 밖으로 나가지 않고 집안에서 조용하지만 풍성하게 추석명절을 보낼 것이다. 역시나 작년도 올해도 한가위 보름달을 바라보며 똑같은 소원을 빈다. '코로나19가 사라져 뱅기 타고 해외여행을 떠나고 싶어요.'

즐건 추석 명절 보내세요~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