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신림동 오첨지

신림동하면 순대타운이지만, 해산물킬러에게는 오징어불고기가 먼저 떠오른다. 얼얼한 매운맛으로 입맛을 사로 잡았던 노포, 겁나 오랜만이라 혹시나 없어졌을까 걱정했는데 여전히 변함없이 지키고 있다. 반갑다 오첨지, 고맙다 오징어불고기.

 

매운맛을 우습게 보던 시절에는 종종 찾았는데, 변함없이 그 매운맛을 지키고 있을까? 맵린이가 되어버린 지금은 두렵고 떨리지만 용기(?)를 내보기로 했다. 혼밥으로 백순대볶음보다는 오징어불고기가 더 나으니깐. 넘 오랜만이라 지도앱의 도움을 받아서 왔는데, 오첨지 간판을 보자마자 반가움에 괜스레 웃음이 났다.

 

내부도 예전에 비해 크게 달라지지 않아 보인다. 그때는 앙반다리를 하고 앉아서 녹색이를 아작했는데, 이번에는 일반 테이블에 앉아서 오징어보다는 미나리를 아작낼 예정이다. 늦은 점심이라 혹시 브레이크타임이면 어쩌나 했는데, 오첨지는 쉼없이 계속 영업중이다 

 

메뉴 옆으로 원산지가 같이 나와있으니 보기 편해서 좋다. 주로 오삼불고기를 많이 먹는다고 하던데, 난 오로지 오징어만 먹을테다. "오징어불고기(11,000원) 하나 주세요." 공깃밥은 있지만, 참았다가 마지막에 볶음밥을 먹을 생각이다. 낮술하기 딱 좋은 메뉴이지만, 당분간 멀리해야 하기에 음식만 주문했다.

 

매운맛 잡는 기본찬!
무생채, 오이냉국, 건조한 물미역

통닭집에서 주는 양배추 샐러드에 백김치까지 모든 반찬이 다 매운맛 잡는 녀석(?)들이다. 반찬만 봐도 여전히 얼얼한 매운맛을 고수하고 있나 보다. 예전과 달리 맵린이가 됐는데 이거 가능할까나? 반찬만으로는 부족할까봐, 주문할때 미나리를 많이 달라고 했다. 

 

오첨지의 장점은 미나리 인심이 후하다. 그래서 미리 요청을 했고, 나중에 미나리를 추가하면 양념을 더 넣어야 할지 모르니 처음부터 미나리를 많이 준다고 했다. 그런데 오징어불고기가 나왔는데 생각보다 미나리가 그리 많이 보이지 않는다. 중간에 주문이 꼬였나 싶었는데 괜한 오해였다. 

 

미나리 듬뿍 오징어불고기 등장이오!

예전에는 직접 볶아서 먹었던 거 같기도 하고 아닌 거 같기도 하고 암튼 기억은 잘 안나지만, 지금은 직원이 다 볶아서 준다. 미나리를 처음부터 많이 넣어서 볶지 않고, 조리가 끝난 후 미나리가 추가로 나왔다. 더 볶아줄까 물어보는데 괜찮다고 했다. 왜냐하면 푹 익은 미나리와 생미나리를 동시에 먹을 수 있기 때문이다.

 

오징어, 가래떡 그리고 미나리뿐!

오징어불고기에는 주인공인 오징어와 쫀득한 가래떡 그리고 미나리가 들어 있다. 재료가 다양하지 않지만, 양념때문인지 은근 중독성이 강하다. 오징어가 주인공이긴 하나, 이번에는 딱봐도 미나리가 주인공이다. 더구나 제철이라 맛과 향이 훨씬 좋다. 그나저나 예전에는 무지 매웠는데 지금은 일절 안맵다. 직원에게  물어보니 예전과 달리 요즘은 맵게 하지 않는단다. 

 

맵지 않으니 미나리 맛이 도드라져~

매운맛이 매력인데 그 맛이 사라져서 아쉽기도 하지만, 먹기 편하니 좋다. 하지만 매운맛을 원한다면, 메뉴판에도 나와 있듯 주문할때 미리 말을 해야 한다. 기본찬은 죄다 매운맛 잡는 녀석들이지만, 맵지 않아도 괜찮다. 무생채와 백김치는 아삭 시원한 맛으로, 케첩과 마요네즈를 품은 양배추 샐러드는 굳이 설명하지 알아도 미친 조합이니 아니 좋을 수 없다.

 

오징어와 미나리가 이리도 좋은지 몰랐다. 아니다. 미나리는 어디서든 잘 자라듯, 어떤 재료와도 조화가 좋다. 생으로 먹어도, 푹 익혀 먹어도 미나리는 맛과 향이 변하지 않는다. 오징어는 건들 뿐, 오징어불고기의 진짜 주인공은 미나리다.

 

볶음밥을 어찌 아니 먹을 수 있겠느냐~

공깃밥을 참았던 이유는 볶음밥 때문이다. 밥을 볶기 딱 좋은 팬이니 볶음밥을 아니 먹을 수 없다. 밥에 김가루 그리고 참기름까지 더해 탄듯 안탄듯 노릇하게 볶는다. 볶음밥도 직원이 다 알아서 해준다. 오징어불고기만 먹을때 내내 아쉬움이 있었다. 이럴때는 필요한 건 뭐다? 볶음밥이다. 이래서 사람은 탄수화물을 먹어야 하나보다.

 

볶음밥에도 잘게 자른 미나리와 오징어가 있지만, 통으로 하나 올려서 먹어야 그맛이 확 산다. 밥이 갖고 있는 단맛에, 포만감이 더해지니 술이 아니 밥에 취한 듯 그냥 기분이 좋다.

 

마지막 한숟갈은 백김치를 더해 깔끔하게 먹는다. 미나리 보고, 미나리 먹고, 미나리와 함께 한 하루였다. 그나저나 봄이 오긴 왔나 보다. 춘곤증이 토네이도급으로 몰려왔기 때문이다. 다음에는 예전처럼 매운맛 가득 오징어불고기에 도전해봐야겠다.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