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전북 군산 이성당

군산에 갔고, 이성당에 갔다. 그 많고 많은 빵 중에서 어쨌든 결론은 단팥빵이다. 다른 빵은 사진을 찍기 위한 모델(?)일뿐, 늘 그러했든 선택은 언제나 똑같다. 눈길을 돌려도 되건만, 참 일편단심이다. 

 

신관에는 단팥빵이 없어, 늘 복잡한 본관으로 간다.

평일이라서 이정도지. 주말에는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한다. 그러므로 군산은 늘 평일에 간다. 생각보다 분주하지 않아서, 빵을 고르기 전에 카메라부터 들었다. 사진부터 찍고, 빵은 나중에 사야지 했다. 잠시후, 커다란 쟁반에 단팥빵이 나오자 마자 "저거 다 주세요"라고 말한 사람을 보고, 서둘러 쟁반과 집게를 들었다. 한산하다고 좋아했는데, 대량 주문을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 

 

친구따라 강남은 못가더라도, 사람들따라 빵을 사볼까 했다. 쭉쭉 빠지는 치킨고로케를 보고, 살까? 말까? 망설이기만 했다. 그냥 휙 잡으면 되는데, 그걸 못하고 바라보는 중이다.

 

익숙하지 않은 빵에는 손이 안 가~

파뤼나 뚜레에 가면 소시지빵부터 고르는데, 이렇게나 다양한 소시지빵이 있는데도 시선은 늘 고정되어 있다. 살짝 흔들릴뻔 했지만, 쟁반의 무게를 버틸 자신이 없다. 왜냐하면 한손에는 카메라를, 한손에는 무게감이 있는 접시를 들고 있기 때문이다.

 

쌀로 만든 블루빵, 호밀빵 느낌이 나서 패스~
옛날 과자도 많지요~
찹쌀떡, 오늘이 수능이로구나~ 
미니 전주초코파이? 

많고 많은 빵 중에서, 오직 너만 보인다 말이야~♬ 개인젹으로 팥을 그닥 좋아하지 않는다. 팥칼국수, 단팥죽, 찐빵, 팥빙수, 단팥빵 등등 즐겨 먹지 않는데, 이성당 단팥빵(1,500원)만은 예외다. 빵 두께가 두껍지 않고, 속에 들어있는 팥소는 과하게 달지 않다. 묵직한 무게감으로 인해 한개만 먹어도 든든하다. 

 

사라다빵의 이성당 버전이랄까? 야채빵(1,800원)은 양배추의 아삭한 식감이 좋다. 후추 또는 카레 맛이 살짝 도는 거 같은데, 확실하지 않다. 단팥빵 다음으로 대단한 녀석(?)이지만, 군산에 온 기념으로 한개 정도만 먹는다.

 

원래는 10개를 사려고 했는데, 5개를 담고나니 쟁반이 묵직하다. 더 담을까, 여기서 멈출까, 야채빵을 하나 더 추가하고 멈췄다. 많이 사서 질릴때까지 먹는 것보다는 아쉬움을 남기는게 좋을 거 같아서다. .

 

카페에 샌드위치 코너도 있다오~

빵집 안쪽에는 카페처럼 차와 빵을 먹을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저기에 편히 앉아서 우유랑 단팥빵이랑 먹으면 되는데, 계산이 끝나면 바로 나온다. 왜냐하면 이성당은 군산 여행에서 마지막 코스였고, 시간이 그리 넉넉하지 않았으니깐. 나갈때 보니, 단팥빵이 또 나왔다. 10개를 채울까? 욕심은 금물이다. 

 

카페가 아닌 군산역에서 빵을 먹다.
요것은 단팥빵
요것은 야채빵

따뜻하고 편안안 카페를 두고, 기차를 기다리면서 찬바람이 쌩쌩 부는 플랫폼에서 빵을 먹고 있다. 배고픔에 야채빵부터 먹어치우고, 단팥빵은 그나마 따뜻한 KTX 안에서 먹었다. 그리고 다음날 2개의 단팥빵을 또 먹었고, 현재 2개가 남아 있다. 10개를 사도 무리가 아닐거라는 생각, 그때는 틀리고 지금은 맞다. 잠실에 분점이 있다지만, 군산만큼 맛나지 않을 거 같기에 또 다시 군산으로의 여행을 꿈꾼다.

 

 

▣ 이전방문기

전북 군산 이성당 많이 사올걸

전북 군산 이성당 단팥빵은 인정? 어인정!

 

전북 군산 이성당 단팥빵은 인정? 어인정!

집에 오자마자 냉동고에 차곡차곡 넣어 둔다. 그리고 다음날부터 하루에 하나씩, 오전에 꺼내 오후에 간식으로 먹는다. 팥앙금이 가득 들어있는 단팥빵과 아삭한 식감이 좋은 야채빵, 일주일동안 참 행복했다. 군..

onion02.tistory.com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