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베테랑 & 옵스 명동 롯데백화점 본점

전주에서 점심을 먹고, 부산에서 디저트를 먹는다. 불가능한 이야기는 아니지만, 구준표라면 모를까? 굳이 할 생각은 없다. 그런데 전주에서 부산까지 걸어서 1분만에 도착한다면, 안 할 이유가 없다. 롯데백화점이라서 가능한 이야기다. 베테랑에서 국수를 먹고, 옵스에서 빵을 먹는다.

 

원래는 명동교자에 마늘향 가득한 김치와 칼국수를 먹으려고 했다. 그런데 일이 꼬이는 바람에 롯데백화점에 먼저 들렸고, 급 찾아온 허기와 귀차니즘으로 인해 지하1층 푸드코트에 있는 베테랑에 왔다. 장소만 다를뿐 칼국수는 똑같으니깐. 베테랑은 전주한옥마을에 있는 식당인데, 서울에도 진출을 했나보다. 

 

메뉴도 원산지는 단촐하니 깔끔해~

1977년에 개업을 했다고 하니, 굳이 검색을 하지 않고 바로 먹어도 될 듯 싶다. 문제는 현지와 맛이 얼마나 다를 것인가 인데, 전주에서 먹은 적이 없으니 요건 비교 불가다. 4가지 메뉴가 있지만, 베테랑은 칼국수가 대표이기에 칼국수(8,000원)를 주문했다. 만두도 먹을까 하다가, 디저트를 위해 참았다.

 

롯데백화점 본점에 있는 베테랑 칼국수 등장이오~
기본찬은 깍두기와 단무지!

방송을 통해 본 적은 있지만, 실제는 처음이다. 걸쭉하다고 알고 있었지만, 이정도일 줄은 몰랐다. 칼국수인데 국수는 보이지 않고, 온통 계란뿐이다. 이 상태에서는 칼국수가 아니라 계란죽이다. 

 

고명은 들깨가루와 고춧가루 그리고 김가루다. 셋 중에서 들깨가루가 가장 매력적이다. 구수함은 약하지만, 식감은 마치 입안에서 톡톡 터지는 사탕처럼 재밌다. 들깨가루가 이렇게 식감이 좋았나 싶을 정도로 베테랑 칼국수에서 히든은 들깨다.

 

아무리 봐도, 계란은 1개 이상 넣은 듯 싶다. 국물에 풀어져 있는 계란에, 이렇게 통으로 있는 계란도 있으니깐.

 

면은 네모난 칼국수면은 아니고, 중면 정도 되는 면이다. 걸쭉한 국물에 쫄깃한 면은 너무 큰 욕심일까나. 어죽에 들어 있는 면처럼 탱탱보다는 흐물흐물이다.

 

계란 진짜 많아~

워낙에 걸쭉해서 국물이 없는 줄 알았는데, 맑고 투명하지 않지만 국물이 있긴 있다. 고명을 잘 섞으면 비주얼은 어죽같은 계란죽이 된다.

 

고춧가루가 있긴 하지만, 매운맛은 지배하지 못한다. 즉 전혀 맵지 않다. 들깨로 인해 구수함은 있는데, 고명이라서 과하지 않다. 대신 씹을때마다 톡톡 터지는 식감은 재밌다.

 

쫄깃한 면이 아니라서 별다른 저작운동없이 후루룩 넘어간다. 국물이 걸쭉하다보니, 따로 국물을 먹지 않아도 면에 국물이 흠뻑 스며들어 있다. 계란이 과하긴 하나, 비린내는 일절 없다.

 

냉면그릇에 비해 작은데, 깊어서 칼국수 양이 은근 많다. 그동안 어떤 맛일까 궁금했는데, 걸쭉한 국물과 달리 힘없는 면발은 별루다. 서울에서 먹었으니, 전주에 가더라도 일부러 찾아가서 먹을 생각은 없다. 전주에서 밥배를 채웠으니, 빵배를 채우러 걸어서 부산으로 간다. 

 

지난 부산 여행때 해운대에서 주로 보냈지만 옵스는 가지 못했다. 유명하다는 슈크림빵을 또 놓쳤구나 했는데, 이렇게 서울(롯데백화점 명동점)에 매장이 있는지 몰랐다. 더구나 좀 전까지 전주에 있었는데, 지금은 부산에 왔다. 이래서 백화점이 좋다고 하나보다. 매장 규모도 크고, 빵 종류도 엄청나지만 시간이 얼마 없어서 딱 2개만 고르고 나왔다. 

 

학원 가기 전에 먹는다는 학원전!

옵스의 슈크림빵은 시그니처가 맞나보다. 슈크림빵만 구입하는 사람들이 많은지, 계산대가 바로 옆에 있기도 하고, 굳이 매장 안까지 들어오지 않고도 주문이 가능하다. 주문을 하면 즉석에서 크림을 넣어준다.

 

학원전 & 슈크림
옵스 슈크림!

바삭하고 고소한 슈와 천연 바닐라 열매를 사용해 자연의 향기가 느껴지는 크림이 든 슈크림(2,300원)이라는데, 자연의 향까지는 모르겠고, 다른 슈크림빵에 비해 단맛이 과하지 않아서 좋다. 그저 달고 느끼한 생크림에 비해서는 적당한 단맛과 고급진 맛이 느껴진다. 시원하게 먹으면 더 좋겠지만, 바로 먹어도 좋다.

홈런볼을 사느니, 슈크림을 사서 즉석에서 하나를 먹고, 냉장실에 넣어서 시원하게 먹고, 냉동실에 넣어서 차갑게 먹고 싶다.

 

학원전!

학원전(1,500원)은 엄마의 정성이 느껴지는 계란과 국산 꿀로 만든 구운 과자라고 하더니, 카스텔라(카스테라는 비표준어)다. 이럴 줄 알았으면 슈크림을 하나 더 먹는건데 아쉽다. 하지만 궁금증이 풀렸으니, 다음에 갈때는 학원전은 그만, 슈크림은 잔뜩, 다른 빵도 사야지.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