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도화동 동리장

5월 오픈부터 9월까지 어쩌다보니 한달에 한번꼴로 리뷰를 하고 있다. 여름에는 시원한 초계물냉면이 나오더니,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니 뜨끈뜨끈한 애호박칼국수가 나왔다. 아니 먹을 수가 없다. 바쁜 점심시간이 지난 후, 마포구 도화동에 있는 동리장으로 향했다.

 

목욕탕, 여관 아닙니다.

쭈그리고 앉아서 한판을 하고 싶지만, 레알 겜알못이기에 갈때마다 애처로이 바라만 본다. 가을이 왔다고 여름메뉴였던 초계물냉면은 사라지고 애호박칼국수가 등장했다. 물론 이집의 시그니처 애호박찌개와 애호박강된장덮밥은 계절에 상관없이 늘 있는 점심메뉴다. 들어가자마자 키오스크가 있으니, 주문부터 해야 한다. 애호박칼국수(7,500원)를 주문하고, 옛날소시지 추가를 해? 말어? 하다가 기본찬으로 나오다고 하기에 관뒀다.

 

점심 영업은 오후 2시까지다. 느즈막에 오니 아무도 없어, 사진 찍기 겁나 편하다. 혼밥하기 편한 바테이블이 있다면, 바쁜 점심시간에 가도 되지만, 동리장같은 곳은 일부러 늦게 간다. 저기 자개장으로 되어 있는 문은 화장실로 가는 문이다. 

 

느낌적인 느낌으로 동리장 베스트 메뉴인 듯 싶다. 점심보다는 저녁용인 듯. 그나저나 황태양념구이가 생겼나 보다. 음... 끌린다 매우 몹시. 

 

훼밀리? 패밀리? 주스 유리병. 어릴때, 보리차는 무조건 저 병에 넣어 냉장고에 보관을 했었다. 왜냐하면 있어 보이니깐. 단종이 됐다고 생각했는데, 검색을 해보니 유리병을 파는 곳이 있다. 추억의 유리병이니 하나 장만해볼까나. 근데 생각보다 무겁다는 건, 안 비밀이다.

 

애호박칼국수 등장이오.

옛날소시지 즉, 계란옷을 입은 분홍소시지는 점심메뉴 주문시 기본찬으로 나온다. 고로 추가 주문은 굳이 안해도 된다. 오이와 쌈장도 동일하게 나오는 거 같고, 깍두기는 칼국수라서 나온 거 같다.

 

과다 부추

부추탑을 무너뜨리니, 굵직한 애호박과 큼직한 돼지고기가 나왔다. 어라~ 이건 애호박찌개인데, 왜 칼국수라고 했을까? 주인공은 언제나 마지막에 나오는 법이다.

 

빠알간 국물 속에 칼국수(감자면)가 숨어 있다. 지난번에 애호박 술국을 먹었던 적이 있다. 그때 사리로 감자면이 나왔는데, 아무래도 술국이 칼국수로 옷을 갈아 입은 듯 싶다. 즉, 점심에는 칼국수로, 저녁에는 술국으로~ 다른점이라면 칼국수에는 부추가 있고, 술국에는 청양고추가 들어있다.

 

기름 동동이지만, 칼칼함으로 인해 과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그리고 감자면 때문인지 짠맛도 그리 강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국물 속에 애호박의 달달함이 녹아들어 단짠의 조화가 좋다. 물론 칼칼함도 있어 해장으로도 좋다.

 

100%는 아니겠지만, 감자면이라 그런지 밀가루의 텁텁함은 느껴지지 않는다. 그런데 젓가락질이 힘든다. 파스타처럼 돌돌 말아서 먹어야 편한데, 면이 젓가락에서 스르륵 빠져나간다. 미끄덩 감자면이다.

 

분홍소시지가 있는데, 또 나왔다. 즉, 서비스다. 추가주문 안하길 잘했다. 하나에서 두개가 되니,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다. 주스 유리병에 이어 점박이 녹색 그릇도 판매를 하던데, 살까?

 

애호박, 칼국수 그리고 돼지고기를 같이 먹는다. 비계가 없으니 골라낼 필요가 없다. 칼국수이긴 하나, 애호박 찌개나 술국과 같은 계열이다보니, 한잔 생각이 간절하다. 

 

칼국수도 먹고, 분홍소시지도 먹고

깍두기가 왜소해 보이는 건, 돼지고기 때문. 원래는 칼국수를 다 먹고 밥까지 말아서 야무지게 먹으려고 했으나, 고기만 골라먹어도 배가 부를 정도로 양이 많다. 더구나 분홍소시지까지 더 먹는 바람에 밥은 포기했다. 기본(애호박찌개)이 좋으니, 변주(술국, 칼국수)도 좋다. 이번에는 고기에 비계가 없어서 더더욱 좋았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