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경기 광명 미식당

지난해 7월 폭염으로 무지 더웠던 그날, 서울로 올라가는 KTX 안에서 혼술하기 좋은 곳으로 검색을 했고, 광명역에 내려 철산동으로 달려갔다. 그리고 벌써 1년이 지났다. 요즘 성게알이 제철이라고 하니, 겸사겸사 들러봤다. 나름 1주년 미식당이다.

 

독립운동은 못해도, 불매운동은 열심히 하고 있다. 일본 화장품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후 끊었지만, 맥주는 종종 즐겼다. 세일을 한다면 어김없이 유니클로에 갔지만, 지금은 다 끊은 상태다. 가을에 계획했던 삿포로 여행 역시 접었다. 그런데 이자카야라 불리우는 곳을 끊어야 할까?  

혼자서 널찍한 테이블에 앉은 건 민망 + 민폐라 생각했기에, 바테이블의 유무는 혼술 조건에서 가장 큰 핵심이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이자카야를 주로 많이 찾게됐다. 불매운동을 시작할 무렵에는 무턱대고 다 배척을 했지만, 지금은 일본식 주점이지만 주인은 한국인, 사용하는 재료도 국내산이라면 굳이 멀리하지 않기로 했다. 단, 스시대신 초밥으로 우리말로 바꾸고, 사케처럼 일본에서 온 것들은 주문하지 않을 생각이다.  

 

높다란 바테이블

1년이 되기도 했고, 속초까지 가지 않아도 제철 성게를 맛볼 수 있으니 아니 갈 수 없다. 그냥 확~ 한판을 때릴까 하다가 가격을 보고 급제동, 성게알이 들어 있는 차가운 냉라면(22,000원)을 주문했다. 늘 녹색이를 주문했는데, 요즈음 두꺼비 이즈백을 마신다. 

 

커다란 성게알이 2덩이나

시원한 국물에 라면이 들어 있지만, 오직 노란빛깔 너만 보인다. 더구나 7~8월은 제철이니, 지난 봄에 먹었을때보다 훨씬 더 좋을 것이다. 그때는 수입산이었고, 지금은 국내산이니깐. 

 

탱글탱글한 면은 중요치 않아~

간이 강했던 국물은 서서히 얼음이 녹으면서 염도가 낮아졌다. 오이지인 줄 알았는데, 오이피클이란다. 새콤을 넘어 시큼해서 단무지 생각이 전혀 안났다. 차가운 라면이니, 어찌보면 이들이 주인공인데, 가격을 보나 비주얼을 보나 주인공은 성게알이다.

 

차가운 면이니 바로 불지 않을 거 같아, 성게알부터 공략을 했다. 비싼 몸값이니 조금만 숟가락에 모셔(?)왔다. 제철이 좋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역시 제철이로구나 했다. 씹으면 안되고 입 안에 넣고, 입천장과 혀가 맞닿으면 된다. 이때 강도를 세게하면 안된다. 비릿한 맛은 전혀 없고, 고소함과 부드러움이 입안을 잠식했다. 성게 특유의 쌉쌀한 맛이 있어야 하는데 없다. 그저 입안 가득 엄청난 풍미 작렬이다. 

 

한입 먹자마자, 강한 국물에 맛이 변할까봐, 서둘러 접시에 옮겼다. 양이 적을 줄 알았는데, 혼자서 즐기기에는 충분까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제철 성게알을 먹었다고 할만큼의 양이다.

 

서비스로 나온 참치회

아무리 좋은 참치회라도, 제철 성게알 앞에서는 깨갱이다. 이래서 해산물은 제철에 먹어야 하나보다. 

비싼 몸값이고 아까우니 언제나 늘 아주 조금씩 덜어 먹었다. 그러다보니 오래도록 맛을 느끼고 싶은데, 금방 사라질때가 많았다. 조금이라도 길게 즐겨볼까? 한번에 제대로 즐겨볼까? 누구와 함께 했다면 이런 호사를 누릴 수 없었을 거다. 혼술이니깐, 과감히 숟가락 가득 성게알을 올려 입안으로 골인. 그동안 먹을때마다 살짝 아쉬웠던 건, 바로 양이었나 보다. 입안 가득 넣으니, 마치 성게알을 처음 먹기라도 한듯 엄청난 풍미에 짜릿짜릿했다. 제철 성게알을 배터지게 먹으려면, 돈을 얼마나 많이 벌어야 하나? 마지막 성게알을 먹을때는, 살짝 우울해졌다.

 

멘보샤(10,000원)

멘보샤는 빵 안에 다진 새우살을 넣어 튀긴 음식이다. 성게알의 아쉬움을 달래기에는 역부족이지만, 달달한 새우에 빵을 튀겼으니 절대 실패하지 않을 맛이다. 미식당은 에어프라이어를 사용하는 거 같다. 멘보샤는 진짜 기름에 튀겨, 기름맛도 살짝 나야 더 좋을 거 같은데, 2% 아쉬었다.

 

하지만 바삭함과 함께 진한 새우맛은 너무 좋았다. 옆에 젓가락이 있지만, 도구를 사용하지 않고 손가락만 사용했다. 마지막 잔과 마지막 한조각을 남겨두고, 인증샷 타임. 첫만남은 여름, 줄기차게 간건 겨울, 성게알 맛에 빠진 봄과 여름, 그런데 가을이 빠졌다. 더운 여름을 잘 보내고, 가을이 오면 다시 가야겠다. 

 

 

 

 

▣ 미식당과 함께한 1년

2018/08/22 - 경기 광명 미식당 불맛 가득 크림 해물 파스타

2018/11/15 - 경기 광명 미식당 겨울 제철 먹거리가 가득

2018/12/07 - 경기 광명 미식당 가리비술찜은 처음이야

2019/01/10 - 경기 광명 미식당 14kg 특대방어회 완전 좋아

2019/03/21 - 경기 광명 미식당 우니우니우니우~~니!!

 

경기 광명 미식당 우니우니우니우~~니!!

경기 광명 미식당 갈때마다 언제나 대만족인 곳. 겨울먹거리인 석화와 가리비 그리고 대방어를 해치우니 봄이 찾아왔다. 봄에는 개나리, 산수유, 프리지어 등 노란색 꽃을 많이 볼 수 있다. 이자카야에서 찾은 또..

onion02.tistory.com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