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도화동 김만수키친

주인장 이름인 줄 알았는데, 김밥의 김, 만두의 두, 국수의 수 그래서 김만수다. 분식의 대명사 떡볶이는 없지만, 직접 만든 고기만두와 달달한 비빔국수가 어서오라고 유혹을 한다. 요 며칠 분식을 멀리하기도 했으니, 자연스럽게 키친으로 향했다.

 

진짜 주인장 이름인 줄 알았는데...
스댕 만두찜통을 보니 반갑구먼~

이곳을 지나칠때마다 주인장 이름이 참 독특하구나 했다. 이름이 식당명이 됐으니, 체인점은 아니겠구나 했다. 한동안 이름인줄 알았건만, 계산을 하고 나올때 물어보니 밥, 두, 국를 합쳐서 만든 명칭이란다. 스댕 만두찜기에는 연신 직접 빚은 수제만두가 올라가고, 다른 분식집과 달리 주방이 꽤나 넓다. 안쪽에는 단무지와 김치, 간장 그리고 국물을 담을 수 있는 셀프바가 있다. 혼밥고수에서 분식집은 매우 몹시 편안하다. 

 

김만수라고 해서 김밥을 가장 잘하는 곳인가 했는데, 그건 아니란다. 느낌적인 느낌은 만두를 잘하는 곳이 아닐까 싶다. 수제 만두이니 아니 먹을 수 없고, 만두 하나만 먹자니 살짝 아쉬울 거 같아, 고기만두(4,000원)와 비빔국수(6,000원)를 주문했다. 

 

남은 음식을 재활용하지 않는다고 하니, 안먹을 김치는 뺴고 단무지와 국물을 담아왔다. 그나저나 저 국물, 별 기대 안했는데 잔치국수용 국물인지 연한 멸치향이 입맛을 돋운다. 그래서 또 가져다 먹었다.

 

고기만두 등장이오~
앞태, 뒤태

같은 모양이지만 미세하게 다르다. 왜냐하면 하나하나 직접 만들었으니깐. 딱봐도 부추를 많이 넣었다. 크기는 마트에서 파는 고향만두보다는 살짝 크지만, 굳이 반으로 자를 필요없는 한입 크기다. 고기만두이지만, 고기는 그리 많이 들어있지는 않은 거 같다. 사실 고기만두라고 해서 고기만 잔뜩 들어있는 만두는 별로다. 너무 강한 육향은 먹을때 거북하니깐. 간장을 가져오지 않았으니, 단무지와 함께 먹었다.

 

완전체
비빔국수 치고는 국물이 많아~
아삭한 김치는 신의한수

워낙 매운맛이 대세다 보니, 혹시나 많이 매우면 어쩌나 했다. 하지만 비주얼과 달리 맵지 않고 적당히 달달했다. 채썬 오이와 노란 계란지단을 덜어내니, 완벽한 보호색으로 못알아 볼뻔한 김치가 뙇. 비빔국수에 부족한 아삭한 식감을 김치가 채웠다. 

 

면발의 핵심은 쫄깃함

비빔국수를 먹을때면, 엄마표와 비교를 하게 된다. 김만수와 엄마표는 1대1이다. 엄마표 비빔국수는 면을 과하게 삶는다. 쫄깃한 면발을 좋아한다고 아무리 말해도, 덜 삶으면 배탈난다면서 언제나 푹 익은 면이다. 그에 반해 김만수 키친은 엄마표와 정반대다. 마트에서 파는 일반 소면인 거 같은데, 먹기 딱 좋은 쫄깃한 면발이다. 엄마표 비빔국수는 고소한 참기름향이 다 먹을때까지 남아 있는데 반해, 여기뿐만이 아니라 밖에서 사먹는 비빔국수는 언제나 늘 이게 가장 아쉽다. 그래도 쫄깃한 면발이니, 챔기름 정도야 눈 감아줄 수 있다. 면치기를 해야 하건만, 양념이 옷에 튈까 겁나서 숟가락에 올려 얌전히 먹는다. 

 

만두를 잊을뻔 하지 않았다. 비빔국수 양이 많기도 했고, 국수는 빨리 먹어야 하니 먼저 공략을 했을 뿐이다. 만두와 비빔국수는 따로보다는 같이 먹어줘야 한다. 만두에 국수를 말아서 탄수화물 폭탄을 만들었다. 쫀득한 만두피 속 담백한 만두소에 달달한 빨간 양념 옷을 입은 쫄깃한 면발이 더해지니, 이건 반칙이다. 정말로 0칼로리였으면 좋겠다. 

 

간장대신 비빔국수 양념을 덕지덕지 쳐발라서 먹는다. 면을 감듯, 영념을 바르듯 결론은 다 좋다. 앞으로 김만수키친에 갈때는 만두는 필수, 김밥을 할까? 라면을 할까? 쫄면을 할까? 요 고민만 하면 될 거 같다. 분식은 주기적으로 먹어줘야 하니깐, 종종 이 집 앞을 서성거릴 거 같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