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초밥이 사라져서 서운했는데, 더 센 녀석이 등장했다. 셀프초밥(?)이라 전문가스럽지 않지만, 이게 또 은근 매력적이다. 그리고 마무리로 뜨끈한 소바까지 혼술과 혼밥사이에서 행복을 외치다. 구로동에 있는 라꾸긴이다.

 

아쉽게 스시는 없어졌지만, 언제나 최상의 퀄리티를 유지하는 1인 사시미가 있으니 괜찮다. 메뉴판을 받긴 했지만, 유심히 볼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맨 윗줄에 있는 오늘의 1인 모듬회(15,000원)를 주문할 생각이니깐. 그런데 가이센동을 만나기 위해서였을까? 첫줄부터 끝줄까지 보고 싶어졌다. 끝까지 본다고 하지만, 늘 튀김 부근에서 멈추고 주문을 한다. 이날도 어김없이 그러는 건데, 눈이 자꾸만 아래로 아래로 향하더니, 결국 가장 마지막 줄에 멈췄다. 냉,온 우동과 소바를 지나 가.이.센.동. 어라~ 못보던 메뉴다. 각종 사시미 우니 덮밥이라니, 초밥이 사라지니 덮밥이생겼나 보다. "가이센동(15,000원) 주세요."

 

혼술하기 좋은 곳이니, 처럼이와 함께 한다. 주인장이 직접 만든 사시미용 간장과 아삭한 식감이 좋은 해초무침(오토시)을 앞에 두고 잠시만 멍을 때리면 된다. 

 

가이센동이 처음은 아니지만, 라꾸긴에서는 처음이다. 주인장 손맛을 아는지라, 솔찬히 기대했는데 역시 비주얼부터 맘에 아니 들 수 없다. 내 안에 너 있다가 아니라, 저 안에 밥 있다.

 

우선 영롱한 노란 빛깔인 우니(성게알)를 시작으로 단새우, 연어, 광어, 고등어, 참치, 청어, 전갱이 등 구성이 참 좋다. 초밥은 흰살생선부터 먹는다던데, 가이센동은 뭐부터 먹어야 할까요라고 주인장에서 물어보니, 아무렇게나 먹어도 된단다. 그렇다면, 일순위는...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우니다. 그 전에 우니만 살짝 먹어봤는데, 선도가 아주 좋다. 회가 아니라 덮밥이니, 밥을 먼저 올리고, 우니를 살포시 올린다. 간장따윈 필요없다. 우니 자체에 염도가 있어 밥과 함께 하니 간이 딱 맞다. 씹을 필요없이 그냥 혀와 입천장을 만나게 하면 된다. 밥의 단맛과 우니의 풍미가 더해지니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을 거 같다.

 

사바는 밥없이 그냥 먹어야 더 좋다.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

 

가이센동을 먹을때 밑작업
청어일 듯
요건 참치
당근 연어
껍질을 있으니 도미

그리고 단새우와 전갱이까지 다 좋았다. 원래도 혼자 오는 곳인데, 가이센동을 먹을때는 더더욱 혼자 와야겠다. 한점씩만 나오니, 절대로 나눠 먹을 수 없다. 아니면, 1인 1가이센동.

 

 

기름짐의 끝판왕이라 할 수 있는 안키모(아귀간 폰즈, 9,000원)가 있어 냉큼 주문을 했다. 그런데 작년에 먹었던 안키모(오른쪽 사진)와 비주얼은 물론 맛도 다르다. 작년에는 고소한 기름짐이었는데, 올해는 퍼석한 기름짐이다. 웬만해서는 남기지 않고 다 먹는데, 이건 자신이 없다.

 

냉소바가 끌리긴 했지만, 선선해진 날씨에는 뜨끈한 국물이다. 안키모의 아쉬움을 온소바(7,000원)로 채우기 위해 주문했다.

 

툭툭 끊어지는 소바면에 뜨겁지만 깔끔하고 담백한 국물 여기에 씹을때마다 청량감을 주는 쪽파와 고소한 기름짐을 책임지고 있는 튀김부스러기(덴까스)까지 좋은 구성이니 맛이 아니 좋을 수 없다. 

 

가이센동으로 시작해 온소바로 마무리, 혼술로 시작해 혼밥으로 끝냈다. 

메뉴 도장깨기를 해야 하는데, 당분간 가이센동과 온소바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할 거 같다. 안키모가 살짝 아쉽긴 했지만, 아직까지 라꾸긴만한 곳을 찾지 못했기에 당분간은 쭈~욱 갈 거 같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