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영등포동 풍국면 타임스퀘어점

냉면은 물을, 국수는 비빔을 선호하다 보니, 국숫집에 오면 비빔국수를 고른다. 그런데 반찬(?)으로 나온 육수를 맛보고 크게 후회했다. '아~ 비빔이 아니라 물을 먹었야 했구나!' 그래서 다시 찾았다. 아쉬웠던 열무비빔국수와 달리, 별표국수는 더할나위 없이 좋았다.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지하 1층에 있는 풍국면이다.

 

영등포 타임스퀘어에 있는 풍국면!

주출몰지역에서 타임스퀘어가 가깝기도 하지만, 쇼핑몰이라서 브레이크 타임이 없다. 혼밥은 한산한 분위기에서 여유롭게 즐겨야 하므로, 늦은 오후를 노린다. 즐겨찾는 중국집이 있어 늘 후순위였는데, 이날은 매운 냉짬뽕보다는 달큰한 비빔국수가 끌렸다.

 

메뉴판이 밖에 있으니, 선 선택, 후 입장이다. 별표국수가 풍국면의 시그니처인 듯 싶은데, 국물보다는 비빔을 좋아해서 두번째에 있는 열무비빔국수(8,500원)를 골랐다. 닭칼국수도 살짝 끌리지만, 첫방문이니 무난한 메뉴를 골랐다. 

 

텀블러를 갖고 오지 않아서 어쩌나 했는데, 종이컵이 아니 스댕컵이다. 만약에 종이컵이었다면, 물을 마시지 않거나 작은 그릇을 달라고 했을 거다. 키오스크와 달리 서빙로봇은 볼때마다 신기하다. 음식을 가져다 주는 역할만 할뿐, 운반은 사람이 해야 한다. 직접 해도 되고, 타이밍을 놓치면 직원이 갖다준다. 

 

풍국면 열무비빔국수 등장이요~

공장 김치가 아닌, 매일 아침 직접 김치를 만든다고 한다. 마늘이나 액젓 맛이 강하지 않고 적당하다. 김치 맛은 좋구나 하면서, 국물은 전혀 기대를 하지 않았다. 그런데 국물때문에 며칠 내 다시 찾게 됐고, 재재방문을 하고 싶은 곳이 됐다는 거, 안 비밀이다.

 

열무비빔국수!
새싹채소 그리고 열무김치

열무국수, 냉면, 비빔밥 등 열무가 주인공이면 양을 넉넉하게 줘야 하는데 대체로 고명처럼 나온다. 열무김치의 빈자리를 양념이 채우려고 하는지 흥건하다. 혹시나 매울까 싶어 직원에게 물어보니, 빨간맛이지만 맵지 않단다. 양념이 많구나 했는데, 면을 보니 바로 이해가 됐다. 

 

오른손으로 비비고 왼손으로 비벼도 한그릇이네~

비빔국수답게 달달하다. 새콤함이 강했으면 좋을 듯 싶지만, 이는 지극히 개인 취향이다. 사진 촬영으로 인해 살짝 불었지만, 백퍼 내 책임이니 감수해야 한다. 쫄깃함보다는 부드러움으로 양념을 잔뜩 묻혀서 후루룩 먹는다.

 

양념 추가 가능!

비빔국수는 양념이 흥건해야 하므로, 리필을 요청했다. 매운양념이 아니라서 과하다 싶을 정도로 넣었다. 열무비빔국수이니 열무김치는 무조건 같이 먹어야 한다. 그런데 겉절이는 비빔국수용이 아니다. 반찬으로 나온 국물처럼 이건 무조건 잔치국수용이다. 국수는 비빔을 선호하지만, 풍국면의 진가는 비빔이 아니라 국물이다.

 

풍국면 별표국수 등장이요~

잔치국수를 그닥 좋아하지 않지만, 다시 찾지 않을 수 없었다. 열무비빔국수를 먹는 내내 이렇게 깊고 진한 국물에 국수를 말아 먹으면 얼마나 좋을까? 이 생각뿐이었으니깐. 모양새는 잔치국수이지만, 풍국면에서는 별표국수(7,500원)라 부른다. 왜 별표국수일까 했더니, 직접 면을 만드는데 그 이름이 별표국수란다.

 

고춧가루는 아닌 듯 싶고 때깔이나 맛이나 시치미가루인 듯 싶다!

육수는 통영멸치와 밴댕이 등을 넣고 5시간 이상 우려낸다고 메뉴판에 나와있다. 깊고 진한데 감칠맛까지 폭발하는 멸치육수를 얼마나 더 먹을 수 있을까? 느낌적인 느낌으로 해물육수에서 사골육수로 바꾸는 식당이 많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 지금은 괜찮다고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엄청난 일이 닥칠 것 같아 걱정이다.

 

탄수화물 중독자라면 아니 좋아할 수 없는 비주얼~
잘 풀어주세요~

풍국면의 별표국수는 뜨겁지 않다. 그렇다고 차갑지도 않다. 국수가 가장 맛있고 먹기 좋은 온도(40℃)로 나오기 때문이라고 메뉴판에 나와있다. 뜨뜻미지근하니 호호 불지 않고 바로 후루룩 후루룩 먹으면 된다. 열무비빔국수를 먹을때는 어색했던 겉절이가 이번에는 제대로 짝꿍을 찾았다.

 

부들부들한 면발에 김치 리필은 무조건 무조건이야~

라면국물에 밥을 말듯, 국수국물에 밥도 국룰(?)이다. 공깃밥 추가를 하고 싶었지만 하지 못했다. 왜냐하면, 이미 배가 불렀으니깐.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물은 남길 수 없어 벌컥벌컥 마셨다. 혹시 육수를 따로 판매하는지, 다음에 가면 꼭 물어봐야겠다. 오랜만에 맘에 드는 멸치육수를 만났기 때문이다. 

2023.08.11 - 순백의 순두부를 1인 정식으로 즐겨~ 영등포동 숨쉬는순두부 타임스퀘어점

 

순백의 순두부를 1인 정식으로 즐겨~ 영등포동 숨쉬는순두부 타임스퀘어점

영등포동 숨쉬는순두부 타임스퀘어점 지금 이순간이 충분히 좋다면, 굳이 덧칠(?)할 필요없다. 담백을 넘어 밍밍하다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밍밍을 좋아하기에 간장으로 감칠맛만 더하기로 했

onion02.tistory.com

2023.06.14 - 여름이니깐 냉짬뽕 영등포동 차이린 타임스퀘어점

 

여름이니깐 냉짬뽕 영등포동 차이린 타임스퀘어점

영등포동 차이린 타임스퀘어점 여름이 오면 놓치지 않고 먹는 음식이 있다. 콩국수를 시작으로 중국냉면과 초계국수다. 대체로 시원하고 담백한 면 종류인데, 여기에 얼음동동 매운 냉짬뽕을

onion02.tistory.com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