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통인동 효자베이커리

명성은 익히 들어 알고 있지만, 빵 하나를 사는데 줄까지 서야 하나 싶어 그동안 가지 않았다. 코로나19가 매우 몹시 밉지만, 이럴 때는 은근 반갑다. 줄이 없으니 바로 들어갔고, 1, 2 3등 빵을 싹쓸이 했다. 통인동에 있는 효자베이커리다.

 

효자베이커리 가는 길에 만난 대오서점!
통인시장이 보인다면, 다 온 거다!

효자동이라서 효자베이커리인 줄 알았는데, 정확한 주소는 통인동이다. 서촌, 체부동, 통인동, 효자동이 주출몰지역은 아니지만, 좋아하는 시장에, 밥집도 술집도 있어 자주 가는 편이다. 효자베이커리를 스쳐지나칠 때가 많았는데, 그때마다 긴 줄이 있어 '언젠가 먹고 말거야' 라고 생각만 했다. 늘 생각만 하다, 이제야 실행에 옮겼다. 

 

서울시 제과제빵 명인!

명성에 비해 빵집 규모는 아담하다. 이래서 항상 긴 줄이 있었나 보다. 규모는 아담이지만, 빵 종류는 은근 아니 꽤 많다. 뭘 사야하나 고민이 될 때는, 가장 잘 나가는 빵을 고르면 된다. 주인장에게 묻지 않아도 빵마다 표시가 되어 있으니, 굳이 처음 왔다는 티를 낼 필요는 없다. 

 

중앙 무대에서 센터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콘브래드(6,000원)는 효자베이커리 1등 빵이다. 1등답게 혼자만 높게 자리잡고 있으면, 쟁반까지 있다. 그나저나 빵이 뜨끈뜨끈하다. 원래 따끈하게 먹는 건가 했는데, 나오자마자 바로 팔리는 바람에 빵이 따뜻하단다. 역시 1등답다.

생김새만 보면 소로부빵인가 싶은데, 평범한 소로부는 아니고 저 안에 크림치즈와 양파가 가득 들어 있는 어니언 크림치즈 소보루빵(4,500원)이다. 1개가 아닌 3개가 세트이기에, 가볍게 봉다리를 집어서 쟁반으로 옮기면 된다.

 

작은 빵집에 빵이 겁나 많아~

행신동 효자베이커리 농장에서 주인장이 직접 재배한 늙은 호박으로 하루에 20개만 한정으로 만든다는 호박파운드 케익(왼쪽 사진)이다. 한정에 약한 1인이지만, 처음 방문이고 사야할 빵을 미리 정하고 왔기에 다음으로 미뤘다. 

직원 추천에, 오늘이 마지막 등 지름신 강림을 도와주는 문구가 엄청 많다. 마음 같아서는 모든 빵을 싹쓸이 하고 싶지만, 두고 두고 다녀야 하기에 꾹 참았다.

 

벽면에도 빵이 한가득~
카스텔라, 단팥빵, 크림빵 등 친숙한 빵이 많아~

밤식빵과 밤페스츄리의 차이점은 뭘까? 가격은 동일한데 무엇을 사야할까나 싶을때는 둘다 사면 된다. 그 옆에는 콩식빵이 있다. 콩을 싫어하는 건 아닌데 콩식빵은 왠지 난감하다. 

 

센베와 만주 등 쿠키류가 모여있다네~

옛날 사라다빵은 아는데, 옛날 빵집 햄버거는 모르겠다. 생김새는 딱 소시지빵인데, 효자베이커리에서는 옛날 빵집 햄버거라고 하나보다. 

나만의 루틴은 아니지만, 빵을 구입할때 3개 이상을 넘기지 않는다. 지방에 있는 빵집이라면 욕심을 내지만, 서울은 또 갈 수 있기 때문이다. 많이 사서 오래오래 두고 먹는 것보다는 소량으로 구입해 빨리 먹는 게 더 좋아서다.

 

효자베이커리 1, 2, 3등 모여라~
1등 콘 브래드!
모양은 모닝빵 맛은 전혀 달라~

따끈따끈할때 먹고 싶었지만, 이리저리 들고 다니다 보니 다 식었다. 처음에는 붙어 있었는데, 싸움이라도 한듯 알아서 떨어져 나갔다. 모닝빵인듯 하나, 생김새만 그럴 뿐 자세히 보면 다르다. 우선 보들보들하니 빵 표면부터 다르다. 어찌나 부드러운지, 만지면 푹하고 쏙 들어간다.

모닝빵은 속에 아무것도 없지만, 콘브래드는 이름답게 옥수수가 들어 있다. 그리고 양파와 감자도 있어, 모닝빵 모양을 한 야채빵같다. 빵만 먹으면 심심할 수 있는데, 내용물이 있어 빵만 먹어도 든든하다. 이름은 콘브래드이지만, 식감도 맛도 양파가 엄청난 역할을 한다.

 

2등 어니언 크림치즈 소보루!
크림치즈에 한번 놀라고, 양파에 두번 놀라고~

평범한 소보루빵인 줄 알았다. 하나만으로도 충분한데 왜 3개를 묶어서 판매를 할까 했는데, 먹어보니 알겠다. 단순한 소보루빵이 아니라, 크림치즈와 양파로 맛을낸 스페셜한 소보루빵이다.

생크림 아니고 크림치즈라서 한번에 3개를 다 먹어도 느끼하지 않다. 양파를 어떻게 조리했는지 모르지만 매운맛은 전혀 없고 아삭한 식감에 양파향은 가득이다. 크림치즈와 양파가 이리 조합이 좋은지 몰랐다.

 

3등 발효종 무화과빵

요즘 무화과에 푹 빠져있다 보니, 무화과만 보면 무조건 사게 된다. 더구나 3등이니 무조건 무조건이다. 무화과 씨는 마치 날치알인 듯 톡톡 터지고, 과육은 물컹한 식감같은데 먹으면 엄청 아삭하다. 

투박해 보이는 빵에 달달하고 부드러운 무화과를 더하니 고급지다. 호두도 들어있으며, 빵에는 설탕과 이스트가 들어가지 않았다. 그래서 빵만 먹으면 퍽퍽하므로, 무화과랑 함께 먹어야 한다. 많이 늦은감은 있지만 효자베이커리 빵맛을 알게 됐으니 앞으로 서촌(통인동) 나들이는 계속 된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