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용강동 시루향기 마포역점

계절별미의 유혹, 여름에는 대체적으로 시원한 메뉴가 주를 이룬다. 뜨끈한 콩나물국밥을 먹으러 갔다가, 시원한 도토리묵밥에 꽂혔다. 둘 중에 하나만 먹으려고 했는데, 결론은 둘 다 먹었다. 왜냐하면 잘못된 유혹에 빠졌으니깐. 용강동에 있는 시루향기 마포역점이다.

 

시루향기 마포역점

간판에서부터 대놓고 콩나물국밥이 메인이라고 하는데, 왜 말을 안듣고 도토리묵밥을 주문했는지, 후회막급이다. 하지만 이때만 해도 묵밥을 먹을지 정말 몰랐다. 혼밥이니 한산한 시간에 가서, 뜨끈하고 담백하며 시원한 콩나물국밥을 먹으려고 했다.

 

메뉴판

어차피 뭘 먹을지 정하고 갔는데, 굳이 메뉴판을 봤어야 했나 싶다. 윗줄에 있는 콩나물국밥에서 시선을 멈췄야 했는데, 서서히 아래로 내려오면서 계절메뉴에 딱 꽂혀버렸다. 도토리묵밥, 물막국수, 비빔막국수 셋 다 좋아하는 메뉴인데, 뭘 먹을까나. 주인장에게 물어보니, 묵은 직접 만들지 않는단다. 그럴거라고 예상했지만, 워낙 좋아하는 메뉴라서 머리는 콩나물국밥(7,000원)이라고 하지만, 입은 도토리묵밥(8,000원)을 외쳤다.

 

중앙은 오징어젓갈, 왼쪽은 어묵볶음과 멸치볶음 그리고 오른쪽은 단무지무침과 배추김치다. 

 

메뉴판 사진과 너무나도 다른 도토리묵밥

비주얼을 보자마자 잘못 주문했음을 알게 됐다. 메뉴판 속 사진과 너무나 다르기 때문이다. 살얼음 육수만 잔뜩 있고, 내용물은 그닥 보이지 않는다. 

 

김을 제거하니 잘 익은 배추김치 등장!
콩나물국밥집답게 묵사발에도 콩나물이 있다!

묵밥에서 가장 중요한 건 묵이라고 생각했다. 직접 만든 도토리묵이라면 더 좋겠지만, 아닌 걸 알고 주문했으니 기대는 1도 하지 않았다. 그런데 도토리묵은 그나마 양반이고, 문제는 육수다. 많이 먹어본 듯한 시판용 냉면 육수맛이 난다. 차라리 콩나물국밥 육수를 차게 만들었더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싶다. 묵사발에서 육수가 이리도 중요한지 지금껏 몰랐다. 묵밥이라 밥은 따로 나왔지만, 육수만 가득일뿐 내용물이 별로 없다. 

 

묵사발에 콩나물은 독특해~

진짜 냉면을 먹듯, 겨자랑 식초를 넣어서 먹어볼까 했다가 관뒀다. 그리고 콩나물국밥을 주문했다. 묵밥이라 밥이 같이 나오지만, 밥은 먹지 않는다. 왜냐하면 지금까지는 애피타이저, 메인은 콩나물국밥이니깐. 육수는 거의 먹지 않고, 묵만 골라서 먹었다.

 

처음부터 이렇게 먹었어야 해~
메뉴에 수란 추가가 있으면 좋겠다!

콩나물국밥과 함께 나오는 수란, 이거 은근 별미다. 고소한 참기름향이 나는 수란에 국밥 국물을 3~4 숟가락 추가한다. 그리고 잘 섞어서 후루룩 마시듯 먹으면 된다. 고소하고 부드럽고 3개 정도는 먹을 자신이 있다.

 

오징어가 들어있는 콩나물국밥

그래 이맛이다. 잘못된 선택에는 후회와 책임이 따른다. 처음부터 이렇게 먹었어야 했다. 매운맛은 단 1도 없는 순한맛이다. 담백하고 시원한 콩나물국밥 육수를 차갑게 식혀서 도토리묵밥 육수로 만들면 안될까나. 그럼 시판용 냉면육수 맛보다 백만배 더 좋을 거 같다. 

 

아삭한 콩나물 그리고 쫄깃한 오징어

국밥이라서 밥은 따로 나오지 않는다. 따로 나와도 될 거 같은데, 시루향기는 밥이 말아져서 나온다. 혹시 토렴을 하는건가? 이건 본 적이 없어서 모르겠다.

 

시루향기는 콩나물국밥이 메인이다!

늘 청양고추를 넣어서 칼칼하게 먹는데, 매운맛이 하나도 없는 순한맛도 매력적이다. 이렇게 먹으니 진한 국물맛을 더 깊게 느낄 수 있어 좋다. 국밥만 먹어도 좋고, 오징어젓갈을 올려도 좋고, 단무지와 김치랑 같이 먹어도 좋다. 

 

슴슴하니 담백하게 먹는 것도 좋지만, 슬슬 지루해질 거 같아서 청양고추를 넣어 칼칼함을 더했다. 고추 추가로 이렇게 맛이 달라질 수 있다니, 후끈후끈 모공이 열리고 땀이 날 거 같다. 그나저나 조절을 했어야 하는데, 청양고추를 넘 많이 넣었다.

 

조미김으로 매운맛을 잡으며 바닥이 보일때까지 저작운동을 멈추지 않는다. 콩나물국밥을 먹을때는 도토리묵밥을 괜히 먹었구나하는 후회가 전혀 들지 않았는데, 계산대 앞에 서니 급 후회가 몰려왔다. 왜 그랬을까? 단일메뉴가 메인인 곳에서는 계절별미같은 위험한 선택은 하지 말아야 한다. 차라리 콩나물국밥에 모주를 마셨어야 했다.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