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용강동 연안식당 마포점

개인적으로 냉한 체질이라서 시원한 음식보다는 따뜻한 음식을 먹어야 한다. 그걸 아는데도 불구하고 여름이라서 자꾸만 찬음식이 당긴다. 작년 요맘때 먹었던 물회를 잊지 못해 다시 찾았다. 용강동에 있는 연안식당이다.

 

연안식당 마포점

바쁜 점심시간을 피해서 가면 한산하니 좋다. 혼밥하기 딱 좋은 분위기다. 자고로 물회는 바닷가마을에 가서 먹어야 제맛인데, 이래저래 멀리 갈 수 없으니 꿩대신 닭이다. 사실 꿩고기를 먹어본 적이 없어서, 닭고기가 훨씬 더 맛있을 거 같은데, 그럼 닭대신 꿩이라고 해야하나.

 

꼬막국수와 멍게국수도 살짝 끌리지만, 애초에 여기 온 목적은 하나다. '연안 해산물 물회(15,000원) 주세요."

 

푸짐한 연안 해산물 물회 한상이오~

기본반찬 5가지와 바지락이 들어 있는 미역국이다. 슴슴한 콩나물무침, 굽지 않은 생김, 그냥 먹어도 짜지 않은 간장게장, 톡쏘는 맛이 좋은 갓김치 그리고 무장아찌다. 밥과 국은 개별 그릇에 나오는데 반찬은 공용이다. 예전에는 별 거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코로나19 시대 밥과 국처럼 반찬도 개인별로 따로 줘야 하지 않을까 싶다. 대중화가 될때까지, 슬기롭고 안전한 외식생활은 혼밥이 아닐까 싶다.

 

지난해에는 한꺼번에 나왔는데, 올해는 물과 회가 따로 나왔다. 먼저 물부터, 얼음 동동 빨간물은 매운맛은 하나도 없고, 새콤달콤하다. 회대신 육회를 넣어도 좋을 듯 싶다.

 

채소는 푸짐, 해산물은 다양

쫄깃한 소라와 고소한 새꼬막은 생물이 아니라 삶아서 나왔다. 둘 다 생으로 먹기 보다는 숙회로 더 많이 먹는다. 

 

오도독 식감 깡패 해삼과 달큰한 갑오징어는 회로 나왔다. 개인적으로 반건조 갑오징어를 좋아하지만, 물회에는 건보다는 생이 정답이다.

 

주황빛깔 멍게는 다섯가지 해산물 중 양이 가장 적으나, 깊은 바다 향만은 단연 탑이다. 육수에 넣기 전에 호로록 다 먹고 싶으나 참았다. 왜냐하면 같이 먹어야 하니깐. 지금 메뉴판을 보니, 멍게 추가가 있다. 양이 적다고 살짝 투덜댔는데, 추가를 했어야 했다.

 

노란면은 아마도 치자 국수가 아닐까 싶다. 국수 뒤로 보이는 거대 산은 죄다 채소뿐이다. 채소부터 육수에 넣고 있는데, 이런 무순과 오이만 있는 줄 알았는데, 당근도 엄청 많다. 오이에 비해 굵기가 얇아서 당근 맛이 강하게 나지 않는다.

 

회와 물이 만나 물회로 합체~

다섯가지 해산물 중 멍게는 빼고 먹어야 한다. 워낙 향이 강하다보니, 다른 맛이 거의 느껴지지 않기 때문이다. 오도독 해삼을 시작으로 달큰한 갑오징어와 고소한 꼬막 그리고 쫄깃한 소라가 연이어서 뽐내기를 한다. 하지만 아무리 발버둥을 쳐도 멍게가 들어가는 순간, 입안은 주황빛깔로 통일이 된다. 

 

탄수화물을 더하니 완벽해~

1차로 회만 먹었다면, 2차는 국수랑 함께다. 육수를 촉촉이 머금은 면에 뭘 올려서 좋다. 채소만 올리면 살짝 단조로우니, 해산물과 같이 먹어야 한다. 그나저나 역시 멍게는 멍게다. 무엇을 함께 하듯, 다 멍게화가 된다.

 

물회를 생김에 싸서~

3차는 반찬 활용이다. 꼬막비빔밥에는 생김이 딱인데, 물회도 마찬가지다. 물회만 먹으려니 살짝 허전해서, 밥과 갓김치를 더하니 완성이 된 느낌이다. 시원하고 새콤달콤한 물회를 먹고, 창밖을 보면 멋진 바댜가 펼쳐져야 하는데 아쉽게도 빌딩숲이다. 

 

많이 기다렸다. 드뎌 밥이당~

국수도 좋지만, 역시 물회에는 밥이다. 주인공은 마지막에 나와야 하고, 따끈한 밥보다는 찬밥이 더 좋아서 뚜껑을 열어놓고 기다렸다. 그나저나 멍게는 다 먹을 줄 알았는데, 아직 남아 있다. 밥에 멍게와 해삼을 올리니 먹기 전부터 행복하다. 녹색이가 옆에 있다면 더 좋았을텐데, 요즘 알콜을 멀리하고 있으니 어쩔 수 없다. 

 

밥을 먹는데 김치가 빠지면 안되니, 갓김치를 올려서 먹는다. 바닷가마을은 아니지만, 여름 별미 물회를 가까운 곳에서 먹을 수 있으니 좋다. 찬음식을 먹을때는 배앓이를 할까 걱정이 되는데, 맛있으면 0칼로리처럼, 맛있으면 배탈은 없다. 

 

 

 

 

용강동 연안식당 여름이니깐 해산물 물회

용강동 연안식당 겨울에는 꼬막비빔밥을, 봄에는 꽃게살 비빔밥을 여름에는 해산물 물회다. 계절이 바뀔때마다 신메뉴가 나오고, 해산물 덕후는 이를 쉽게 지나칠 수가 없다. 더운 여름 얼음 동

onion02.tistory.com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