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목동 락희안

여름이 왔다는 건, 중국냉면을 먹을때가 왔다는 거다. 다른 계절에는 맛볼 수 없기에, 여름이면 어김없이 찾는다. 일반 냉면에는 겨자가 필수지만, 중국냉면에는 땅콩소스가 필수다. 시원 고소 독특한 그 맛을 찾아, 목동 락희안으로 향했다.

 

목동 락희안

둘이서 왔다면 일반 테이블에 앉을텐데, 혼밥이라서 바테이블에 앉았다. 벽을 보고 먹는 건 살짝 맘에 안들지만, 혼자서 4인 테이블 독차지보다는 바테이블이 맘 편하다. 오후 3시부터 5시까지는 브레이크타임이라, 2시 언저리에 왔다. 은근 먹을데가 없는 목동답게 비어있는 테이블이 별로 없다. 다행히 다 먹고 나올때 사람이 없기에 후다닥 담았다. 

 

오향장육은 혼자라서 무리

굳이 메뉴판을 볼 필요는 없었지만, 나름 뭘 먹을지 고민을 하면서 메뉴판을 쳐다봤다. 작년에는 메뉴판에 중국냉면이 없었는데, 올해는 생겼다. 여름철 별미이니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중국냉면(10,000원)을 주문한다. 올때마다 대만짜장을 먹고 싶은데, 혼자서는 무리이기에 이번에도 꾹 참았다. 많이 시켜서 남기기 보다는, 남김없이 먹는 걸 좋아하니깐. 

 

코로나19시대 손세정제는 필수
락희안에 단무지는 없어요~

락희안은 기본반찬으로 피클과 자차이(자샤이) 무침이 나온다. 단무지대신 고급진 오이, 무피클이라서 좋은데, 하필이면 향이 무지하게 강한 샐리리가 들어 있다. 무를 먹는데도, 오이를 먹는데도 샐러리 맛이 난다. 그닥 좋아하지 않아서 자차이무침만 집중공략했다.

 

여름 별미 중국냉면

우리식 시원한 냉면에는 겨자와 식초를 꼭 넣어서 먹지만, 중국냉면은 톡쏘는 알싸한 맛보다는 고소한 맛으로 먹는다. 왜냐하면 땅콩소스가 있기 때문이다. 중국냉면을 처음 먹을때 생뚱맞게 땅콩소스가 왜 있지 했는데, 지금은 조금 더 추가해도 괜찮을 거 같다. 

 

오이채 옆에는 냉채에 나오는 해파리 같다. 그리고 오향장육에 나오는 고기랄까? 우리식 냉면에 들어있는 수육과 다르게 고기 자체에도 중국스러운 독특한 맛이 있다. 그 옆에는 나물같은데 한국인의 밥상에 나오는 나물은 아닌 거 같고, 공심채가 아닐까 조심스럽게 추측해 본다.

 

새우는 서너개뿐이지만, 건해삼은 듬뿍 들어있다. 진한 육수는 보기와 달리 간이 세지 않다. 아직은 땅콩소스를 풀기 전이라 살얼음 육수가 주는 시원함과 함께 깔끔한 맛이 뒤이어 찾아온다. 

 

락희안 3대의 고집 항목에서 건강을 위해 흑미, 백미, 보리, 메밀, 밀 등을 함께 반죽해 숙성시킨 생면을 사용한다더니, 면 때깔이 확연히 다르다. 역시나 찬육수라 사진을 마구 찍고, 느리게 천천히 먹어도 면은 절대 불지 않는다. 뜨거운 면요리를 먹을때는 속도전이 필요하지만, 차가운 면요리는 장기전을 해도 된다. 

 

땅콩소스로 인해 육수 맛이 달라~

그저 땅콩소스를 풀었을 뿐인데, 때깔부터 달라졌다. 기름이 동동 뜬 거 같지만, 보기와 달리 맛은 엄청 고소하다. 역시 중국냉면에는 땅콩소스가 답인데, 우리식 냉면도 그럴까? 한번 해보고 싶지만, 100% 망작일 거 같아서 안할거다.

 

쫄깃한 면에 고소함이 더해지니 아니 좋을 수가 없다. 여기에 고명으로 나온 고기와 나물을 올려서 먹으면 더 중국(또는 대만)스럽다. 

 

식감 좋은 해삼과 해파리를 더하니 입안에서 아삭, 쫄깃, 쫀득쫀득, 오도독 식감 파티가 열렸다. 다른 계절에는 맛볼 수 없기에, 많이 덥고 습하지만 이 여름이 반갑다.

 

자차이무침을 면에 올려서 먹기 보다는, 반찬으로 따로 먹는게 더 좋다. 박완서 작가의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를 읽으며, 행복한 점심 한끼를 했다. 장마가 끝나면 진짜 폭염이 찾아올텐데, 시원 고소한 중국냉면을 먹으러 한번 더 와야겠다.

 

 

 

목동 락희안 아기짬뽕 아니고 이가짬뽕

락희안 목동점 지난달에 갔을때 혼밥하기 좋은 바테이블이 있다는 걸 확인했다. 비가 올듯말듯 한 어느 흐린 여름날 급 짬뽕이 먹고 싶어졌다. 지금 있는 곳은 어디? 목동이다. 이 근처에 아~ 맞�

onion02.tistory.com

 

 

목동 락희안 대파꿔바로우와 중국냉면

목동 락희안 은근 먹을데가 없는 목동에 괜찮을 중국집이 생겼다? 어떤 곳일까 내심 궁금했는데, 우연인듯 운명인듯 근처에 월간친구가 있었고, 그렇게 우리는 락희안에서 급만남을 하게 됐다.

onion02.tistory.com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