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도화동 알덴테

갑자기 꽂히는 그런 날이 있다. 몸 속에 영양소가 부족해서 그렇다고 하던데, 느끼는 어느 영양소일까? 암튼 느끼한 크림파스타가 미치도록 먹고 싶다. 피클따위 도움없이 느끼느끼를 채우기 위해 도화동에 있는 알덴테로 향했다.

 

마포역과 연결되어 있는 마포한화오벨리스크

파스타전문점에서 돈까스를 먹었지만, 지금은 파스타를 먹으러 왔다. 개인적으로 오일파스타를 좋아하지만, 이번에는 느끼 팍팍~ 크림파스타다.

 

많고 많은 메뉴에서 너만 보인다 말이야~

테이블이 그리 많지 않다. 한때는 크고 넓은 곳만 찾아 다녔는데, 요즈음 작고 소박한 곳을 더 좋아한다. 어릴때 음악을 크게 틀어주는 술집에 자주 갔는데, 요즈음 잔잔한 음악이 흘러나오는... 나이를 먹었다는 증거다. 시간을 되돌릴 수 없고, 나의 소중한 고막을 위해서라도 작고 소박하고 조용한 곳이 좋다.

 

이탈리안 전문점이니, 파스타 다음에 피자가 자동적으로 따라와야 하지만 여기는 그렇지 않다. 파스타 메뉴가 제일 많고, 리조또 그리고 돈까스가 있다. 많고 많은 파스타 메뉴 중, 빵 속에 진하고 고소한 크림스파게티인 빠네파스타(12,000원)를 주문했다.

 

시작부터 크림이로구나~
커다란 볼에 마늘빵 한개
부드러운 크림스프 좋아~

후추를 더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느끼하게 먹어야 하니깐. 피클과 단무지는 멀리할 생각히다. 왜냐하며 느끼하게 먹어야 하니깐. 메뉴판을 보니, 마늘빵 추가가 가능하던데 빠네파스타라서 추가하지 않는다. 누군가와 같이 먹는다면, 우아하게 빵을 잘라서 스프에 넣어서 먹을텐데, 혼밥이니 들고 고기를 뜯듯 마늘빵을 뜯어 먹는다.

 

빠네파스타 등장이오~

우와~ 느끼느끼에 지대로 빠질 거 같다. 빵 속에 크림이 흘러넘치도록 잔뜩 들어있다. 그리고 파스타와 빵, 느끼뿐만 아니라 탄수화물 폭탄이로구나. 칼로리에 탄수화물까지 걱정이 살짝 되지만, 먹기 전부터 이딴 생각은 안해야 한다. 생각 따위는 접고 포크를 들고 공격을 하자.

 

같은 크림인데 아까 먹었던 스프는 이유식이라면, 빠네파스타는 알콜이 100도다. 먹지도 않았는데, 비주얼만 봐도 느끼 폭포에 제대로 입수할 거 같다.

 

식당명이 알덴테인 이유를 알 거 같다. 알덴테는 파스타의 면이 살짝 덜 익어 단단한 상태 일컫는 요리 용어인데, 역시 심이 살아있다. 국수를 먹을때는 후루룩 넘기는데, 이건 후루룩하다가 목에 걸릴 수 있으니 저작운동을 열심히 해야 한다.

 

빠네파스타이니, 빵도 먹어줘야 한다. 파스타면과 달리 빵에 크림을 더하니 촉촉하고 부드럽다. 따로 먹어도 좋고, 같이 먹어도 좋고, 어떻게 먹어도 다 좋기만 하다. 

 

많은 듯 싶어 빵 3조각은 따로 빼놨다. 그나저나 버섯 정도는 추가해도 될텐데, 파슬리 가루만 있을뿐 크림과 파스타면 그리고 빵만 있다. 알덴테에서 파스타는 처음인데 선택이 좋았다. 느끼느끼이니 한입 먹고 바로 피클로 달려갈 거 같은데, 신기하게도 느끼보다는 고소함이다. 정말로 몸이 느끼를 원했나 보다. 이걸 고소하다고 하면서 피클 없이 먹고 있으니 말이다.

 

1차로 면을 해치웠다. 이제는 2차로 그릇(빵)을 해치워야 한다. 크림도 많이 남아 있고, 크림을 듬뿍 머금고 있는 그릇을 먹지 않는 건, 100% 내 손해다. 조금씩 잔인하게 녀석(?)을 없애는 중이다.

 

녀석을 완벽하게 정복하려고 했는데, 너무 강한 상대를 만났다. 어쩔 수 없이 빵은 포기하고, 숟가락으로 크림만 빡빡 긁어 먹었다. 남은 3조각 빵은 포장을 했고, 얼마전에 선물로 받은 블루베리 잼을 듬뿍 발라서 해치웠다. 당분간 아니 꽤 오랫동안은 느끼느끼를 찾지 않을 거 같다. 이번에 제대로 충전을 했으니깐. 

 

 

 

 

 

 

도화동 알덴테 이탈리안 전문점에서 돈까스를 외치다

도화동 알덴테 이탈리안 전문점이면 그에 걸맞은 메뉴를 주문해야 한다. 하지만 거침없이 돈까스를 주문한다.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 등심돈까스를 외치다. 마포역 2번출구 옆 도화동 마포한화

onion02.tistory.com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