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도화동 알덴테

이탈리안 전문점이면 그에 걸맞은 메뉴를 주문해야 한다. 하지만 거침없이 돈까스를 주문한다.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 등심돈까스를 외치다. 마포역 2번출구 옆 도화동 마포한화오벨리스크 지하1층에 있는 알덴테다.

 

마포역 2번 출구

마포한화오벨리스크 지하1층에 가려면, 마포역 2번 출구로 들어가야 한다. 그래야 입구가 나온다. 건물에서 지하로 가는 방법이 있겠지만, 이게 편해서 늘 이렇게 간다. 이탈리안 파스타 전문점 알덴테, 딱 봐도 파스타를 먹어야 하지만 이집에는 히든 메뉴가 있다.

 

이탈리안 레스토랑답게 바깥에 있는 배너에는 온통 이탈리안 요리뿐이다. 그런데 식당 앞 칠판 맨아래에는 '1등급 수제돈까스(7,000원)'가 있다. 알덴테의 히든 메뉴는 바로 돈까스다.

 

규모는 그리 크지 않아요~

인테리어는 요즘 느낌인데, 어찌보면 경양식집 느낌도 살짝 나는 거 같다. 메뉴판을 볼 필요없이 바로 주문을 했다. 원산지 표시를 보니 국내산이 맞다. 시원하게 물을 마시고 잠시 기다린다.

 

스프와 마늘빵이 먼저 나와요~

테이블에 후추가 없지만, 굳이 추가하지 않아도 된다. 후추향이 살짝 나기 때문이다. 따끈한 마늘빵은 혼밥이니 당연히 한개인데, 빵에 비해 용기가 겁나 크다.

 

담백하니 부드러워요~

스프랑 마늘빵을 따로 먹어도 되지만, 같이 먹는게 더 좋다. 따끈한 빵은 스프로 인해 촉촉해지고, 입안을 맴도는 마늘향은 기분을 좋게 만든다. 

 

책을 보면서 혼밥을 해요~

돈까스에 단무지는 필수인데, 이탈리안 전문점이라서 피클도 같이 나왔나 보다. 돈까스 접시에는 아기 주먹만한 밥과 샐러드가 나왔다.

 

두툼한 돈까스가 나왔어요~

일본식은 아니고 우리식 돈까스인데 두께가 얇지않고 두툼한 편이다. 칼질을 하니 튀김부분은 매우 바삭하고, 고기부분은 막힘없이 잘린다.

 

예상했던대로 겉바속촉이다. 튀김옷은 과하지 않고, 고기는 등심인데 부드럽다. 돈까스만 먹어도 좋지만, 샐러드를 더해서 먹으면 더 좋다. 살짝 부족한 아삭한 식감을 샐러드가 채워주기 때문이다.

 

돈까스도 돈까스이지만, 이집의 비밀은 아무래도 소스인 거 같다. 새콤하지도 않고 뭔가 확 튀는 맛은 아닌데, 이상하게도 돈까스와 잘 어울린다. 소스를 과하게 묻혀서 먹어도 질리지 않고 간도 강하지 않다. 왜 이탈리안 전문점에서 돈까스를 외치는지 이제야 알겠다. 과함대신 적당함과 조화로움인 거 같다. 맛있는 녀석들에 나온 팁따라, 돈까스, 샐러드, 단무지를 우당탕으로 먹는다. 

 

스테이크가 아니라서 느낌은 많이 다르지만, 칼질을 하면 기분이 새초롬해진다. 그렇다고 우아하게 조금씩 먹지 않고, 한입 가득 사이즈로 썰어 먹는다. 남김은 있을 수 없다. 왜냐하면 나만 손해이니깐. 돈까스를 정복했으니, 다음에는 파스타를 공략해야겠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