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삼각지 한강로1가 카데뜨

어딜 가나 획일적인 프랜차이즈 카페보다, 요즈음 개성이 살아 있는 동네 카페가 좋다. 커알못이지만, 커피말고 즐길 수 있는 메뉴가 많기 때문이다. 지난번 송리단길에 이어 이번에는 삼각지다. 어니언스프와 통밀초코칩쿠키 밖에 먹지 못해서 넘 아쉬운 한강로1가에 있는 카데뜨다. 

 

간판의 위치는 주인장 맘(?)

카데뜨가 어디에 있는지 모른다면, 탕수육과 짬뽕이 유명한 명화원을 찾으면 된다. 왜냐하면 명화원 전전집이 카데뜨이기 때문이다. 시원한 대구탕을 거하게 때리고(?) 소화도 시키고 책도 읽을겸 해서 왔다. 예전에는 별이나 천사 다방을 찾아갔지만 요즘에는 동네 카페에 간다. 삼각지 카데뜨는 작지만 알찬 카페다. 

 

카데뜨는 보름달 테이블 하나와 반달 테이블 하나가 있다. 3명이 앉을 수 있는 반달과 달리, 보름달 테이블은 슈퍼문이라서 여럿이 앉을 수 있다. 좁은 공간인데 천장이 높아서 그런지 답답함은 없다.

 

반달에서 바라본 바깥풍경
보름달에서 바라본 바깥풍경

주방에 커다란 오븐이 있으니, 모든 빵을 다 직접 만드는 거 같다. 양이나 종류는 많지 않지만, 하나하나 다 먹어보고 싶다. 그저 빵만 먹어도 좋을텐데, 토스트나 샌드위치로도 먹을 수 있다. 미리 알았다면 밥을 먹지 않았을텐데 아쉽다.

 

빵도 직접 만드니, 잼도 직접???

커알못이지만, 방금 전에 밥을 먹었기에 따뜻한 라떼(3,500원)를 주문했다. 그리고 혹시나 싶어 옆에 있는 메뉴판을 봤는데, 어라~ 어니언스프(6,500원)가 있다. 작년 겨울 어니언스프를 먹고 반한적이 있기에, 보자마자 바로 주문했다.

 

이집 물맛이 참 좋다. 레몬이 들어있는 물은 자주 마셨는데, 레몬이 아닌 허브잎인데 상큼한 레몬향이 강하게 난다. 궁금하면 물어봐야 한다. 주인장 왈, 레몬머틀이에요. 이런 허브가 있는지 처음 알았다. 검색을 해보니, 건잎으로 판매를 하던데 당장 구매각이다.

 

커피와 어니언스프가 같이 나와야 하지만, 주인장에게 라떼부터 달라고 했다. 우선 라떼로 꽉 찬 위를 비워야했기 때문이다. 확실히 우유가 들어갔다고, 커피가 덜 쓰다. 

 

약 30분 후, 어니언스프와 함께 나온 건, 통밀초코칩쿠키다. 이렇게 크고 거대한 초코칩쿠기는 처음이다. 그리고 바게트와 치즈로 치장을 한, 진한 갈색빛 어니언스프가 짠하고 내 앞에 나타났다.

 

통밀초코칩쿠기(2,000원)

개인적으로 초코칩쿠키는 칙촉이 가장 좋다고 생각했는데, 이제는 아니다. 바삭함보다는 꾸덕한 쿠키를 좋아하는데, 딱 그맛이다. 초코도 많이 박혀있고, 통밀답게 식감도 좋다. 쿠키라서 단맛은 어쩔 수 없지만, 거대한 크기로 인해 충분히 용서(?)할 수 있다.

 

정성이 느껴지는 어니언스프

하얀 양파가 갈색이 되도록 볶고 또 볶아야 한다. 그 정성을 알기에 어니언스프를 아니 좋아할 수 없다. 매운 양파는 불을 만나 달달해지고, 스프를 품은 바게트는 부드럽다. 여기에 치즈의 고소함이 더해지니, 맛이 없을 수가 없다.

 

양파 좋아~ 치즈는 더 좋아~

양파의 희생으로 매운맛은 단맛으로 변했다. 지난번에도 느꼈지만, 어니언스프는 간이 강하다. 처음에는 짠맛이 힘들었는데, 원래 그런 맛이구나 하면서 먹으니 이제는 괜찮다. 짠맛은 레몬머틀로 우린 물을 마시면 싹~ 사라진다.

 

남기면 나만 손해다. 고로 라떼도 어니언스프도 남김없이 다 먹는다. 통밀초코칩쿠키는 포장이 가능하니, 일부러 남겼다.동네 카페에 흠뻑 빠졌으니, 이제는 밥집에 이어 카페까지 찾아봐야겠다. 커알못이라서 카페를 자주 찾지 않았는데, 지금은 카페가 좋다. 참, 영화 리틀 포레스트에 나왔던 크렘브륄레가 카데트에 있던데, 치즈토스트와 함께 먹으러 또 가야겠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