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광장문광장 천막보다는 나무가 훨씬 보기 좋아

기사를 통해 알고 있었지만, 직접 보니 뭐랄까? 답답하기도 하고, 광장다운 모습이 사라진 거 같기도 하다. 하지만 볼썽사나운 천막에 비해서는 백만배 훨씬 낫다. 광장이 숲이 된 거 같기도 하고, 싱그러움이 느껴져서 좋다.

 

비가 올 거 같은 흐린 하늘, 바람은 불어 좋은데 습도가 높으니 얼굴에 달라붙은 머리카락은 떨어질 줄은 모른다. 교보문고에 가려고 나왔다가, 달라진 광장 모습에 카메라부터 꺼냈다. 대형 화분 80개를 설치했다고 하더니, 와우~ 사람 힘으로는 옮길 수 없을 정도로 엄청나다.

 

누군가 명박산성이 생각난다고 하던데, 글쎄? 어찌보면 그런 느낌이 들 수도 있겠으나, 삭막한 컨테이너에 비해서는 푸르른 나무가 백배 낫다. 광장이 좁아지긴 했지만, 마치 도심숲으로 변한 광장이 그리 나쁘게만 보이지 않는다. 회색도시에 녹색광장이랄까.

 

화분마다 알림이...

설마 80개 화분이 다 같은 종류일까? 휴~ 아니다. 분수 건너편에는 배롱나무가 있다. 

서울에서 배롱나무 군락지가 어디냐고 물어본다면, 광화문광장이라고 말해줘야지. 여기서 배롱나무꽃을 보게 될 줄은 정말 몰랐다. 화분이라서 아쉽지만, 진분홍꽃을 보니 기분은 좋다.

 

이래서 배경이 중요해.
만개때 오면 더 멋질 듯

광장의 사전적 의미는 공공의 목적을 위하여 여러 갈래의 길이 모일 수 있도록 넓게 만들어 놓은 마당이다. 커다란 나무들로 인해 넓은 마당은 좁아졌지만, 아마도 이게 최선이었을 것이다. 

 

그나저나 참 촘촘하기도 하다. 천막에 'ㅊ'도 꺼낼 수 없을 정도로 야무지게도 해놨다. 그늘을 만들어 주는 화분 의자는 대형 화분 설치랑 상관없이 여름용으로 진작에 있었던 거 같다. 

 

아이들은 물놀이 삼매경이고, 담당샘은 아이들의 젖은 옷을 짜고, 수건으로 닦아주기 바쁘다. 하지만 소용이 없어 보인다. 닦아주고 나며 또다시 물놀이를 하니깐. 첨벙첨벙~ 그저 뛰어놀기 바쁘다. 옷이 젖을까봐 걱정스런 누구(me)와 달리, 아이들을 해맑기만 하다. '너희들이 무지 부럽다.'

 

뜻하지 않게 배롱나무꽃을 원없이 보고 있는 중

왜 여기에 왔는지 잊어버리고 광장만 걷고 있다. 물론 잠시후 서점에 가긴 했지만, 광화문 나들이의 목적은 아무래도 여기였나 보다.

 

해치마당에도 화분이 그리고...

대형화분은 광화문광장 초입부분에만 있다. 여기는 맞은편에 정부청사와 미국대사관이 있어, 천막을 설치할 수 없는 공간인 듯 싶다. 광장은 이렇게 넓은 마당이어야 하는데, 나무가 멋지긴 하지만 그래도 예전 모습으로 돌아왔으면 좋겠다.  

 

광장 한바퀴를 하려고 했지만, 습한 날씨로 인해 짜증유발자가 될 거 같아, 여기서 멈췄다. 줌 기능을 활용해서 마지막 사진을 찍고, 길을 건너 서점으로 향했다. 그리고 이날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난생처음 돼지국밥을 먹다'는 내일 업로드 됩니다.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