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신도림동 영애식당

지난번 해물 가득 담백한 순두부찌개도 좋았는데, 역시 메뉴판 첫번째 자리를 차지할만하다. 잔치국수 혹은 칼국수가 아닐까 했는데,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이건 잔치국수인가? 진주냉면인가? 국수 중 화려함의 끝판왕이 아닐까 싶다. 신도림동에 있는 영애식당이다.

 

아이폰 카메라가 좋긴 하지만, 역시 똑딱이를 이길 수 없나 보다. 최근 어른폰6에서 7로 기기변경을 했지만, 사진을 찍은 적은 거의 없다. 왜냐하면 소니rx100mk6이 있으니깐. 미세먼지 하나 없는 깨끗한 어느 봄날, 국수 먹으러 영애식당에 왔다.

 

혼밥일 때는 바쁜 점심시간은 피한다. 혼밥력 만렙이라 남들이 쳐다보는 건 신경 쓰지 않지만, 혼자서 4인 테이블을 차지하는 건 예의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래서 늘 느지막에 간다.

 

메밀국수를 개시했다고 해 살짝 흔들렸지만, 주인공은 영애국수(6,000원)다. 메뉴판 첫번째를 차지하고 있다는 건, 메인이라는 의미. 고로 꼭 맛봐야 한다. 주문은 사람이 아니라 기계에게. 

 

이때만 해도 우엉의 효능이 왜 따로 나와 있는지 몰랐다. 그저 영애국수에 들어가는 재료 옆에 있기에 찍었을 뿐이다. 국수 육수를 만드는데  재료가 참 많이도 들어간다. 내용물은 어떨지 모르지만, 육수 맛은 무조건 좋을 거 같다.

 

근처에 디큐브아트센터가 있어 뮤지컬 배우의 사인이 좀 있다.

테이블에 놓여있는 항아리에는 잘 익은 석박지와 갓 담근 겉절이가 있다. 잡채는 주방에서 주인장이 담아줬다. 셀프였던 거 같은데, 한가한 시간이라 준 거 같다.

 

국수라 빨리 나올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늦게 나왔다. 그런데 이게 국수가 맞나 싶다. 

 

김가루에 유부가 있으니 국수가 맞는 거 같은데, 기존에 먹었던 국수에는 없는 무언가가 들어있다.

 

진주냉면에서나 보던 육전이 영애국수에 들어있다. 와~ 육전이 들어있는 국수라니, 가격 대비 고퀄이다. 

 

처음에는 이게 뭐야 했지만, 먹으니 아하~ 했다. 너의 이름은 묵은지. 아삭한 식감과 상큼함을 담당하고 있다.

 

우엉의 효능이 따로 나와 있던 이유. 처음에는 국수 면발인 줄 알았는데 면처럼 길게 썰어져 나온 우엉이다. 이거슨, 우엉면?

 

육전에 묵은지에 우엉면까지 놀라움의 연속인데, 면까지 독특하다. 밀가루에 뭔가를 섞은 거 같은데, 뭘까? 계산을 할 때, 물어보니 우엉 가루를 넣어서 만든 면이라고 한다. 오호~ 진짜 우엉면이다.

 

진짜를 찾아라. 우엉은 어디있을까?

녹색의 부추로 마무리를 한 후, 드디어 한입을 했다. 진짜 우엉과 우엉가루를 넣어서 만든 면, 어느 게 면이고 우엉인지 잘 모르겠다. 후루룩 넘어가는 목 넘김은 면일 거 같고, 면처럼 생겼지만 씹어줘야 하는 건 우엉인 듯싶다. 그런데 이 중에서 가장 놀라운 건, 존재감이 없을 거 같은 묵은지다. 짜장면을 먹을 때 단무지가 꼭 필요하듯, 영애국수에서 묵은지는 단무지다.

 

튀긴 두부 아니면 두부모양 어묵

다양한 내용물에 양까지 푸짐하다. 근처에 있는 현대백화점 디큐브시티점 푸드코트에 가느니, 여기서 영애국수를 먹는 게 훨씬 나을 거 같다. 보약을 달이듯 육수를 만든다고 했으니, 국물까지 남김없이 다 먹었다. 

 

육전이 들어있는 영애국수, 역시 메뉴판 첫줄을 차지할만하다. 모밀국수에 콩국수도 있던데,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고 곧 기필코 먹으러 가야겠다.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