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인천 용현동 맛사랑

점심 한끼가 5,000원이면, 참 괜찮은 거다. 특히 분식이나 패스트푸드가 아니라 백반이면 더더욱 괜찮은 거다. 인천 인하대후문에 가면 그런 곳이 많다. 작년에 갔을때 완전 맘에 들어 다시 갔다. 물론 일부러는 아니고, 일이 생겼기 때문이다. 인천 용현동에 있는 맛사랑이다.


인하대가 건너편에 있다. 빨간불에서 녹색불로 바뀌면, 길을 건너면 된다. 하지만 여기서 뒤를 돌아서 작은 골목으로 들어간다. 왜냐하면 약속시간보다 일찍 왔기 때문이다. 식후경을 지켜야 하므로, 우선 밥부터 먹자. 


한번 와본 곳이라고 단번에 찾았다. 여기에 오기 전, 유명한 계란빵집이 있지만 이번에는 패스다. 골목에 밥집이 참 많은데, 다른 곳으로 가려고 하니 살짝 불안하다. 자주 오는 곳이 아니니 새로운 곳을 찾아야 하지만, 불안함보다는 익숙함을 선택했다. 맛사랑으로 들어간다.


대체로 둘이서 많이 오는 거 같은데, 혼자오는 이도 꽤 된다. 서둘러 자리에 앉았다.(사실 사진을 찍을때는 자리에 앉은 후였고, 강된장을 가지러 가다가 찍은 사진. 오른쪽 끝 밥상이 내 밥상) 


헉~ 가격이 올랐다. 그것도 500원이나 올랐다. 작년에는 전메뉴가 오천원 한장이면 됐는데, 이제는 500원짜리 동전이 더 필요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른 곳에 비해서는 확실히 착한 가격임에 틀림없다. 지난번에는 부대찌개를 먹었으니, 이번에는 찌개대신 볶음을 선택했다. "오징어 볶음 주세요."


한번 왔다고, 지난번처럼 까먹지 않고 주문을 하고 바로 강된장을 가지로 갔다. 요거요거 밥 비벼 먹으면 무지 괜찮다. 밥이 더 필요하면 셀프로 가져다 먹을 수 있는데, 더 먹을까 말까 고민하다가 한그릇으로 끝냈다. 


계란말이와 김치는 매번 있는 거 같고, 나머지는 그날그날 바뀌는 거 같다. 좋아하는 오이김치와 짠맛이 살짝 강했던 버섯볶음이 나왔다. 반찬 리필은 셀프는 아니고, 더 달라고 말하면 된다.


강된장이라는 이름답게 짠맛이 강하지만, 밥에 비벼 먹으면 완전 딱이다. 염도를 조절해야 하니, 구운 생김이나 노란 알배추에 쌈싸서 먹으면 딱 좋을텐데... 그저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다. 


두부를 넣은 거 같은데, 역시나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다. 메인이 나왔는데도 불구하고, 강된장에 빠져 밥을 1/3이나 먹었다.


오징어볶음이 추가되니, 드디어 완벽한 한상이 됐다. 대학가 밥집답게 음식 나오는 속도가 무지 빠르다. 주문하고, 고작 강된장을 가져오고, 반찬 사진을 몇장 찍었을 뿐인데, 벌써 나왔다. 


처음에는 생각보다 양이 작은데 했는데, 먹다보니 남김없이 혼자 먹기 딱 좋은 양이다. 오징어에 양파, 콩나물 그리고 당근이 들어있다. 


쫄깃한 오징어와 아삭한 콩나물의 조화는 식감을 다양하게 만들어 준다. 양념은 짠맛은 있지만, 비주얼에 비해 그리 아니 거의 맵지 않다. 국내산 오징어라서 그런지, 오징어가 정말 오동통하다. 


안주용 볶음보다는 반찬용 볶음이니, 밥이랑 먹어야 한다. 찌개대신 볶음을 주문하길 정말 잘한 거 같다. 처음에는 밥에 올려서 먹었는데, 아무래도 이건 비빔각이다.


어느새 강된장을 뒷전, 이제는 오징어 볶음이다. 국물을 밥에 넣어 쓱쓱 비빈다. 한 숟가락 크게 떠서, 오징어와 콩나물을 올린다. 그리고 한입만을 외치고 싶지만, 혼밥이니 조용히 먹는다. 역시 오징어볶음은 비빔이다. 김가루가 있다면 더할나위 없었을 거 같은데, 그렇다면 백퍼 2공기를 먹었을 거다. 


알뜰하게 자알~ 먹었다. 혼자왔으니 메뉴를 한가지 밖에 주문하지 못했는데, 여기는 둘이오는게 가장 좋을 거 같다. 그럼 찌개 하나랑 볶음 하나를 주문하면 되니깐. 든든하게 먹었으니, 일하러 가야 한다. 첫 사진의 장소로 다시 갔고, 인하대 안으로 들어갔다. 역시 대학은 젊음이, 청춘이 그리고 푸르르다. '너희들이 참 부럽다.'



▣ 이전방문기

인천 용현동 맛사랑 착한 가격 맘에 들어 (feat. 인하문화의 거리)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