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도화동 아소비바

새로운 곳을 찾아 떠나야 하는데, 익숙함으로 인해 마포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어른들을 위한 놀이터에, 벚꽃길 포장마차까지 도화동이냐? 용강동이냐? 동에서 동으로 이동을 하고 있다. 벚꽃은 엔딩이니, 흑돼지갈비 김치찜 먹으러 아소비바로 향했다.

 

여기에 오려면 마포 3대 떡볶이집을 지나가야 한다. 초기에는 떡볶이가 눈에 밟혔는데, 이제는 누구보다 빠르게 그곳을 지나간다. 떡볶이도 좋아하지만, 놀이터(아소비바의 뜻은 놀이터)가 더 좋기 때문이다.

 

테이블이 있지만, 언제나 바 테이블에 앉는다. 혼술러에게 다찌는 최고의 명당(?)이다. 시바 수첩 옆에는 1인을 위한 메뉴판이 있다. 주인장이 메뉴가 달라졌다고 하더니, 어라~ 못 보던 메뉴가 떡하니 있다. "흑돼지갈비 김치찜(8,500원)" 두번 생각할 필요가 없으니, 바로 주문을 했다.

 

흑돼지갈비 김치찜 그리고 간장계란밥

냄비까지 신경 쓴 주인장의 정성이 느껴진다. 고기도 김치도 통으로 들어있다. 가위를 같이 줬으니, 됐다고 했다. 왜냐하면 요런 음식은 쭉쭉 찢어 먹어야 제맛이니깐.

 

1인 메뉴판에는 없지만, 정식 메뉴판에는 있다. 김치찜이니, 느낌적인 느낌으로다 밥이 필요할 거 같았다. 공깃밥과 간장계란밥 중에서 이왕이면 계란이 들어있는 밥을 주문했다. 원래는 계란후라이가 2개 들어가지만, 하나만 들어 있다. 단골이라서 서비스란다. 굳이 마다할 이유가 없으니 고맙게 받았다.

 

등갈비가 아니라, 우대갈비라고 주인장이 알려줌.

고기에 김치까지 찜답게 젓가락만으로도 잘 찢어진다. 고기는 질김 없이 부드럽고, 김치는 양념이 잘 배어있다.

 

소고기 등심으로 만든 장조림인데, 지방이 거의 없어 퍽퍽살 그 자체다. 호불호가 있을 거 같은데, 개인 취향은 호다. 왜냐하면 비계를 싫어하니깐. 닭도 다리보다는 가슴살을 더 좋아한다. 

 

흑돼지갈비 김치찜은 돼지고기를 김치에 싸서 먹어야 정석이다. 이때 김치는 돌돌 말아야 한다. 녹색이랑 함께 하니, 아니 좋을 수 없다.

 

고기와 김치가 있는데 밥이 빠지면 서운히다. 이제부터 반주 시작이다. 노른자 코팅이 되어 있는 밥을 올리고, 김치와 고기를 더한다. 그냥 먹을 때도 좋았는데, 역시 밥은 필수다. 간장계란밥이지만, 일부러 간장을 빼 달라고 했다. 김치찜이 간간하다 보니, 밥에 양념을 더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퍽퍽한 등심 장조림도 밥과 함께

계란 프라이를 추가했을 뿐인데, 부드러움에 고소함이 더해졌다. 그냥 공깃밥을 주문했더라면, 무지 서운할 뻔했다. 김치찌개에 계란말이가 잘 어울리듯, 아소비바 김치찜에는 노른자가 살아있는 계란후라이가 딱이다.

 

처음부터 비비고 싶었으나, 본연의 맛부터 즐겨야 하기에 꾹 참았다. 남아있던 고기와 김치를 올리고 쓱쓱~ 비빔밥으로 넘어간다. 찜이라서 국물은 적지만, 수분감이 충만한 김치가 있어 잘 비벼진다. 혼술하러 왔다가 혼밥한 느낌이다.

 

치킨가라아게
같은 날 아님.

치킨가라아게는 내 취향은 아닌 걸로. 닭가슴살이 아니라 닭다리살 또는 허벅지살이다 보니 매우 기름지다. 여기에 마요네즈까지 더하니 느끼 충만이다. 와사비를 추가해, 와사비마요소스로 만들어 먹었다. 아소비바 1인 메뉴 중 명란젓구이와 감바스+빵만 남았다. 새로운 메뉴가 추가되지 않는다면, 앞으로 2개만 더 먹으면 도장깨기 성공이다.

 

 

▣ 이전방문기

도화동 아소비바 바지락술찜 & 제주흑돼지 돈가츠

도화동 아소비바 1인 메뉴가 있어 좋아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