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당주동 육대장 광화문점

설렁탕, 곰탕, 돼지국밥, 순댓국 등은 잘 못먹지만, 육개장(닭개장)만은 즐겨먹는다. 좋아하는 대파와 토란대가 많이 들어 있는 육개장, 예전에는 밥을 말아 먹었지만, 요즈음 칼국수다. 육칼로 불리는 육개장칼국수, 쌀쌀한 어느 저녁 육대장으로 향했다. 


조명으로 인해 글자는 사라졌지만, 육대장 광화문점이 맞다. 육개장 전문점인데 프랜차이즈다. 엄마표 육개장에 비해 밖에서 먹는 육개장은 그닥이지만, 혹시나 하는 맘에 들어갔다. 배가 넘 고팠으니깐.


당연히 주인장에게 양해를 구하고 촬영했다. 혼밥하기 뻘쭘할때, 사진 찍어도 되냐고 물어본다. 그럼 이상하게도 덜 쑥스럽다.


같은 가격(9,000원)인데, 전통육개장, 육칼면 그리고 생육칼면이 있다. 첫번쨰는 공깃밥이 따로 나오는 기본 육개장이고, 육칼면은 라면처럼 꼬불꼬불 면발이란다. 칼국수가 들어 있는 육개장은 생육칼면이라고 해서, 그거 주세요 했다.


어묵볶음, 샐러드같은 부추무침 그리고 석바지가 주문후 바로 나오고, 잠시 후 생육칼면이 나왔다. 


먹고 싶었던 육개장 칼국수가 맞는데, 뭔가 아주 많이 허전해보인다. 


육칼이니, 칼국수는 기본

고기가 적게 들어있어서 살짝 아쉽

잘게 찢은 고기에 오동통한 대파가 들어있다. 기름이 둥둥 뜨는 빠알간 국물까지 육개장이 맞는데, 그것이 없다. 자고로 토란대는 기본일텐데 없다. 그리고 보기와 다르게 칼칼함도 없다. 혹시나 하는 맘은 역시나가 됐다. 


토란대의 허전함이 크지만, 먹고싶었던 육칼을 앞에두고 딴짓을 할 수가 없다. 왜냐하면 불어터진 면은 먹기 싫으니깐. 면과 파, 고기 한점 올려서 먹는다.


이번에는 반찬으로 나온 석바지를 올려 먹는다. 아삭한 김치를 더하니, 식감이 참 좋다. 


부추에 양념을 거의 안한 이유는, 육개장에 넣어서 먹으라는 거 같지만 그냥 올려서 먹었다. 파릇한 부추의 맛을 더 느끼고 싶기 때문이다.  


라면 국물에 밥을 말아야 하듯, 육개장 국물에도 밥이 필수다. 빨간맛에 하얀밥, 참 맘에 드는 비주얼이다.


아까와 같은 동작이지만, 면이 아니라 밥이다. 과한 탄수화물이 걱정되지만, 남길 수 없다. 더구나 녹색병에 든 물과 함께 하고 있으니 더더욱 남길 수가 없다.


육대장말고 프랜차이즈 육개장전문점이 또 있던데, 그곳은 어떨까? 혹시나 하는 맘에 갔다가, 역시가나 될 거 같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볼 거 같다. 왜냐하면 우리집 엄마표는 육개장보다는 닭개장을 선호하기 때문이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