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도화동 선미옥

팥빙수를 먹을때, 팥을 골라내고 빙수만 먹는다. 동짓날 절에 가면 팥죽을 준다. 먹기 싫지만, 어무이의 등짝 스매싱이 겁나서 숟가락질을 딱 3번만 한다. 그랬는데 군산 이성당의 단팥빵을 만난 후 달라졌다. 팥, 이제는 먹을 수 있다. 고로 팥칼국수에 도전. 도화동에 있는 선미옥이다. 


바지락 칼국수는 참 좋았는데, 팥칼국수는 어떨까? 화장실 들어갈때와 나올때 마음이 다르다고 하더니, 이때만 해도 무조건 먹자였다. 입간판에 나와 있는 비주얼은 그닥 맘에 들지 않지만, 지금이 아니면 영원히 못 먹을 거 같기 때문이다. 갈대같은 맘이 바뀔까봐, 서둘러 안으로 들어갔다. 


동그란 원통 의자의 뚜껑을 열면, 겉옷을 넣을 수 있는 공간이 나온다. 손님이 많을때는 통 안에 옷이나 가방을 넣어야 하지만, 지금은 널널하다. 


얼큰칼국수를 가장 먹고 싶지만, 혼자서 2인분은 무리다. "팥칼국수 주세요." 


지난번 바지락 칼제비를 먹을때는 소금과 설탕이 필요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에는 절실히 필요할 거 같다. 메인이 나오기 전, 애피타이저로 꽁보리밥이 나왔다. 겉절이와 잘 익은 열무김치는 기본찬이다.


보리밥을 아직 먹지도 않았는데, 팥칼국수(7,000원) 등장이오. 지난번에도 느꼈지만, 양이 참 푸짐하다. 


칼국수가 넘 뜨거우니, 먼저 밥부터 후다닥 먹었다. 까슬까슬한 보리의 질감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이렇게 양 많은 팥칼국수는 난생처음이다. 음식이 앞에 있는데, 먹어야 한다는 생각은 들지 않고, 한참동안 멍하니 바라만 봤다. 양이 많다, 뜨껍다, 다 먹을 수 있을까 등등 잡생각이 식욕을 막고 있다.


팥 알갱이는 하나도 없이 묽게 끓인 팥죽같다. 마치 우유를 넣은 듯, 향과 맛이 은은하고 연하다. 팥맛이 강하게 팍치고 들어올 줄 알았는데, 전혀 너무나도 부드럽다. 간은 아주 약하게 살짝만 되어 있는 거 같다. 왜 테이블마다 소금과 설탕이 있는지, 이제야 알겠다.


적당히 도톰한 면발

이번에는 면과 함께, 역시 간을 해야겠다. 김치를 올려서 먹었지만, 확실히 소금 또는 설탕이 필요하다. 


콩국수를 먹을때는 설탕보다는 소금이다. 팥칼도 그러지 않을까 싶어 소금을 추가했다. 확실히 아까보다 나아졌는데, 겉도는 느낌이 든다. 


팥칼국수는 소금이 아니라, 설탕인가 보다. 그것도 좀 과하게 넣은 설탕이 답인가 보다. 개인적으로 단맛을 극히 싫어하는데, 어쩔 수가 없다. 이건 무조건 달달하게 먹어야하기 때문이다. 


집에서 떡볶이를 만들때도 설탕을 거의 넣지 않는데, 팥칼은 무조건 예외다. 엄청난 양의 설탕을 넣고 먹으니, 달고 달고 무지 달달하다. 엄마표 팥죽을 싫어했던 이유를 이제야 알겠다. 설탕없이 먹으라고 했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달달한 음식을 그닥 좋아하지 않으니, 자주 먹지는 못하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팥칼국수를 먹을 일이 생긴다면, 설탕 폭탄은 무조건, 무조건이다.



▣ 이전방문기

도화동 선미옥 담백한 바지락 칼제비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