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신도림동 영애식당

고추가루 팍팍에 계란이 들어있는 칼칼한 순두부 찌개인 줄 알았다. 고명처럼 해산물이 서너개 들어있는 줄 알았는데, 오호라~ 무지 푸짐하다. 찌개라기 보다는 탕이라 불러주고 싶은, 신도림동에 있는 영애식당이다. 


신도림역에서 구로동 방향으로 걸어가다보면, 독특한 이름의 작은 식당이 하나 나온다. 산소같은 여자? 막돼먹은 영애씨? 영애라는 이름을 보면 생각나는 두사람이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2명의 주인장 이름을 하나씩 따서 식당이름을 만들었단다. "혼밥! 혼술! 문화입니다." 아주 딱 맘에 드는 문구다. 그러므로 혼자서 당당하게 들어갔다.


일자형으로 되어 있는 구조로 4인테이블이지만, 혼밥이 가능한 곳답게 아무데나 앉으면 된다. 그리고 맞은편으로 주방이 있다. 캐릭터가 영화 말모이에 나오는 순희같다. 


국수집으로 알고 있었는데, 순두부가 있다. 가격(8,000원)을 보아하니 분식집 스타일의 순두부는 아닐 거 같고, 혼술을 하기에 국수보다는 나을 거 같아 영애순두부로 골랐다. 결제는 옆에 있는 기계에서 하면 된다. 


육수가 보약이라고 하니, 남기지 말고 다 먹어야겠다. 국수나 순두부에 들어가는 재료가 어마어마하다. 국수에는 모든 재료가 다 들어가는 거 같지만, 순두부는 계절에 따라 바뀐단다. 재료가 주는 신뢰랄까? 꽤 괜찮을 거 같다는 느낌적인 느낌이 든다.


샐러드가 나왔다고 하던데, 잡채같은 당면볶음으로 바꿨나보다. 짠맛에 단맛, 기름맛도 강해서 개인취향은 아니지만, 잘 익은 무김치와 겉절이는 맘에 든다.


생각보다 음식이 나오는데 시간이 걸렸다. 그러나 샤토 녹색이를 한잔했기에, 기다림이 그리 지루하지는 않다. 따끈따끈한 밥과 펄펄 끓고 있는 순두부가 나왔다. 


앗~ 뜨거워!!

순두부찌개이니 순두부가 있는게 당연한데, 순두부뿐이다. 가격대비 부실하다고 생각하려는데, 겉만 보고 속을 살피지 않았다.


위 아래를 바꿔놓으니, 꽤 많은 해산물이 나타났다. 새우, 가리비, 바지락, 명태알, 낙지, 주꾸미, 꽃게 등이 있다. 이제야 순두부탕같다. 특은 이것보다 해산물이 많을테니, 다음에는 특으로 더 찐하게 반주를 해야겠다.


고추가루 팍팍 넣어 칼칼한 순두부탕인 줄 알았는데, 국물이 깔끔하다. 육수가 보약이라고 했으니, 보약 좀 마셔야겠다. 비주얼대로 매운맛은 거의 없고, 개운하고 담백하다. 맵고 짜기만 한 순두부찌개를 멀리했는데, 영애순두부는 가까이 둬도 좋을 듯 싶다.


쫄깃한 낙지와 부드러운 순두부의 조화 좋다.

밥을 말아서 먹기 보다는, 국물에 살짝 담가서 먹는게 좋다. 가리비도 올리고 순두부는 무조건 무조건. 여기서 반주 한잔을 안한다면 손해다. 


김치를 아니 올려 먹을 수 없다.

해산물이 많다보니, 골라먹는 재미가 있다.

흰색 해산물은 오징어와 위소라다. 순부두라고 쓰고 해물탕이라고 읽어도 될 정도로 꽤나 푸짐하다. 국수대신 순두부를 선택하길 잘한 거 같다.


보내주기 싫은데, 어느새 다 먹어버렸다. 아꺼둔 새우로 깔끔하게 마무리.


여기까지 왔는데, 국수맛을 아니 볼 수 없다. 주인장에서 국수 반그릇만 되냐고 물어보니, 안된단다. 대신 만두는 2알이 된다고 해서, 디저트로 찐만두를 주문했다. 국수나 만두는 직접 만들지는 않지만 지정해둔 업체가 있다고 한다. 그런데 만두를 먹어보니 국수맛이 더 궁금해졌다. 다음에는 육수가 보약이리고 했으니, 영애국수 & 만두 2알을 먹어야겠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