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고기 먹으러 갈래요? 이렇게 예쁜 문자를 보내준 사람, 참 고마운 사람이다. 여름에는 뜨거운 불판 앞에 앉지 않지만, 사준다고 하면 마다하지 않는다. 그리하여 간 곳, 사당동 먹자골목이라고 해야 하나? 암튼 많고 많은 식당들을 지난 후에야 도착한 곳, 고을래 제주흑돼지 사당점이다.



간판만 보고, 제주 흑돼지만을 취급하는 곳이구나 했다. 투 더하기 투는 2인분을 주문하면 2인분을 더 준다는 말이겠지. 더 준다는 곳에 대한 이미지가 별로 안 좋은데, 여긴 괜찮을까? 그동안 갖고 있던 편견이 깨지길 바라면서 들어갔다. 



1층에는 사람이 많아서, 아직은 한산한 2층으로 올라왔다. 돼지고기 전문점이니 그럴 수 있을 거 같은데, 바닥이 많이 미끄러웠다. 혼잣말로, 여기서 취했다가는 딱 엉덩방아 찧기 좋은 곳이겠구나 했다. 주문은 친구가 알아서, 흑돼지 모듬으로 했다. 생구이 300g과 흑돼지 오겹살 300g이 나온단다. 30,000원으로 100g당 5,000원인 셈이다. 흑돼지 오겹살이니 당연히 제주산 흑돼지일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저기 보이는 안내문에 떡하니 스페인산이란다. 뭔가 낚인 느낌이 들긴 했지만, 딱히 그런 것도 아니니 나만의 착각이구나 했다.



개인적으로 셀프바가 있는 곳이 좋다. 처음 세팅은 해주지만, 그 다음부터는 먹고 싶은 것만 추가로 갖다 먹으면 되니 편해서 좋다. 특히 돼지고기를 먹을때면, 쌈채소에 밑반찬을 엄청 많이 먹기에, 여러번 리필 요청은 살짝 눈치가 보인다. 그래서 셀프바가 있는 곳이라면, 우선 마늘부터 잔뜩 가져온다. 



상차림. 불판에 김치와 멸치젓이 올라왔다. 서울에서 만나는 멸치젓, 순간 제주에 온 듯한 착각은 들지 않았지만, 엄청 반갑기는 했다. 



새콤한 양파 고추 피클, 쌈을 좀 더 상큼하게 만들어 주는 쌈무, 불판 위에서 노릇노릇 익어가는 김치때문에 손이 가지 않았던 열무김치, 그리고 어딜가나 나오는 쌈장과 마늘. 잠시 후 마늘은 불판 위로 사라져버렸다.



돼지고기 먹을때, 비계의 식감과 맛을 감추기 위해서 언제나 늘 먹어야 하는 파무침과 쌈채소. 고기가 익을때까지 애피타이저 역할을 제대로 했던 샐러드까지 기본 상차림 끄~읕.



이제 곧 쇼타임이 시작된다.



둥그런 모양의 제주산 생구이와 네모난 모양의 스페인산 오겹살이 등장했다.



뜨거워진 불판에 고기를 올리니, 행복한 소리이자, 맛있는 소리이자, 한번 들으면 절대 잊어버릴 수 없는 고기 굽는 소리가 라이브로 들려왔다. 참 오겹살을 구울때는 비계를 위로 올려야, 고기가 더 맛나게 구워진단다.



20mm 두께라고 하더니, 확실히 두툼하다. 아무리 당장 먹고 싶다고 해도, 기다릴 줄 알아야 한다. 특히 돼지고기일 경우는 육즙을 느끼기보다는 과자같은 바삭함을 더 좋아하므로 좀더 많이 기다려야 한다.



음~ 소리도 비주얼도 느무 좋다. 



바쁘지 않으면 직원이 직접 고기를 구워준다고 한다. 덕분에 우리는 그저 바라보면서 기다렸다. 여기 바닥이 많이 미끄럽다고 했는데, 이유를 드디어 찾았다. 기름이 기름이 정말 많이 튄다. 어느정도 기름이 튄다는 걸 알고는 있지만, 여기는 많이 과했다. 고기가 익어가면서 옆으로 튕겨져 나오는 기름을 막기 위해, 앞치마를 하고 가방은 저 멀리 이동을 시켰다. 



직원분이 먹어도 된다고 했지만, 1~2분 정도 더 기다렸다. 왜냐하면 육즙을 품은 돼지고기보다는 바삭한 식감을 품은 돼지고기를 더 좋아하기 때문이다. 특히 오겹살일 경우는 살코기보다는 비계 함량이 많기에 더 기다려야 한다. 쌈채소 위에 빠싹해진 오겹살을 올리고, 돼지기름에 달달 볶아진 배추김치를 올리고, 마늘 한점과 콩나물이 들어 있는 파채무침을 올린다. 참 쌈장대신 함초소금을 고기에 살살 뿌렸다. 저 상태로 예쁘게 싸서 입으로 쏘옥~ 음... 비계 식감이 느껴지지 않는다. 역시 잘 구웠다. 



이번에는 누가 와도 본연의 모습을 지키는 깻잎에 쌈무를 올리고 함초소금을 찍은 생구이와 파채무침 그리고 불판 위해서 단맛이 날때까지 잘 구워진 양파를 올렸다. 소고기는 무조건 소금과 고기로만 먹지만, 돼지고기는 역시 쌈이 정석이다. 그렇게 한쌈, 또 한쌈을 먹다보니, 배가 부른다. 둘이서 600g은 거뜬히 먹을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아닌가 보다. 만약 고기만 집중공략했다면 가능했을텐데, 복병이 나타나는 바람에 고기를 남기고야 말았다.



돼지고기가 듬뿍 들어간 김치찌개와 버섯이 듬뿍 들어간 담백한 된장찌개에 반해, 고기를 완벽하게 공략할 수 없었다. 더불어 올만에 만난 지인과의 달콤한 수다로 인해 사진까지 뒷전으로 밀려나고야 말았다. 


고기를 더 주는 곳에 대한 안 좋은 이미지는 고을래 제주흑돼지로 인해 바꿨다. 물론 안 좋은 곳도 있겠지만, 잘 찾아보면 좋은 곳도 있다는 거, 그러니 단정하지 않기로 했다. 다음에 또 가게 된다면, 스페인 오겹살보다는 제주 생구이만 집중 공략하기로 했다. 왜냐하면 비계가 별로 없으니깐.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