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언제부터였을까? 라면을 먹을땐 언제나 김밥(삼각김밥일지라도)을 함께 먹었다. 엄마표 김밥을 먹을때도, 라면과 함께 먹었다. 시작을 누가했는지 모르지만, 별풍선 100개정도는 거뜬히 받아낼 수 있을 거 같다. 그리고 또하나, 이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라면은, 뭐니뭐니해도 남이 끓여주는 라면이다. 이 둘은 함께 먹을 수 있는 곳, 광화문에 있는 김밥을 맛있게 먹는법이다.



김밥을 맛있게 먹는법, 식당 이름치고는 독특하다.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뒷편, 포시즌스호텔 근처에 있는 곳이다. 작고 아담하지만 평범한 분식집은 아닌 거 같다. 



오픈 주방으로 주문을 한 후에야 음식을 만든다. 미리 만들어 놓지 않는 곳이다. 안내문을 보면, 물만 셀프가 아니라, 모든게 다 셀프다. 어떠한 음식에도 MSG를 사용하지 않는단다. 그런데 라면은??? 라면은 예외. 메뉴는 김밥, 주먹밥, 라면 그리고 쫄면과 우동이 있다. 음식이 나오기 전에 수저와 물 그리고 단무지는 직접 갖고 와야 한다.



김밥이 먼저 나왔다. 속살이 살짝 보이는데, 뭔가 달라 보인다.



흰쌀밥이 아니다. 흑미밥이다. 여기에 도톰한 계란, 단무지, 당근, 맛살, 햄, 우엉, 어묵 그리고 눈물김밥(3,000원)을 주문했기에 청양고추가 들어 있다. 



이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라면, 남이 끓어준 라면이 나왔다. 



드디어 완전체가 됐다.



라면은 신라면으로, 집에서도 먹는 라면인데 참 신기하다. 남이 끓여주면 왜 이리도 맛있는지. 꼬들꼬들 면발도 살아 있고, 계란이 들어갔는데도, 깔끔한 국물이 살아있다. 하루에 몇 번의 라면을 끓일까? 고작 라면인데가 아니라, 고수의 풍모가 느껴지는 라면이다.



원래 이렇게 먹지 않는다. 국물만 살짝 얹어서 먹는데, 나름 설정샷이라고 이렇게 담아봤다. 



요건 라면과 주먹밥. 



와~ 폭탄이닷!! '사드가 처리할 수 있을까? 굳이 뭐하러, 먹어버리면 되는데, 그리하여 사드 반대!!(역시나 주어는 없다)'



참치주먹밥인데, 마요네즈 속에 숨어있는지 참치가 안 보인다.



마요네즈가 좀 많아 보였는데, 깔끔한 라면 국물이 자꾸만 마요네즈로 인해 퇴색되어 간다. 역시 라면에는 김밥이 최고다. 김밥보다 500원 저렴한 주먹밥, 내용물로 보나 양으로 보나, 500원 더 내고 김밥을 먹는게 나을 듯 싶다. 



분식집에 오면 라면, 김밥, 떡볶이 만큼 좋아하는 메뉴가 있다. 



비주얼만 보면, 또 하나의 분식집 대표선수 쫄면이다. 딱 그렇게 보인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하필이면 쫄면이 떨어졌단다. 플랜B, 비빔우동(5,000원)이다. 쫄면에서 우동으로 면만 다를뿐, 모양새나 양념이나 쫄면과 동일한 거 같다.



탱탱한 우동의 면발이 좋긴한데, 역시 이 양념에는 쫄면이 더 나은 거 같다. 우동은 우동처럼, 쫄면은 쫄면처럼 먹는게 가장 좋다.


지도를 추가하다가, 진짜 이름을 찾았다. 간판 오른쪽 부분에 작은 글씨로 나와 있던, 커핀이 식당명이다. 이름이 뭐가 됐든, 그냥 분식집이다. 그리고 역시 라면은 남이 끓여줘야 젤 맛있다. 더불어 라면 & 김밥은 언제나 진리다. 칼로리는 잠시 생각하지 말자.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