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추운 겨울, 쌀쌀한 바람이 불면 무릎이 시리다. 이젠 시린 무릎을 관리해야 하는 나이가 됐나보나. 이래저래 몸에 좋다는 건, 먹으면 다 피가 되고 살은 제발 안 됐으면 좋겠다. 겨울에는 뜨끈한 도가니 수육을 먹어야 한다는 엄명에 따라갔지만, 결국 내가 먹은 건 왕만두뿐. 구로동에 있는 본가신촌설렁탕이다. 

 

본가 신촌설렁탕 구로점, 체인점이다. 구로역에 2,3번 출구로 나오면 역광장이 있고, 광장 옆 건물 1층에 있다. 

 

내부는 요런 느낌같은 느낌.

 

설렁탕, 수육, 보쌈이 주메뉴다. 그분의 선택은 도가니수육전골이다. 잘 못먹어요라고 말해야 하는데, 몸에 좋다고 하면서 먹으라고 하니, 말도 못하고 그냥 가만히 있었다. 

 

한우가 아니구나. 국내산이 아니구나.

 

기본찬. 청양고추, 양파절임, 볶음김치(도가니 맛을 없애기 위해 엄청 많이 먹었다), 부추무침, 무말랭이김치 그리고 쌈장.

 

도가니수육(가격, 35,000원)이 나왔다. 헉~ 살코기는 하나도 없다. 딱 봐도 쫄깃함은 없고 물렁물렁함만 가득하다. 어쩌다 하나는 먹겠는데, 전부다 이러니 어떻게 먹어야 하나? 고민만 쌓여간다.

 

이리봐도 도가니, 저리봐도 도가니, 혹시나 주인장 실수로 고기한점 들어가 있나 살펴봤지만, 없다. '여긴 메뉴에 너무 충실하구나.'

 

앞접시에 후추가루를 담는 그분을 따라 하면서, 도가니는 후추맛으로 먹는구나 했다. 

 

역시나 도가니는 후추맛으로 먹는게 맞나보다. 도가니 수육에도 후추를 듬뿍 뿌렸기 때문이다.

 

도가니만 있는 줄 알았는데, 버섯과 채소들이 있어 다행이다. 도가니는 아주 쬐금만 먹고 버섯으로 배를 채우기로 했다.

 

딱 한점 요렇게 큰거 한점만 눈 감고 먹었다. 물컹물컹하니 비계를 씹는거 같아 개인적으로 싫어하는 식감이지만, 몸에 좋다니 먹긴 먹었다. 그러나 내 취향은 확실히 아니다. 아무리 몸에 좋아도, 내가 싫으면 싫은거다. 참고 먹으려고 하는데 참 힘들었다.

 

육수가 들어있는 주전자가 따로 나와, 알맞게 육수를 추가하면서 먹으면 된다. 도가니는 먹기 힘들었지만, 국물맛은 찐득하니 참 좋았다. 공깃밥에 국물을 말아서 먹고 싶은 충동이 스멀스멀 올라왔으나...

 

대신 왕만두를 주문했다. 당연히 직접 만든 만두라고 생각했는데, 아니란다. 그냥 공깃밥으로 주문할 걸, 후회가 왔지만 늦어도 한참 늦었다.

 

맛은 뭐 나쁘지 않았다. 이러면 안되지만, 솔직히 도가니보다 훨씬 더 맛있었다. 몸에 좋다는 걸 줘도 못 먹는 나, 어쩔 수 없다. 입에 맞지 않으니깐 말이다. 개인적으로 본가신촌설렁탕에서 먹을 수 있는 건 육개장밖에 없다. 해산물은 살은 기본에 껍질, 내장까지 좋아하면서, 육고기는 왜 이리도 살만 좋아할까나?!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