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목동 메이루 (in 현대백화점 목동점)

혼자서 짬뽕에 탕수육을 먹는다? 각각 단품으로 주문하면 포장을 하지 않는 한, 백퍼 남기게 된다. 하지만 혼밥러를 위한 세트메뉴가 있다면, 베리베리 감사다. 목동 현대백화점 지하 2층 푸드코트에 있는 중식당 메이루다.

 

현대백화점 지하2층에 있는 푸드코트
한식, 중식, 일식, 동남아, 분식 등 메뉴가 다양해~

미리 정하고 왔으면 좋았을 텐데, 마치 키오스크 작동을 모르는 사람인 듯 한참을 서 있었다. 이건 이래서 싫고, 저건 며칠 전에 먹었고 등등 이런 저런 핑계를 대다가 결국 중식을 골랐다. 유니짜장면이 끌렸지만 사진을 찍고 나면 백퍼 면이 불어서, 국물이 있는 해물고기짬뽕(9,000원)으로 결정했다. 

짬뽕 하나만 먹으려니 뭔가 부족하다.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다음 페이지를 열었는데, 해물고기짬뽕 + 찹쌀탕수육(S) 세트(14,000원)가 있다. 짬봉에 탕수육이라는데 더 이상의 고민은 불필요하다.

 

푸드코트는 오픈 주방이라네~
원산지표시판과 세트메뉴

짬뽕 옆에 고추 표시가 되어 있어, 주문을 하다 멈추고 주방으로 갔다. 매운맛에 약한 1인이라 확인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직원 왈, 신라면보다는 매운데 불닭볶음면 수준은 아닙니다. 조금 걱정은 되지만, 속이 아플 정도로 맵지 않을 듯 싶다. 다시 키오스크로 가서 주문을 했다.

푸드코트이니 자리를 잡아서 앉았는데, 현대백화점 목동점은 진동벨을 주지 않는다. 그럼 어떻게 음식이 나왔는지 알 수 있을까? 주문할 때 전화번호를 입력하라고 하더니, 음식이 나오면 카톡으로 연락이 온다.

 

현대백화점 메이루 해물고기짬뽕과 찹쌀탕수육 등장이요~

개인적으로 자차이 무침이 주는 곳은 있어 보이는 중식당으로 여긴다. 고로, 푸드코트이지만 메이루는 있어 보이는 중식당이다. 원래 저렇게 많이 주지 않는다. 좋아하는 반찬이고, 백퍼 리필각이라서 처음부터 더 달라고 했다. 대신 단무지는 처음 그대로인데 다 먹지 못하고 남겼다.

 

해물고기짬뽕!

고기해물짬뽕이 아니라 해물고기짬뽕이라서 고기보다 해물 양이 더 많나 보다. 해물도 종류는 별로 없고, 대왕오징어 하나만 들어 있다. 예전에 클로렐라면이라고 초록면이 있었는데, 이건 뭘까? 시금치인 듯 싶지만 확실하게 알고싶었는데, 직원이 자리에 없어 못 물어봤다. 빨간 국물 속 초록면은 독특하고 특이해서 살짝 놀랐는 거, 안 비밀이다.

 

신라면보다 살짝 매울 거라고 했는데, 속이 아플 정도의 매운맛은 아니다. 근데 맵다. 깔끔함에서 한참 벗어나 국물이 텁텁하다. 칼칼에 텁텁이니 국물은 포기하고 면과 내용물에 집중하기로 했다. 파스타는 아니지만, 숟가락을 받치고 젓가락을 돌돌 돌리니 면이 착착 잘 감긴다.

 

찹쌀탕수육(S)

세트 가격에서 찹쌀탕수육은 5,000원이다. 가격에 비해 양이 조금 섭섭하다 싶었는데, 그릇이 작아서 그랬을 뿐 막상 먹어보니 푸짐까지는 아니더라도 적당했다. 찍먹이 취향이지만 어쩔 수 없다. 새콤한 소스는 그닥이지만, 다른 부재료 없이 양파 하나만 있는 건 매우 맘에 든다.

 

국물은 최대한 줄이고 건더기에 집중해~

단무지보다는 자차이 무침을 더 좋아하지만, 매운맛을 잡아주는 녀석(?)이라 함께 한다. 단무지가 얇아서 김에 싸서 밥을 먹듯, 단무지에 싸서 면을 먹는다. 칼칼하니 짬뽕을 먹으면 곧바로 쿼바로우스러운 찹쌀탕수육을 먹는다. 소스가 없는 부분은 바삭하다는 거, 안 비밀이다.

 

짬뽕에 자차이무침은 익숙한데 탕수육은 낯선데 익숙하다. 집에서 탕수육을 먹을때 새콤한 소스보다는 간장+식초+청양고추로 직접 소스를 만든다. 간장이 아닌 고추기름이지 않을까 싶은데, 이상하게 잘 어울린다. 

 

해물고기짬뽕은 정복하지 못했지만, 찹쌀탕수육은 아니다. 어른맛 자차이무침을 더하면 단품으로 주문했어도 다 먹었을 거다. 달달함을 확실히 잡아내고 빨간맛으로 인해 덜 느끼해서 좋다. 짬뽕은 아쉬우니, 다음에는 볶음밥에 찹쌀탕수육 세트를 먹어야겠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