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매운맛을 알게 된 후, 가장 많이 먹었던 빨간맛은 짬뽕이 아닐까 싶다. 많이도 먹었는데, 참맛은 아직도 모르겠다. 뭘 먹어야할지 난감할때  무난하게 고를 수 있고, 실패한 적이 거의 없어서 즐겨찾고 있지만, 맛때문에 먹은 적은 거의 없었던 같다. 롯데백화점 인천점에서 혼밥이 가능한 메뉴를 찾다보니, 이만구 교동짬뽕이 나왔다.



교동짬뽕은 많이 들었는데, 이만구 교동짬뽕은 뭘까? 아류 브랜드인가 했는데, 진짜 원조 브랜드란다. 강릉에서도, 서울에서도 교동짬뽕 간판은 참 많이도 봤는데, 먹은 적은 없다. 요즈음 편의점 컵라면으로 나왔다고 하던데, 교동짬뽕은 이번이 처음이다.



초당에 가면 먹을 수 있는 짬뽕순두부랑 같은 맛일까? 궁금하긴 했지만, 왠지 초당에서 먼저 먹어야 할 거 같아서 무난한 교동짬뽕을 주문했다. 짬뽕에 짜장 그리고 탕수육을 먹을 수 있는 만구세트가 끌렸지만 혼자서는 무리임을 알기에 바라보기만 했다. 



지하에 있지 않고 8층에 있으니 식당가라고 하면 될 듯싶다. 혼자서 먹는 분들도 많고, 단무지와 양파는 리필시 셀프이며 밥은 처음부터 셀프다. 



교동짬뽕이 아니고, 왜 이만구 교동짬뽕일까? 교동이라는 지역명은 특허청에 등록이 되지 않아서 교동반점을 정리하고 주인장 이름을 넣어 이만구 교동짬뽕으로 특허를 냈다고 한다. 35년 됐다고 하니, 예전부터 불리던 교동짬뽕의 원조가 바로 여기였나 보다. 구 교동짬뽕, 현 이만구 교동짬뽕이다. 0콩반0에서 얇디얇은 단무지를 먹었는데, 여기도 그러하다. 



교동짬뽕 (8,000원)


비주얼도 냄새도 때깔도 딱 보면 안다. "넌, 짬뽕." 



짜장면에 들어있는 메추리알처럼 이집 짬뽕에는 칵테일 새우가 있다. 



아직은 국물을 흠뻑 받아들이지 않은 상태라 면을 먹다가 중간에 국물을 같이 먹어야 한다. 면이기에 불기 전에 먹어야 한다. 고로 같은 장면을 두장 이상 찍지 않는다. 



먹기 힘들 정도의 매운맛은 아니고, 적당히 칼칼한 정도다. 원조답게 뭔가 다를거라 생각했는데, 짬뽕이란 음식이 워낙 대중화가 되다보니 그냥 짬뽕맛이다. 무난하게 0콩0점에서 짬뽕을 먹었듯, 여기도 비슷하다.



좋은 점이라면, 밥을 말아서 먹을 수 있다는 거다. 솔직히 밥을 가지러 갈때부터 포만감은 왔지만, 공짜 유혹을 뿌리치기란 참 어렵다. 결국 밥을 가져왔고, 말아서 후루룩 후루룩~ 했다.





인천 용현동 용남시장에 있는 쁘띠베이커리


어릴때 참 자주 먹었던 사라다빵이다. 이거 하나 먹자고 잠시 들렸는데, 어릴적에 먹었던 그맛과 가장 흡사했다. 아니 햄이 들어 있어 좀 더 고급스러웠던 거 같다. 참고로 짬뽕을 먹고 간 건 아니고, 짬뽕을 먹기 3시간 전에 들렸다. 맛을 보면 그닥 별거 없는데, 추억맛이란 조미료가 더해져서 그런지, 보면 무조건 사게 된다. 예전에 비해 입맛은 고급화가 됐지만, 사라다빵만은 놓칠 수 없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