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보리밥은 양이 살짝 부족하고, 돈까스는 넉넉하니 푸짐하다. 둘 다 같은 가격이라면, 무조건 돈까스다. 왜냐하면 부족함 보다는 넉넉함이 좋으니깐. 서울파이낸스센터 지하에 있는 이스트빌리지다.



일부러 찾아서 가지 않는 곳이라, 선배의 부름을 받고 갔다. 다른 일로 몇 번 갔던 곳이긴 한데, 서울파이낸스빌딩 지하 아케이드는 첨이다. 건물에 있는 사람만으로도 장사가 될 거 같은 곳인지, 아케이드가 백화점 푸드코트보다 훨씬 좋다. 유명 체인점들이 대부분이지만, 모르는데 갈 바에는 여기 가는게 나을 듯 싶다. 보리밥을 좋아하는 선배가 고른 곳, 얻어먹는 입장이니 군소리 없이 따라갔다. 



물 하나에서도 신경쓴 곳임이 느껴진다. 구수한 차 한잔에 기분이 좋아진다. 그리고 모든 그릇이 다 사기그릇이라서 좋았다. 무게가 꽤 나가서 직원분 팔뚝에 알통이 팍팍 잡히겠지만, 손님 입장에서는 플라스틱 그릇이 아니라서 좋다. 단, 운반과 세척과정에서 어쩔 수 없을거 같은데, 이 빠진 그릇이 보여서 살짝 아쉬웠다.



전 종류가 꽤 있는 걸로 봐서는 점심보다는 저녁이 메인이지 않을까 싶다. "난 보리밥 정식, 넌 뭐 먹을래?" "같은 가격이니, 옛날돈까스(12,000원) 먹겠숨다."



기본찬으로 열무김치와 시골된장찌개나 나온다. 아삭한 열무김치는 좋았는데, 찌개는 좀 많이 짜다.



커다른 찬합이 들어오고 쌈채소와 우럭강된장이 함께 나왔다. 참, 강된장 옆에 살짝 보이는 무침은 도라지인 줄 알았는데 더덕이란다.



강된장답게 짠맛이 가득. 고로 조금씩 먹어야 한다. 



이층으로 되어 있는 찬합을 열어보니, 첫번째에는 6가지 나물이 그리고 두번째에는 보리밥이 담겨있다. 나물, 버섯, 무생채, 호박, 말린묵, 무 나물로 되어 있는데 간이 약하다. 강된장 넣고 비벼야 하니, 그런 듯 싶다. 그나저나 보리밥 양이 넘 적다. 그릇이 커서 그런지 몰라도, 나물에 비해 밥양이 영 거시기(?)하다. 아무래도 밥보다 나물을 더 많이 먹으라는 뜻인가 보다.



돈까스는 아직 나오기 전이니, 보리밥을 조금 덜었다. 나름 플레이팅에 신경써서 담았는데, 버섯과 무 그리고 호박의 비중이 높다. 그에 비해 묵은 있는듯 없는듯 조금만 담았다. 좋아하는 반찬은 많이, 싫어하는 반찬은 당연히 조금. 여기에 강된장을 넣고 잘 비비면 되는데, 그냥 비볐다.



왜냐하면 쌈장처럼 강된장을 올려서 먹고 싶었기 때문이다. 생각보다 넘 많이 담았다 싶었는데, 역시나 한입에 들어가지 않는다. 사진부터 찍고, 반 정도 덜어서 먹었다.



아까와 똑같지만, 이번에는 아삭한 열무김치를 올렸다. 솔직히 보리밥에 열무김치 그리고 고추장과 참기름만 있어도 충분한데, 이스트빌리지 보리밥은 넘 고급지다. 



옆테이블을 슬쩍 보고 주문하기 잘했다 싶다. 보리밥에 비해, 양이 왕이다. 완전 푸짐이며, 함께 나온 반찬은 꽈리고추에 연근튀김 그리고 곤약샐러드로 오호~ 색다르다. 소스에 콩이 있기에 된장이 들어갔는지 물어봐야지 했는데 까묵었다. 피클은 아삭함인데 뜨거운 소스로 인해 물렁해졌다.



옛날돈까스라고 해서 고기가 얇은 거라 생각했는데, 의외로 두툼하다. 옛날이라고 하지만, 튀김 상태나 고기 두께에서 일본식 돈까스처럼 느껴진다. 즉, 장점만 모아서 만든 돈까스인 듯하다. 소스는 강하지 않고, 바삭함은 오래 유지되니, 개인적으로 보리밥보다는 돈까스가 더 좋았다.



꽈리고추와 돈까스와 조화, 은근 괜찮다. 튀김이니 먹다가 느끼함이 올 수 있는데, 이때 꽈리고추가 막아주고, 여기에 열무김치까지 배가 불러도 마지막 한 점까지 다 먹게 만든다. 둘이 먹어도 충분할 정도로, 양 하나는 으뜸이다. 솔직히 보리밥이 더 끌렸지만, 돈까스를 주문하기 참 잘한 거 같다.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