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천사가 살고 있을거 같은... 하동에서.

혼잣말을 좋아했었다. 팅커벨이라도 옆에 있는냥, 오늘은 뭐하고 보냈고, 지금 어디 가고 있으며, 요즘 이런 고민이 있다, 외롭다 등등 주저리 주저리 대화를 하곤 했다. 혼잣말의 최고점은 시험공부를 할때였다. 학생은 없지만 내가 선생님인냥, 수업을 했다. "자~ 이건 아주 중요해, 꼭 임기하고. 이건 이렇게 풀면 되고, 그리고 요건 아주아주 중요하니깐 꼭 기억해야돼." 독서실에서는 절대 할 수 없는 행동이기에, 주로 집에서 모든 식구가 다 자는 밤에 나만의 교실을 만들고, 회초리까지 옆에 끼고 그렇게 무서운 샘이 되었다.

 

물론 도움은 됐다. 그냥 책만 보고 외우면서 연습장에 반복해서 쓰는 방법 보다는, 소리내서 읽고, 아무도 없는 방 안에서 누군가와 대화를 하듯, 그렇게 나만의 방법으로 시험공부를 했었다. 지금도 혼잣말을 좋아하는 편이다. 대신 소리내서 말하지 않고, 속으로 내 안의 많은 누군가와 여러가지 대화를 한다. 가끔은 너무 진지해서 100분 토론까지 갈때도 있지만 말이다.

 

그런데 만약 나의 혼잣말을 듣고 있는 누군가가 있다면, 천사일지 귀신일지는 모르지만 있다면, 왠지 무서울거 같다. 천사나 요정이라면 좋겠지만, 저승사자나 귀신이라면, 벌벌 떨면서 다시는 안하겠습니다라고 용서를 빌었을 거 같다. 팅커벨 같은, 버섯돌이 같은 나만 볼 수 있고 나하고만 얘기할 수 있는 그런 친구가 있었음 했다. 지금은 친구보다는 시티오브엔젤 속 니콜라스 케이지같은 멋진 남친을 원하고 있지만...

 

(출처 - 다음검색)

1998년 영화 City of Angels(시티 오브 엔젤). 니콜라스 케이스와 맥 라이언 참 젊었을때 모습이구나. 한 여자를 사랑해서 천사를 포기하고 인간이 되고자 하는 남자, 그는 늘 그녀 옆을 서성거린다. 영화이기에 가능한 스토리이지만, 그 사랑이 참 아름다웠다. 그 덕에 혼잣말이 더 늘긴 했지만. 착한 이야기인데 슬픈 결말로 끝나서 엄청 울었던 영화다. '왜 하늘은~ 둘의 사랑을 맺어주지 못한거야'하면서 말이다. 순수함이 남아 있던 시절이라 영화와 한 몸이 될 수 있었던 거 같다. 귀신과 천사는 한 끗 차이일텐데, 천사는 하나도 안 무섭고, 귀신은 왜이리도 무서울까나?!

 

엄청난 인기몰이를 했던 맥 라이언 머리, 물론 나도 따라 했었다. 하지만 결과는 음.............. 절대 그녀처럼 될 수 없다는 사실만 깨달았다. 본판의 차이도 모르면서 섣불리 따라했던 내 자신이 어찌나 밉던지, 이때부터 연예인을 따라하는 몹쓸 짓은 하지 않게 됐다.

 

사라 맥라클란(Sarah Ann McLachlan), 고운 보이스에 외모까지 참 예쁜 가수다. 아는 노래는 딸랑 이거 하나지만, 더구나 영화 주제곡으로만 알았지 가수가 누구인지는 오늘 처음 알았다. 오랫만에 영화나 다시 찾아서 봐야겠다. 요즘과는 너무 다른 착한 사랑 이야기이지만, 내 안의 순수함이 남아 있다면, 또 푹풍 눈물을 흘리겠지.


Sarah Mclachlan - Angel

Spend all your time waiting
For that second chance
For a break that would make it okay

모든게 다 잘 될 기회가 오기만을
기다리며 온 종일을 보냅니다.



There’s always one reason
To feel not good enough
And it’s hard at the end of the day

늘 뭔가 충분하지 않다고 느끼는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는거죠.
하루를 마감 할때 쯤이면 너무 힘들어요.



I need some distraction
Oh beautiful release
Memory seeps from my veins

얼마간의 긴장을 풀거나 현실로부터 벗어나 편안한 일탈이필요해요.
머릿 속에는 여러가지 기억들이 떠오르네요.



Let me be empty
And weightless and maybe
I’ll find some peace tonight

아무 생각 없이 편히 있게 내버려 두세요.
아마도 오늘밤엔 마음의 평화를 가질수 있을거예요.



In the arms of an angel
Fly away from here
From this dark cold hotel room
And the endlessness that you fear

천사의 품에 안겨 있으면 어둡고 찬 이 호텔방으로부터
당신이 느끼는 답답함으로부터 날아오르는 듯한 느낌일겁니다.



You are pulled from the wreckage
Of your silent reverie
You’re in the arms of the angel
May you find some comfort there

당신은 이제 침묵하는 상상의 나래에서 벗어나 천사의 품에 안긴 거예요.
여기서나마 잠시라도 평온함을 찾길 바래요.



So tired of the straight line
And everywhere you turn
There’s vultures and thieves at your back

올바른 길만으로 나아가는 삶이 곤하여 약간은 다른 길을 접할 때마다
당신 뒤엔 탐욕스런 이들이 버티고 있군요.



And the storm keeps on twisting
You keep on building the lie
That you make up for all that you lack

폭풍은 계속 몰아치고 있고 당신의 부족함을 덮기 위해
계속해서 거짓말을 하고 있네요.



It don’t make no difference
Escaping one last time
It’s easier to believe in this sweet madness oh
This glorious sadness that brings me to my knees

마지막 한 번의 위기에서 벗어났다하더라도 변한 건 아무 것도 없어요.
달콤하면서 바보스런 행동을 믿는게 더 쉬울지도 모르죠.
오히려 날 이렇게 굴복시키는 것조차 빛나는 슬픔이랍니다.



In the arms of an angel
Fly away from here
From this dark cold hotel room
And the endlessness that you fear

천사의 품에 안겨 있으면 어둡고 찬 이 호텔방으로부터
당신이 느끼는 답답함으로부터 날아오르는 듯한 느낌일겁니다.



You are pulled from the wreckage
Of your silent reverie
You’re in the arms of the angel
May you find some comfort there

당신은 이제 침묵하는 상상의 나래에서 벗어나 천사의 품에 안긴 거예요.
여기서나마 잠시라도 평온함을 찾길 바래요.



You’re in the arms of the angel
May you find some comfort here

당신은 천사의 품에 안긴 거예요.
여기서나마 잠시라도 평온함을 찾길 바래요.
여기서 조금이나마 평온함을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