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공릉동 소문난멸치국수 

가격 저렴하고 양 많고 여기에 맛까지 뭐하나 나무랄데가 없다. 낯선 동네에서 먹는 친숙한 잔치국수와 김밥, 푸짐한 한그릇 속에 따뜻한 사람 내음이 느껴진다. 노원구 공릉동에 있는 소문난멸치국수다.

 

맛있는 녀석들에 나왔다는 거, 안 비밀
영업시간, 브레이크타임은 없는 듯

서울에 살면서도 공릉동은 처음이다. 서울 서부권에 살다보니, 서울 북부권은 늘 낯설고 멀게만 느껴지기 때문이다. 소문난멸치국수는 방송을 통해 봤지만, 진짜 가게 될 줄은 몰랐다. 서울 생활사박물관에 갔고, 걸어서 갈 수 있는 거리고, 배가 고팠고, 그래서 왔다. 태릉입구역에서 포스터를 봤는데, 공릉동에는 국수거리가 있다고 한다.

 

공릉동 국수거리는 1980년대 산업화 시대에 공장 노동자들의 허기진 배를 달래주던 국숫집이, 택시기사들의 입소문을 통해 자생적으로 하나 둘 늘어나면서 지금의 국수골목을 형성하게 됐다고 한다. 어차피 갈 곳이 정해져 있으니 다른 국숫집은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띠벽지처럼 붙어있는 맛있는 녀석들 방송화면을 보고 제대로 찾아왔구나 하면서 안으로 들어갔다. 늦은 점심시간이라 한산하다. 메뉴의 특성상 혼밥하는 분들도 꽤 있고, 입구 옆 창가에 바테이블이 있지만 비어있는 자리가 많으니 4인 테이블에 앉았다. 

 

모든 메뉴에 김밥은 무조건인 듯 싶다. 국수 하나에 김밥, 비빔 하나에 김밥 그런식으로 주문을 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멸치국수(4,000원 하나와 김밥(2,500원) 하나 주세요." 

 

패스트푸드점인 줄, 겁나 빨리 나옴

국수 그릇이 두루마기 휴지랑 거의 비슷한 높이다. 즉, 그릇이 엄청 크다는 의미다. 저 안에 맑고 개운한 육수 그리고 국수(소면)가 듬뿍 들어있다. 반찬은 겉절이 같은 배추김치 하나지만, 국수에는 굳이 다른 반찬이 필요치 않다.

 

고명은 김가루와 파 정도

살짝 예상을 하긴 했는데, 양이 많긴 엄청 많다. 국수는 금방 소화가 되는 음식이라 많이 준 거 같기도 한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격대비 양이 정말 많다. 여기에 김밥까지 먹어야 하니, 탄수화물 파티로구나.

 

멸치국수이니 멸치국물일텐데 멸치향이 그리 강하지 않다. 은은하게 퍼지면서 간도 적당하다. 고명에 간장에 절인 파가 있고 그냥 생파가 있는데, 아무래도 간은 간장에 절인 파가 담당을 하는 거 같다. 담백하고 개운한 국물에 김의 고소함이 더해지니 소박하지만 깊은 맛이 난다. 

 

면은 소면인 듯

면만 먹으면 밍밍할 수 있으니, 국물에 충분히 적셔서 먹어야 좋다. 간이 과하지 않으니, 국수 좋아하는 아이들이 먹어도 무난할 거 같다. 숟가락에 국물을 살짝 담은 다음에 면을 올린다. 잔치국수는 익숙하고 무난한 음식이라 살짝 괄시(?) 받기도 하지만, 만들어 보면 그리 쉽지 않다는 걸 알게 된다. 먼저 육수를 만들어야 하고, 간담당 양념간장도 만들어야 한다. 그리고 불지 않을 정도로 면을 잘 삶아야 한다. 물론 직접 만들어 본 적은 없지만, 쉽게 않음을 알기에 복스럽게 잘 먹으려고 한다. 

 

라면&김밥이 아니라 국수&김밥

단무지와 오이, 어묵, 맛살, 계란 그리고 꼬들꼬들 밥까지 참 단촐하다. 김밥만 먹으면 아쉬움이 있는데 여기에 김치를 올리면 간도 맞고 아쉬움도 없다. 하지만 더 좋은 건, 국수와 함께 할때다.

 

김밥이 생각보다 많이 차다. 고로 육수 샤워로 김밥을 촉촉하게 만들어야 한다. 이집 주인장은 국수와 김밥을 세트로 만들기 위해 계획을 세운게 아닌가 싶다. 김밥은 따로 보다는 국수와 함께 먹어야 훨씬 좋기 때문이다. 국수는 밀가루, 밥은 쌀 둘다 탄수화물이지만 식감은 완전 다르다. 후루룩 넘어가는 국수에 꼬들꼬들 밥이 만나니 저작운동을 오랫동안 하게 만든다. 탄수화물 중독은 어쩔 수 없지만, 이 조합 대찬성이다.

 

기초공사를 튼튼하게 해야하니 김밥을 깔고, 그 위에 국수를 올린다. 그리고 배추김치를 살포시 덮는다. 먹기 전에 숟가락을 그릇에 담가 김밥이 육수를 흠뻑 먹도록 해준다. 모든 작업이 끝났으면, 혼자서 한입만~을 소리내지 않게 외친 후에 입으로 쏙 보낸다. 역시 음식은 깨작깨작보다는 한입 가득 푸짐하게 먹어야 한다. 

 

국수만 먹으면 금밤 소화가 될텐데 김밥을 같이 먹어서 엄청 든든하다. 왜 택시기사들이 여기를 많이 찾는지 알 거 같다. 가격은 저렴한데, 양은 많고 여기에 맛까지 좋으니 국수가 생각날때면 일부러라도 공릉동 가는 손님을 태우고 오지 않을까 싶다. 

ps... 서울 생활사박물관 이야기는 다음주에 업로드 됩니다.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