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용강동 연안식당

겨울에는 꼬막비빔밥, 봄에는 꽃게살 비빔밥이다. 발라 먹기 귀찮아 멀리했는데, 게살만 나온다니 아니 갈 수 없다. 제철에 맛보는 서해 자연산 꽃게, 벌써부터 침샘폭발이다. 용강동에 있는 연안식당 마포점이다.

 

꼬막시즌이 끝나면, 냉동 꼬막을 사용한다고 해서 겨울이 올때까지 참아야겠구나 했다. 하지만 꽃게 제철에 맞게 꽃게살 비빔밥이 나왔단다. 꽃게는 찜, 탕 아니면 게장으로 먹고, 게딱지에 밥은 비벼봤지만 비빔밥은 처음이다. 

다른 곳은 어떨지 모르지만, 마포구 용강동 연안식당은 브레이크타임이 없다. 그래서 느즈막한 오후에 갔다. 처음에는 혼자였지만, 나와 같은 사람들이 또 있나보다. 창가쪽부터 자리가 채워졌다. 창문만 열어도 이렇게 시원한데, 5월인데도 한낮은 완연한 여름이다. 

 

메뉴는 다양하지만, 미리 정하고 왔으니, 꽃게살 비빔밥(12,000원)을 주문했다.
6가지 기본찬
바지락이 숨어있는 미역국 / 비빔밥에 넣으면 좋은 콩나물무침 / 오독오독 미역줄거리 볶음
짜지않아 한번에 다 먹어버린 게장 / 새콤함이 강했던 갓김치 /  그리고 생김

꼬막비빔밥처럼 꽃게살 비빔밥도 챔기름은 필수다. 야관문차 물은 그닥 좋은지 모르겠다. 그래도 일반 생수보다는 나을 거 같다. 소문날 만큼 맛있게 먹는법이라고 나와 있는데, 글쎄?!

 

두둥~ 꽃게살 비빔밥 등장이오.
꽃게가 한마리 들어갔다는 꽃게살무침

생각보다 꽃게살이 많구나 했는데, 자세히 보니 아래는 양념이다. 그 위에 꽃게살이 살포시 얹어져 있다. 먹는 법대로 참기름을 두른다.

그리고 잘 섞어준다. 혹시나 꽃게살이 뭉그러질까봐 살살살~ 고슬고슬한 밥에 꽃게살무침을 다 넣을까 하다가, 시작은 가볍게 하기로 했다.

 

비빔밥으로 먹어야 하는데 이거 더 나은 거 같다. 왜냐하면 게살이 보이니깐. 매콤하다고 했는데, 매운맛은 그리 강하지 않다. 대신 달달한 맛이 강하다. 원래 꽃게가 단맛이 강한 거 알았는데, 이정도였나 싶을만큼 달달~ 달달하다.

 

김에 3번 정도 싸먹었는데, 밥을 반이나 먹었다. 아무래도 그릇에 비해 밥양이 적은 거 같다. 게살을 살리기 위해 가볍게 비볐다. 게살의 부드러움과 달달함 그리고 양념이 조화로운데, 식감이 아쉽다. 

 

공깃밥 추가는 필수?!

밥에 비해 꽃게살 무침이 너무 많이 남았다. 반주라도 했으면 안주삼아 먹을텐데, 멀리하고 있어 대신 밥을 추가했다. 이번에는 게살이 다 뭉개지도록 빡빡 비볐다. 꽃게살비빔밥인데, 게살의 흔적은 없다. 그러나 달달한 맛만은 여전했다.

 

남기지 않고 다 먹긴 했지만, 개인적으로 꼬막비빔밥이 더 좋은 거 같다. 게는 귀찮더라도 통째로 발라 먹고, 뜯어 먹고, 흡입해서 먹어야 하는 거 같다. 먹는데 간편해서 좋았지만, 껍데기가 없으니 먹은건지, 안 먹은건지 아리송하다.

 

 

▣ 이전 방문기

용강동 연안식당 꼬막비빔밥 참기름은 필수

 

용강동 연안식당 꼬막비빔밥 참기름은 필수

용강동 연안식당 꼬막시즌(11월~3월)이 곧 끝난간다. 지금까지 한번밖에 못먹었는데, 여기서 멈출 수 없다. 그렇다고 벌교까지 갈 여유가 없으니, 핫하면서 가까운 곳으로 걸어갔다. 요즘 여기저기 체인점이 많이..

onion02.tistory.com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