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신정동 카멜리온

그리 먼 곳도 아니니 엄청 자주 갈 줄 알았는데, 올해 초 스브스에 카멜리온이 나왔다. 한동안 못가겠구나 했는데, 어느새 반년이 지났다. 그동안 다른 곳에서 빵을 먹었는데, 아쉬움만 가득이다. 멜론빵은 역시 여기가 으뜸이다.

 

모든 사진은 sonyrx100mk6 촬영

오후에 가면 빵이 별로 없을 거 같아서 오전에 갔다. 사실은 제일은행 목동역지점에서 외화통장 만들고 난 후, 걸어서 5분 거리에 카멜리온이 있다는 게 생각이 났다. 멜론빵이 먹고 싶다는 일념하에 발걸음은 자연스럽게 신정역 방향으로 향했다. 반년만에 왔는데, 못보던 배너가 생겼다.

오호라~ 스브스 투데이에 나왔구나. 멜론빵 전문빵집 카멜리온, 오랜만에 와서 주인장이 못 알아보면 어쩌나 했는데, 괜한 기우였다. 

 

조명에서 멜론빵 느낌이 나는 건, 나만의 착각

확실히 오전에 오니 많다. 종류가 예전에 비해 더 많아진 거 같고, 고소한 빵냄새에 급 배고픔이 찾아왔다. 

예전에 비해 벽면도 꽉 채워진 거 같다. 후기를 올리고 재방문을 하면, 멜론빵 러스크를 준단다. 아싸~ 담에 가면, 서비스로 러스트를 달라고 해야겠다. 

 

속에 아무것도 없는 멜론빵
속에 무언가가 들어있는 멜론빵
시원할때 먹어야 하는 멜론빵

멜론빵 전문점이니 멜론빵은 당연히 좋다. 그리고 엄청난 소보로는 지금까지 먹었던 소로보빵과 차원이 다르다. 빵은 그저 건들뿐, 이름대로 엄청난 소보로다.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는 속담의 좋은 예가 아닐까 싶다. 여기에 착한 가격까지 무조건 무조건이다.

 

왼쪽부터 냉장고에서 꺼낸 차가운 멜론크림빵, 산딸기잼이 들어있는 크로와상 그리고 엄청난 소보로. 접시는 여기 주인장인 카멜리온님의 블로그를 가봤다면 알 것이다. 훔치고 싶을만큼 탐나는 접시다. 

 

지금 바로 먹어야 하는 멜론크림빵과 탐나는 접시. 나도 해봤다.
카페라테는 주인장의 서비스. 빨대는 절대 사절.

멜론빵이라고 하지만, 그동안 먹었던 멜론빵에는 멜론맛이 나지 않았다. 그러나 멜론크림빵은 멜론맛이 난다. 멜론빵 쿠키의 바삭함은 덜하지만, 생크림과 멜론(크림이라고 해야 하나)이 더해져 달달한 부드러움은 배가 됐다. 왜 하나만 샀을까? 매우 몹시 후회중이다. 

 

정말 훔칙고픈 접시다. 없으니 허전하지만, 그렇다고 맛이 변하는 건 아니니깐. 아몬드가 듬뿍 들어간 크로와상에 추가로 구입한 오리지널 멜론빵이다. 

빵에 딸기잼은 반칙인데, 크로와상에 산딸기잼은 반칙 오브 반칙이다. 여기에 고소한 아몬드까지 더했으니, 더이상의 표현은 구차한 변명이다. 멜론빵 전문점인데 자꾸만 다른 빵에 현혹되는 건 뭘까? 뭐긴 뭐야, 다 잘하는 빵집이지.

바삭한 쿠기와 부드러운 빵뿐인데도, 멜론빵의 기본답게 맛이 고급지다. 엄청난 소보로는 아껴먹기 위해 냉동고에 고이 보관 중이다. 누군가는 내일 아침에 고등어 구이를 먹을테지만, 소로보빵을 먹을테다. 아무한테도 안주고 혼자서 다 먹을테다. 그리고 며칠 후에 또 가야지, 이번에 놓친 멜론빵을 먹기 위해서~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