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벚꽃마중 3탄 대전 테미공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갔다. 기존 명소와 달리, 여기는 동산 전체가 벚꽃으로 뒤덮여있다. 멀리서 보면 커다란 벚꽃돔구장을 연상케 한다. 거북목 교정에도 도움이 될 거 같은, 하늘을 온통 벚꽃으로 수놓은 대전 테미공원이다. 작년에는 망원이 그리웠는데, 올해는 드론이 그립다.

 

서울에도 벚꽃 명소가 참 많은데, 굳이 대전까지 내려와야 하나 싶지만, 충분히 그러하다. 서울 벚꽃 개화시기는 4월 5일이지만, 대전은 3일이었다. 이제 막 피기 시작한 서울에 비해 대전은 절정이라는 첩보(?)를 접하고 월요일(8일)에 갔다. 지난 주말 여의도는 인산인해였는데, 여기도 만만치 않았을 거다. 특히 축제까지 했다고 하니, 더더욱 주말은 피하고 싶어 월욜 아침 서울역으로 향했다. 대전역에서 테미공원까지 버스로 타고 30분 정도 더 가면 된다. 올해는 어떤 모습일까? 궁금했는데, 공원 입구에서부터 감탄사 연발이다. "와우~"

 

개인적으로 테미공원을 좋아하는 이유는 산은 산인데 동산이고, 오르는데 그리 힘들지 않아서다. 전망대가 있으니 높이가 꽤 되는 거 같지만, 등산 느낌보다는 그냥 산책이다. 일부러 월요일에 왔는데도, 사람이 많다. 하지만 인산인해까지는 아니다. 살랑살랑 불어오는 봄바람을 따라, 벚꽃이 비가 되어 내리고 있다.

 

푸른하늘이 아니라, 벚꽃하늘이다. 벚꽃돔구장, 벚꽃온실, 벚꽃홀이라고 해도 될 만큼, 공원 전체를 벚꽃이 감싸 안았다.

 

공원이다 보니, 음식을 먹을 수 있는 공간이 많다. 벚꽃비가 내리는 지금, 뭘 먹어도 최고의 맛일 듯싶다. 돗자리를 갖고 갔어야 하는데, 왜 이 생각을 못했는지, 내년에 도시락까지 챙겨서 한번 더 와야 할 듯싶다.

 

럭셔리 똑딱이이는 열일중
키다리 벚나무 아저씨
거북목 치료에는 테미공원 벚꽃이 딱

벚나무가 높다 보니, 시선은 자꾸만 하늘로 향한다. 푸른하늘을 가릴 정도로, 테미공원은 벚꽃 만발이다.

 

절정보다는 그 전 단계를 좋아한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이 순간이 가장 좋다. 곧 엔딩으로 넘어가겠지만, 아직은 아니다. 가장 멋질 때 오길 잘한 거 같다.

 

무거워 보이는데, 대신 들어줄 수 없어 미안하다~

테미공원 정상에는 대흥배수지가 있다. 배수지는 가정까지 보내기 전 물저장고라고 한다. 느낌적인 느낌으로 여기 수돗물은 웬지 벚꽃향이 날 거 같다. 아니면 말구. 출입제한 구역이다 보니, 배수지에 핀 벚꽃은 더 탐스러워 보인다. 

 

테미공원에서 만났던 벚나무 중, 가장 키가 작지 않을까 싶다. 머리를 심하게 위로 젖힐 필요 없이 눈높이에서 감상 중이다. 그나저나 어쩜 이리도 탐스러울까? 벚꽃이 아니라, 마치 수양버들 같다. 

 

sony rx100mk6 칭찬해~

너무 높아서 인생사진 찍기에는 살짝 버겁지 않을까 싶다. 절대 부러워서 그런 거 아니다.

 

이거야 말로, 흐드러지게 핀 벚꽃이다. 봄바람에 따라 연신 벚꽃비가 내리고 있는데도, 벚나무는 꽃이 만발이다. 

 

"나만 봐~ 나만 봐~" 이렇게 말하고 있는 듯, 욕심쟁이 벚꽃은 앞을 다 가려버렸다.

 

요맘때가 아니면, 1년을 기다려야 하므로, 지금이 쇼~ 타임이다. 그래서 봐도 봐도 질리지 않는다.

 

우리 꽃길만 걷자. 

배수지가 있던 정상에 비해, 아래쪽 벚꽃은 잎이 나기 시작했다. 노래는 좋아하지만, 벚꽃엔딩은 싫다.

 

벚꽃 하늘이다. 바람이 불 때마다 벚꽃잎이 하늘에서 내려와 머리에, 어깨에, 손등에 살짝 앉았다가 간다. 바람에 따라 벚꽃하늘은 넘실넘실 춤을 춘다. 

 

공원 입구에 있는 분홍빛이 진한 벚꽃

여행을 하다 보면, 이른감이거나 늦은감일때가 있다. 특히 꽃여행을 떠날 때는 더더욱 타이밍이 중요하다. 절정의 순간, 그곳에 내가 있었다. 벚꽃 마중은 계속됩니다.

 

벚꽃비가 내려와~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