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벚꽃마중1탄 용인 중앙공원

서울 벚꽃 개화시기로 검색을 하니, 4월 5일이라고 나온다. 첫날부터 벚꽃이 만발하지 않을테니, 벚꽃마중 1탄은 서울이 아니 용인이다. 서울보다 아래쪽에 있어 개회시기가 빠를 줄 알았는데, 결론은 실패다. 아쉽다. 아쉬어~


세종문화회관 근처 정류장에서 5005번 좌석버스를 타고, 1시간이 넘도록 달리도 달려 남동구미마을에 도착을 했다. 그저 지도앱을 따라왔는데, 공원이 아니라 등산로다. 중앙공원은 이 부근인 듯싶은데, 아무래도 정상에 공원이 있나 보다. 그나마 험한 산길이 아니니, 앞으로 앞으로~ 직진이다. 


그나저나 용인 벚꽃 명소라고 해서 왔는데, 벚꽃 대신 개나리다. 이때 감을 잡았어야 하는데, 혹시나 하는 맘으로 계속 걸어갔다.


살랑이는 봄바람 따라 구름을 빠르게 지나간다

용인중앙공원 충혼탑

정상에 도착을 했다. 드디어 벚꽃을 만나는구나 했는데, 너무나 고요하다. 올라올 때 사람이 너무 없어 벚꽃 명소가 아닌가 했는데, 너무 일찍 온 것이다. 충혼탑 주위로 벚나무가 많은데, 벚꽃은 없고 꽃망울뿐이다. 용인은 서울보다 개화시기라 빠를 거라 생각한 나의 실수이니, 누굴 탓할 수 있을까? 그저 내잘못이오, 내잘못이오를 외칠뿐이다.

충혼탑(현충탑)은 조국수호를 위해 순국하신 우리 고장 출신 호국 영령의 넋을 추모하고 그 숭고한 희생정신을 후세에 길이 전하고자 시민의 정성을 모아 건립한 시설이라고 한다. 아쉬움은 아쉬움이고, 왔으니 묵념을 드렸다.


벚꽃대신 개나리

까치야~ 벚꽃은 언제쯤 필까?

오호~ 내려가는 계단이 장난이 아니다. 계단을 통해 올라왔어야 했다면, 백퍼 포기했을 거 같다. 완만한 산길을 걷는 게 훨씬 편했기 때문이다. 대부분 공원에서 시작해 충혼탑으로 올라간다고 하던데, 처음이다 보니 거꾸로 했다. 그런데 다음에 또 온다 해도, 이렇게 할 듯싶다. 저기 보이는 엄청난 계단을 오를 자신이 없기 때문이다. 


도깨비인데 공유는 없다

기인한 암석, 자연석일까? 인공석일까? 아무래도 자연석이겠지. 공원이 산 아래 있는 줄도 모르고, 정상에서 공원을 찾아다녔다. 현충탑 근처에 노구봉이라고 전망대가 있는데, 계단을 다시 오를 자신이 없어 단칼에 포기했다.


멀리서 보면 희극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라고 하지만, 가까이서 봐야 희극이다. 수줍게 핀 벚꽃이 얼마나 반갑던지, 한참을 보고 또 봤다. 역시 많을 때보다 적을 때 소중함을 더 느끼는 거 같다.


바위에 문고리가 있는 이유? 혹시 도깨비 집?!

용인중앙공원에는 넓은 광장이 있으니 아이들이 놀기에 딱 좋을 거 같다. 바닥을 보니, 느낌적인 느낌상 더운 여름날 시원한 분수가 나올 거 같다. 


용인 지방의 백제 때 지명은 우리말 '말아'였다고 한다. 말아 또는 말은 마루와의 동의어로서 크다와 높다의 의미다. 용인이 백제시대 지역인지 처음 알았다. 올림픽공원이 있는 풍납동뿐만 아니라, 용인도 백제의 땅이었나 보다. 용인과 백제의 연결고리를 찾기 위해 곧 박물관 나들이를 해야겠다.


넓은 광장에 이어 놀이터까지 아이들이 놀기 딱 좋은 공원이다.

이른감은 떫다. 하지만 온전히 내 착오이니 누굴 탓할 수가 없다. 첫 벚꽃마중인데 이렇게 실패로 끝내면 안 된다. 생각을 하자. 머리를 쓰자.


용인중앙시장 머뭄카페에서 찰칵

용인에는 에버라인이라고 경전철이 있다. 인천지하철 2호선은 여러 번 타봤지만, 그건 지하로 다니고 이건 지상으로 다닌다. 지하와 달리 지상은 어떨까? 서울에서 용인까지 매번 좌석버스로 왔는데, 궁금함과 신기함에 운동장·송담대역으로 향했다. 


오호~ 망원의 능력은 놀라워라. 럭셔리 똑딱이 좋구먼.

열차가 들어올 때 사진을 찍으려고 노란선을 살짝 벗어났는데, 갑자기 요란한 굉음이 들렸다. 처음에는 누가 그랬지 하고 이리저리 쳐다보고 있는데, 사람들의 시선이 나에게로 쏠린다. 아하~ 나의 실수다. 같은 실수를 두번하지 않기에, 노란선을 벗어나 있었는데 굉음이 또 울렸다. 이번에는 어떤 남성이 안쪽으로 들어가려다 실수를 한 것인데, 시선이 또 나에게로 향함이 느껴진다. '이건 정말 내가 아닌데...ㅡㅡ;'


건너편으로 들어오는 열차만 후다닥 찍고는 노란선 근처에서 완전히 벗어났다. 괜한 오해는 한번으로 족하다. 서울토박이가 용인에 와서 촌티 작렬이다.


정말 운전하는 이가 없다. 앞이 뻥 뚫려 있으니, 나름 놀이기구를 탄 듯하다. 스릴이나 무서움은 전혀 없지만, 진동은 어느 정도 있다. 여기서도 촌티를 내고 있지만, 앞자리는 사수 중이다.


곡선주행도 성공적

용인시청을 지나갑니다

나름 타볼 만한다. 그런데 노란선은 절대 넘으면 안 된다. "나 이거 처음 타봐요."라고 광고를 하는 셈이니깐. 


기흥역에 도착을 했다. 여기서 심도 있는 고민에 빠졌다. 수원 방향 지하철을 타면 집으로 가는 가장 빠른 길인데, 갑자기 반대로 가고 싶어 졌다. 용인중앙공원도 거꾸로 갔는데, 지하철도 거꾸로~ 그러나 도착지는 수원이 아니다. 벚꽃 마중 2탄은 내일 업로드됩니다.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