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된장찌개와 김치찌개는 집에서 자주 먹기에, 밖에서는 잘 안먹는다. 그나마 김치찌개는 먹는데, 된장찌개는 메인으로 먹은 적은 거의 없다. 이유는 간단하다. 집된장이 훨씬 맛있기 때문이다. 어제까지 그랬는데, 이제는 종종 찾을 거 같다. 집된장같은 된장찌개 집을 찾았으니깐. 관철동보다는 종로1기가 더 편한 마마된장 종각본점이다.  



마마된장, 이름에서부터 된장부심이 강하게 난다. 검색을 해보니, 된장찌개 프랜차이즈다. 김치가 아니라 된장으로 체인점이 가능할까? 궁금증은 먹으면 해결이 될테니, 안으로 들어갔다. 



화학조미료를 사용하지 않았고, 100% 국산콩에 국산 재래고추장이란다. 



된장찌개 전문점이지만, 분위기는 모던하다. 된장이라고 해서 인테리어 소품으로 메주를 사용할 필요는 없겠지. 언제 닦았는지 알수없는 물병에 든 물대신, 생수병을 주는 건 아주 맘에 든다. 



"세상에 수많은 요리들이 있지만, 그중에서 가장 그리운 것은 어머니가 끓여주신 된장찌개입니다." 글쎄, 개인차가 있지 않을까 싶다. 개인적으로 된장찌개보다는 엄마표 김밥을 가장 좋아하기 때문이다. 



혼밥이 가능한 메뉴는 이거라서, 촬영도 여기만 했다. 3가지 된장 중 하나를 주문하면, 열무비빔밥, 삼겹살구이 그리고 생청국장이 나온다. 처음 왔기에 직원에게 물어보니, 우렁된장(8,000원)을 가장 많이 찾는단다. 



음식이 금방 나올 거 같았는데, 생각보다 오래 걸렸다. 직원이 쟁반을 들고 와 테이블에 놓는 순간, 집된장 특유의 깊고 진한 냄새가 확 났다. 고깃집에서 나오는 된장찌개와는 냄새부터 확연히 다르다. 



냄새에 이어 비주얼도 역시 밖에서 먹었던 된장찌개와는 다르다. 두부랑 호박도 큼직하니, 완전 집된장스럽다. 마마된장이라고 했던 이유를 이제는 알겠다. 



두부와 채소에 비해 미니미니 사이즈 우렁은 단가를 맞추기 위함이라고 생각하기로 했다. 엄마표 된장찌개에서는 볼 수 없는 채썬 듯한 우렁이다. 



삼겹살은 개인적으로 좀 더 바삭하게 구워야 비계 느낌이 덜나는데, 아무래도 먹다가 남길 듯 싶다. 



생청국장이다. 콩의 구수함은 있는데, 청국장 특유의 맛은 나지 않는다. 청국장 못 먹는 요즘 친구들도 거부감없이 먹을 수 있을 거 같다. 



역시 계란후라이는 반숙이 진리다. 그리고 열무김치는 고추가루없이 담근 백김치같다. 아니면 물에 양념을 씻은 것일까? 매콤함은 고추장이 책임지는 거 같은데, 양이 살짝 부족해 보인다. 개인적으로 여기에 무생채를 더한다면, 더할나위 없을 거 같다. 



밥은 흑미밥이다. 계란후라이를 누르고 있는 숟가락에 힘이 과했다보다. 밥속으로 노른자가 슬며시 다가가고 있다. 



역시 고추장이 더 필요해 보인다. 하지만 아직 넣지 않았다.



아직 된장을 넣지 않았다. 큼직한 두부와 호박, 감자 그리고 우렁과 국물까지 야무지게 다 넣고, 거칠게 쓱쓱 비빈다. 두부는 으깨면서 비벼야 먹을때 좋다.



열무김치의 아삭함은 좋은데, 유독 신맛이 강하게 난다. 밥도, 된장도, 계란후라이도 다 조화로운데, 열무김치가 섞이지 못하고 통통 튄다. 



생청국장을 어떻게 먹을까 하다가, 비빔밥에 살짝 올렸는데 맛이 나쁘지 않다. 고로 남은 거, 밥에 다 투하.



비계가 많으니, 삼겹살을 단독으로 먹을 수 없어 밥에 올려서 먹었다. 그냥 먹을때는 몰랐는데, 고기가 들어가니 확실히 기름지고 고소하다. 콩을 땅에서 나는 쇠고기라 하지만, 진짜 고기가 더해지니 맛은... 이래서 채식주의자는 절대 될 수 없을 거 같다. 



밥 먹는 중간중간 된장찌개 국물도 먹어주고, 그렇게 먹고 또 먹고 하다보니, 예상했던 삼겹살을 제외하고는 말끔히 다 먹었다. 



열무김치가 살짝 아쉽긴 했지만, 된장찌개 하나만은 인정이다. 브레이크 타임도 없고, 혼밥하기에도 부담없으니, 면보다는 밥이 먹고 싶을때 종종 찾을 거 같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