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달달한 불고기는 밥을 부른다. 여기에 맛깔난 반찬이 더해진다면, 말을 해서는 안된다. 말을 하면 많이 못 먹으니깐. 과묵한 사람이 되어 먹기에 집중한다. 모임에서 점심으로 갔던 곳, 인천 논현동에 있는 훈장골이다.



1층은 주차장, 2, 3층이 식당인 단독 건물이라 여기만 있는 식당인 줄 알았다. 인천사는 지인에게 훈장골에서 밥을 먹었다고 하니, 아~ 거기 엄청 유명해라고 하기에, 더더욱 프랜차이즈는 아닌 줄 알았는데, 검색해보니 서울에도 식당이 꽤 있다. 

 


1층 주차장에 차를 놓고, 2층을 지나 3층으로 올라간다. 식당명이 그러하니, 로비에 걸려있는 그림도 참 그러하다. 메뉴는 불고기인 줄 알고 왔는데, 계단 옆 공간에 있는 모형 음식을 보니 불고기는 아니 보이고 너(한우)만 보인다 말이야~



넓은 공간도 있지만, 주로 방(룸)형태의 공간이 더 많은 거 같다. 단체모임이다보니 양반다리가 아닌, 테이블이 있는 방으로 들어갔다.



분위기도 고급지더니, 그릇 역시 고급진 사기그릇이다. 우거지나물, 볶음김치, 동치미, 고추무침, 갓김치, 단호박, 샐러드 등등 생각보다 기본찬이 참 많다. 생각보다 반찬이 많기에, 구색 맞추기일까 했다. 메인이 나올때까지 건드리지 말고 그냥 기다릴까 하다가, 급허기짐에 우거지나물을 먹었다. '어~ 괜찮은데, 그럼 볶음김치는? 어라 이것도 괜찮네.' 불고기가 나오기 전에 모든 반찬을 다 맛봤다. 결론은 구색은 아니다. 



된장찌개와 밥이 같이 나오는 불고기 정식 (13,000원)


소복하게 쌓인 불고기 탑이 맘에 든다. 파채가 듬뿍 들어간 서울식불고기와 달리, 버섯이 듬뿍 들어간 불고기다. 나오자마자 먹었으면 좋겠지만, 날고기를 먹을 수 없으니 잠시 기다려야 한다. 기다리는 동안 샐러드를 밥삼아 반찬 순회공연(?)을 다시 했다.



맛나게 먹기 위해서는 공든 탑을 무너뜨려야 한다. 불판 위에서 육수가 지글지글 끓기 시작할즈음, 넙데데 당면을 쓱~ 밀어넣는다. 그리고 누군가 다 익은 거 같은데 먹죠라는 말을 할때까지 기다리면 된다. 



불고기에 비해서는 평범했던 된장찌개


국물을 살짝 맛을 보니, 불고기 특유의 달달함이 느껴졌다. 간이 강하지 않아 맨입으로 먹어도 될 거 같지만, 밥과 함께 먹어야 한다. 왜냐하면 밥이 같이 나오는 불고기 정식이니깐. 그나저나 어려운 모임자리임에도 사진을 찍고 있는 나, 이건 직업병이 아니라 취미병일까? 이제는 자동이 된듯 음식이 나오면, 수저보다는 카메라(아이폰)부터 든다. 



고기도 좋아하고, 표고버섯도 좋아한다.


당면은 본연의 맛은 없지만, 만나면 맛이 좋아진다.


고기와 밥은 따로 떨어져 있다가 숟가락에서 만났지만, 결국은 합쳤다. 왜냐하면 그럴 운명이었으니깐. 볶음김치는 필수가 아닌 선택이지만, 없으면 서운했을 거 같다. 



불고기도 물론 좋았지만, 다음에 갔을때는 다이아몬드 칼집과 20년 전통의 양념으로 재운 수제갈비를 먹어야겠다. 지금이 바로, 그림의 떡이다.



올해는 유난히도 가을 하늘이 참 멋있다. 봄에는 미세먼지, 여름에는 폭염으로 사람을 힘들게 하더니, 이렇게 멋진 가을 하늘을 보여주기 위해서 그랬나 싶을만큼 잘생김을 덕지덕지 붙이고 있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